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의 만남도, 일과의 만남도

소유물과의 만남도, 깨달음과의 만남도,

유형 무형의 일체 모든 만남은

모두 때가 있는 법이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시절인연이 무르익지 않으면

지천에 두고도 못 만날 수 있고,

아무리 만나기 싫다고 발버둥을 쳐도

시절의 때를 만나면 기어코 만날 수 밖에 없다

 

모든 마주침은

다 제 인연의 때가 있는 법이다

그 인연의 흐름을 거스르려 아무리 애를 써도

그것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우주적인 질서다

 

만날 사람은 꼭 다시 만나게 된다

다만 아직 인연이 성숙하지 않았을 뿐

만나야 할 일도

만나야 할 깨달음도

인연이 성숙되면 만나게 된다.

 

정말 만나고 싶은 사람을 아직 못 만났다면,

성공은 오지 않고 실패만 자꾸 찾아온다면,

그렇더라도 아직 좌절하지는 말라.

아직 시절인연이 깃들지 않은 것일 뿐,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아니다.

 

마치 계단을 오르는 것처럼, 꾸준히 오르더라도

한동안은 정상에 무엇이 있는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꾸준히 나아가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정상에 도착할 것이고,

당신의 시절인연을 만날 것이다.

 

이렇듯 시절인연은 당장 겉으로 보이지 않더라도,

안으로 안으로 전체적인 인연의 질서에 의해 여무는 것이다.

그러다가 문득,

바로 그 때가 저절로 내 앞에 드러난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인연이 성숙되지 않았다면

아직은 차분하게 기다려야 한다.

시절 인연이 되어 만남을 이룰 때

그 때 더 성숙된 모습이 될 수 있도록

다만 자신을 가꾸어야 할 때다.

 

너무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시절인연은 내가 원할 때가 아니라,

그것이 일어나야 할 때

홀연히

문득

저절로 피어나기 때문이다.

 

그것은 나에게 달린 일이 아니라,

그것의 일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오직 지금 이 순간,

내 앞에 주어진 눈부신 순간으로 돌아와

지금 여기를 가꾸는 것 뿐이다.

 

지금 만나는 사람,

지금 하고 있는 일,

바로 지금 이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지금 이 순간과의 인연을 가꾸는 사람에게

비로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은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깃들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인연은

내 밖의 상대를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것일 뿐이다.

 

모든 만남은 내 안의 나와의 마주침이다.

 

아무리 싫어하는 사람도 그 사람과의 만남은

내 안의 바로 그 싫은 부분을 만나는 것이며,

아무리 이기적인 사람을 만나도

내 안의 이기의 일부분이 상대로써 투영되는 것일 뿐이다.

 

그러기에 내가 만나는 모든 인연은

어느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것은 내 안의 놓치고 있던 나를 만나는 숭고한

'나를 깨닫는 일'이기 때문이다.

 

모든 만남은 우리에게 삶의 성숙과 깨달음을 가져온다.

 

다만 그 만남에 담긴 의미를 올바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

그저 스쳐 지나는 인연일 뿐이지만

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소중히 받아들일 수 있는 이에게

모든 만남은 영적인 성장의 과정이요

나아가 내 안의 나를 찾는 깨어남의 여정이기도 하다.

 

아직 존재의 본질에 어두워

이 만남 속에 담긴 의미를 찾지 못할지라도

그 만남을 온 존재로써 소중히 받아들일 수는 있다.

 

우주전체가 나를 만나기 위해

바로 이 소소한 만남과 사연을 보냈다.

 

나를 깨닫게 하기 위해 바로 그 사람을, 그 사연을 보내 주었다.

 

결코 인연을 소홀히 여기지 말라.

 

내면이 성숙하면 만남도 성숙하지만

내면이 미숙하면 만남도 미숙할 수밖에 없다.

미숙한 사람에게 만남은 울림이 없고 향기가 없다.

 

지혜로운 사람이라면,

아직 오지 않은 시절인연을 기다릴 것 없이,

그토록 기다려왔던 바로 그 때가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이었음을 알아차릴 것이다.

 

바로 지금이지 다른 때가 아니다.

 

내가 지금 만나는 바로 이 사람, 이 일,

지금 소유하고 있는 이대로의 것들,

매일 부딪치는 이 모든 것들이

바로 지금 내가 만나야 할 바로 그 시절인연이다.

 

모든 만남은 붓다의 선물이요, 신의 사랑이다.

 

우리는 항상 부처를 만나며 신과 함께 있다.

 

지금의 시절인연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자에게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 또한

더 빠르게 현실이 될 것이다.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