매 순간 지금 일어나는 이것뿐 다른 것은 없습니다. 

작용이 일어나고 있는 바로 지금 이것 외에 나머지는 전부 다 망상입니다. 

큰스님들이 죽비를 한 번 탁 치면서 '이것이 법이다'라고 설합니다. 

그 때 곧바로 생각을 일으켜서 죽비를 치는 것이 왜 진리일까? 하고 생각을 한다면 그것은 벌써 두 번째 자리에 떨어진 것입니다. 

그냥 죽비를 치는 그것이 전부입니다. 

여기에는 어떤 숨겨놓은 진리 같은 것은 없습니다. 

그저 액면 그대로, 날것 그대로 죽비를 치는 그것이 전부입니다. 

죽비 치는 것에 대한 의미를 생각하고 떠올리고 연구하고 해석하려고 하면 힘이 들지만, 그냥 죽비 한 번 치는 그것은 전혀 힘들여서 알 필요가 없어요. 

그냥 '탁!'(죽비 한 번) 이것뿐이니까요. 

이미지를 따라가지 않고, 생각으로 해석하지 않으면, 모든 것이 전부 '탁(죽비)' 이것뿐입니다. 

친구가 욕을 했어도 그 욕의 내용을 따라가고, 그 욕소리에 반응하며, 화를 내는 등의 남은 이미지, 그림자를 따라가지 않고, 그 욕이라는 말이 나온 그 첫 번째 자리에서 그 소리를 듣게 되면, 그저 그 소리가 일어났다가 사라졌을 뿐, 아무 일이 없습니다. 

'능력 없는 녀석'이라는 그 말 한마디는 아무런 힘도 없고 그냥 아무 것도 아닌 소리의 파동일 뿐입니다. 

그런데 내가 그 말을 듣고 화를 내면서, 그 말에 의미를 부여하고, 힘을 실어주게 되면, '능력 없는 녀석'이라는 말이 나를 집어삼키게 됩니다. 

그건 내 스스로 그렇게 만든 것일 뿐, 그 말 자체에 그런 힘이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이런 방식으로 어떤 특정한 소리, 말, 경험, 경계를 우리는 자기식대로 해석하고는 그 해석에 얽매여서 스스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모든 경험, 작용은 그저 '탁!(죽비)' 이것과 전혀 다를 것이 없어요. 

아무런 의미, 개념, 분별이 없는 텅빈 공일 뿐입니다. 

내가 문제를 만들어내지만 않으면 문제는 없어요. 

삶 자체가 그렇습니다. 

삶은 그저 있는 그대로일 뿐,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닙니다. 

좋게 해석하는 사람에게 삶은 좋은 곳이고, 나쁘게 해석하는 사람에게 세상은 살기 싫은 곳이지만, 그 모든 해석에 걸려들지 않는 사람에게 삶은 그저 있는 그대로일 뿐입니다.
.....

YouTube에서 '그 사람이 내 인생에 나타난 이유, 한 사람이라는 우주' 보기
https://youtu.be/RSoJIBLZ4eg
https://youtu.be/RSoJIBLZ4eg
Posted by 법상

삶의 본질은 불확실성이고, 혼돈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든 것을 확실히 해 두고 싶어하고, 정리하고 싶어 하고, 계획을 확실하게 세우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세워 놓은 계획이 100% 옳은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나요? 

알 수 없습니다. 

불확실성과 혼란의 한 가운데에 그저 있어 주면 어떨까요? 

모르는 것에 대해 모른다고 정직하게 대답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한 치의 앞도, 1시간 뒤의 미래도 결코 확실하게 알 수 없습니다. 

'모를 뿐'이 진실입니다. 

그러면, 그저 모르면 됩니다. 

알려고 애쓸 것도 없고, 안다고 말하면서 그 생각에 고집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이 삶이라는 미지의 무언가에 겸손하게 하심하는 마음으로 내맡겨 보는 것이지요. 

'안다'는 것은 우리의 생각이고, 100% 옳을 수는 없기 때문에 그 안다는 생각을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모른다'는 것은 가장 정직하고, 진실한 것 아닐까요? 

삶은 단순합니다. 

그저 모르면 됩니다. 

모르니, 그저 주어진 삶에 내맡기고 사는 것이지요. 

내가 잘났다고 여겨, 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큰일 날 줄 아는 오만함을 버리게 됩니다. 

설사 나쁜 일이 일어났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진짜 나쁜 일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 실수, 실패로 인해 훗날 훨씬 큰 무언가를 더 크게 성공하게 될 수도 있지요. 

내가 모르는 삶에 대해 안다고 오만함을 부리기 보다는, 그저 모른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모름의 진리에 온전히 내맡겨 보세요. 

삶이 더욱 단순해지고, 더욱 진리다워질 것입니다.

Posted by 법상

자녀를 키울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들이 부모님에게 사랑받고 있구나 하고 느끼느냐 하는 점입니다. 

'엄마, 아빠는 나를 너무 사랑하시는 것 같아! 눈에 하트가 그려져' 

이렇게 느끼는 정도가 된다면, 그 아이의 마음에는 그 어떤 역경이나 괴로운 일들이 오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큰 사랑의 마음이 생겨나게 됩니다. 

어떤 분들은 너무 사랑하기만 하면 버릇없이 큰다고 말하곤 하시는데요, 잘못했을 때조차 무조건 잘했다고만 하라는 것은 아닙니다. 

사랑과 자비의 마음으로, 늘 그 큰 사랑을 바탕으로 깔고 있게 되면, 아이들의 마음에는 그 어떤 것도 이겨낼 수 있는 무한한 마음이 커가기 때문입니다. 

성적이 좋으면, 착한 행동을 하면, 부모님 말을 잘 들으면 그 때 가서 그 결과로 사랑해 주는 것이 아니라, 그저 있는 그대로, 존재 자체로 그냥 하염없는 사랑을 보여주는 것이지요. 

그렇게 큰 아이가 어른이 되면, 세상을 향한 자비심과 사랑이 내면에 중심을 잡게 됩니다. 

나머지 소소한 것들은 그 큰 사랑과 자비심으로 인해 저절로 해결해 나갈 수 있게 됩니다. 

사랑받은 사람만이 무한한 사랑을 나누어 줄 수 있겠지요.

Posted by 법상

어떤 소리가 들립니다. 

그 소리를 듣자마자 곧바로 우리는 '무슨 소리지?', '새소리인가?', '사람 목소리인가?' 하고 떠올립니다. 

혹은 어떤 사람이 말을 하면, 곧장 그 말에 대해 '무슨 뜻이지?', '어떤 의도로 저 말을 했을까?' 하고 곧바로 생각으로 그 소리와 말을 판단하고 분별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들리는 소리를 해석, 분별, 판단하기 이전에, 순수하게 들리는 소리 그 자체를 들어볼 수 있을까요? 

보통 사람들은 들리는 소리 그 자체라는 생생한 진짜를 경험해 놓고는, 곧바로 그 소리를 해석하고 판단한 뒤에, 내 스스로 판단하고 해석한 그 이미지, 그림자, 의식을 붙잡아서는 그 소리라고 여깁니다. 

이미 소리가 드러나고 사라졌는데, 그래서 우리는 그 순간 그 소리를 그저 있는 그대로 들었으면 그것으로 되었는데도, 그 소리에 대한 내 머릿속 해석, 기억, 이미지, 그림자를 붙잡고서는 그 소리라고 집착하는 것이지요. 

사과라는 말이나, 사과라는 말을 듣고 떠올리는 기억은 진짜 생생한 '사과'가 아니듯이, 그렇게 소리가 일어나고 사라진 뒤에 남는 기억, 해석, 이미지, 그림자는 전혀 그 소리 자체의 진실이 아닙니다. 

그것을 진짜라고 여겨서 거기에 집착하게 되면, 그 그림자, 이미지, 상, 분별심이 나를 괴롭히기 시작합니다. 

누군가가 내 단점을 이야기했어요. 그런데 그 말은 이미 지나갔습니다. 왔다가 갔어요. 

그런데 우리는 그 말을 기억하고 붙잡아서, 내식대로 해석합니다. 

저 사람이 나를 욕했다거나, 화가 난다거나, 정말 내가 그런 단점이 많은가 하면서 계속 그 단점에 마음이 얽매이게 되고, 화도 나고 속상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것은 이미 지나간 그 말에 대해 내가 만들어 놓은 이미지, 그림자, 상, 분별심, 해석을 붙잡아서 진짜라고 여기면서 내 스스로 얽매이고 걸려드는 것일 뿐입니다. 

전혀 그럴 필요가 없어요. 그로인해 괴로워하는 것은 두 번째 화살입니다. 두 번째 자리에 떨어진 것이지요. 

그 사람의 말은 이미 지나갔고, 진짜, 실재는 이미 사라졌습니다. 왔다가 갔어요. 생멸법으로 이미 사라졌습니다. 

지나간 뒤에 남은 분별, 해석, 그림자, 상을 붙잡아서 스스로 사로잡히지만 않으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물론 필요에 따라, 인연따라 그것을 판단도 하고 해석도 하되, 그것은 왔다가 가버리는 생멸법이어서 실재가 아님을 알아 거기에 속지 않고 끌려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지요.

이것이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는 것이고, 하되 함이 없이 하는 것입니다.

진짜만 상대하세요. 사실, 실재만 보세요. 이미 지나간 쓰레기에 사로잡히지 마세요.

Posted by 법상

 

 

사람과의 만남도, 일과의 만남도

소유물과의 만남도, 깨달음과의 만남도,

유형 무형의 일체 모든 만남은

모두 때가 있는 법이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시절인연이 무르익지 않으면

지천에 두고도 못 만날 수 있고,

아무리 만나기 싫다고 발버둥을 쳐도

시절의 때를 만나면 기어코 만날 수 밖에 없다

 

모든 마주침은

다 제 인연의 때가 있는 법이다

그 인연의 흐름을 거스르려 아무리 애를 써도

그것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우주적인 질서다

 

만날 사람은 꼭 다시 만나게 된다

다만 아직 인연이 성숙하지 않았을 뿐

만나야 할 일도

만나야 할 깨달음도

인연이 성숙되면 만나게 된다.

 

정말 만나고 싶은 사람을 아직 못 만났다면,

성공은 오지 않고 실패만 자꾸 찾아온다면,

그렇더라도 아직 좌절하지는 말라.

아직 시절인연이 깃들지 않은 것일 뿐,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아니다.

 

마치 계단을 오르는 것처럼, 꾸준히 오르더라도

한동안은 정상에 무엇이 있는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꾸준히 나아가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정상에 도착할 것이고,

당신의 시절인연을 만날 것이다.

 

이렇듯 시절인연은 당장 겉으로 보이지 않더라도,

안으로 안으로 전체적인 인연의 질서에 의해 여무는 것이다.

그러다가 문득,

바로 그 때가 저절로 내 앞에 드러난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인연이 성숙되지 않았다면

아직은 차분하게 기다려야 한다.

시절 인연이 되어 만남을 이룰 때

그 때 더 성숙된 모습이 될 수 있도록

다만 자신을 가꾸어야 할 때다.

 

너무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시절인연은 내가 원할 때가 아니라,

그것이 일어나야 할 때

홀연히

문득

저절로 피어나기 때문이다.

 

그것은 나에게 달린 일이 아니라,

그것의 일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오직 지금 이 순간,

내 앞에 주어진 눈부신 순간으로 돌아와

지금 여기를 가꾸는 것 뿐이다.

 

지금 만나는 사람,

지금 하고 있는 일,

바로 지금 이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지금 이 순간과의 인연을 가꾸는 사람에게

비로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은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깃들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인연은

내 밖의 상대를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것일 뿐이다.

 

모든 만남은 내 안의 나와의 마주침이다.

 

아무리 싫어하는 사람도 그 사람과의 만남은

내 안의 바로 그 싫은 부분을 만나는 것이며,

아무리 이기적인 사람을 만나도

내 안의 이기의 일부분이 상대로써 투영되는 것일 뿐이다.

 

그러기에 내가 만나는 모든 인연은

어느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것은 내 안의 놓치고 있던 나를 만나는 숭고한

'나를 깨닫는 일'이기 때문이다.

 

모든 만남은 우리에게 삶의 성숙과 깨달음을 가져온다.

 

다만 그 만남에 담긴 의미를 올바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

그저 스쳐 지나는 인연일 뿐이지만

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소중히 받아들일 수 있는 이에게

모든 만남은 영적인 성장의 과정이요

나아가 내 안의 나를 찾는 깨어남의 여정이기도 하다.

 

아직 존재의 본질에 어두워

이 만남 속에 담긴 의미를 찾지 못할지라도

그 만남을 온 존재로써 소중히 받아들일 수는 있다.

 

우주전체가 나를 만나기 위해

바로 이 소소한 만남과 사연을 보냈다.

 

나를 깨닫게 하기 위해 바로 그 사람을, 그 사연을 보내 주었다.

 

결코 인연을 소홀히 여기지 말라.

 

내면이 성숙하면 만남도 성숙하지만

내면이 미숙하면 만남도 미숙할 수밖에 없다.

미숙한 사람에게 만남은 울림이 없고 향기가 없다.

 

지혜로운 사람이라면,

아직 오지 않은 시절인연을 기다릴 것 없이,

그토록 기다려왔던 바로 그 때가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이었음을 알아차릴 것이다.

 

바로 지금이지 다른 때가 아니다.

 

내가 지금 만나는 바로 이 사람, 이 일,

지금 소유하고 있는 이대로의 것들,

매일 부딪치는 이 모든 것들이

바로 지금 내가 만나야 할 바로 그 시절인연이다.

 

모든 만남은 붓다의 선물이요, 신의 사랑이다.

 

우리는 항상 부처를 만나며 신과 함께 있다.

 

지금의 시절인연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자에게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 또한

더 빠르게 현실이 될 것이다.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ㅜㄴ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