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본질은 불확실성이고, 혼돈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든 것을 확실히 해 두고 싶어하고, 정리하고 싶어 하고, 계획을 확실하게 세우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세워 놓은 계획이 100% 옳은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나요? 

알 수 없습니다. 

불확실성과 혼란의 한 가운데에 그저 있어 주면 어떨까요? 

모르는 것에 대해 모른다고 정직하게 대답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한 치의 앞도, 1시간 뒤의 미래도 결코 확실하게 알 수 없습니다. 

'모를 뿐'이 진실입니다. 

그러면, 그저 모르면 됩니다. 

알려고 애쓸 것도 없고, 안다고 말하면서 그 생각에 고집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이 삶이라는 미지의 무언가에 겸손하게 하심하는 마음으로 내맡겨 보는 것이지요. 

'안다'는 것은 우리의 생각이고, 100% 옳을 수는 없기 때문에 그 안다는 생각을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모른다'는 것은 가장 정직하고, 진실한 것 아닐까요? 

삶은 단순합니다. 

그저 모르면 됩니다. 

모르니, 그저 주어진 삶에 내맡기고 사는 것이지요. 

내가 잘났다고 여겨, 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큰일 날 줄 아는 오만함을 버리게 됩니다. 

설사 나쁜 일이 일어났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진짜 나쁜 일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 실수, 실패로 인해 훗날 훨씬 큰 무언가를 더 크게 성공하게 될 수도 있지요. 

내가 모르는 삶에 대해 안다고 오만함을 부리기 보다는, 그저 모른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모름의 진리에 온전히 내맡겨 보세요. 

삶이 더욱 단순해지고, 더욱 진리다워질 것입니다.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