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이제 다음주면 불교아카데미 첫 강의가 시작됩니다.

지식만 전달하는 공부가 아니라, 참된 삶의 지혜를 통찰하여 모든 괴로움에서 완전히 벗어나 하루하루를 행복하고 충만한 아름다움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이고득락을 발원하며 다음주를 기다립니다.

가능하면 고의 문제를 결정코 해결하겠노라는 강한 발심과 열린 마음을 가지고 오신다면, 자신이 간절히 바라는만큼 원하는 것은 저절로 주어질 것입니다.

.....

금강경에서는 상(相)을 타파하라고 합니다.

상이 무엇일까요?

마음 속에 그려지는 이미지, 모양, 그림입니다.

세상 모든 대상은 '이름'이 있고, 그에 걸맞는 '모양'이 있습니다.

'사과' 하면 사과의 이미지가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그게 바로 상입니다.

'가족'하면 누구나 '가족'이라는 자기만의 이미지가 그려지고, 그 이미지인 상을 보고 가족은 이런거야라고 결정짓고, 그렇게 믿게 됩니다.

그러나 어떤 사람은 '가족'의 이미지가 따뜻하고 사랑스럽고 좋겠지만, 어떤 다른 사람은 '가족'이라는 이미지가 별로 좋지 않게 그려져 있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사랑'에 대한 상도 사람마다 다 다르겠죠. 특정 정치인에 대해서도, 특정 정책에 대해서도, 특정 종교에 대해서도, 나아가 인생과 이 세상에 대해서도 어떤 사람은 매우 좋게 여기지만 또 다른 사람은 매우 싫어할 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사람마다 같은 대상을 보더라도 자기만의 상, 이미지를 가지고 그것을 해석하고 분별해서 바라봅니다.

유식무경, 삼계유심이라고 하여, 세상은 오로지 자기 마음일 뿐이며, 세상에는 자기 인식만 있을 뿐, 바깥에 독자적인 경계, 세계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라고 설합니다.

이처럼 우리는 세상을 있는 그대로 보는 것이 아니라, 자기만의 상이라는 인식의 필터로 걸러서 바라봅니다.

그리고는 그 생각이, 그 인식이 옳다고 여기고, 그 상에 집착합니다. 

그러나 상은 진실하지 못합니다. 내가 만들어 놓은 나만의 이미지이기 때문이지요.

다른 사람은 나와는 전혀 다른 상을 가지고 그것이 옳다고 고집할 것입니다.

그렇기에 상에 집착하면 곧 괴로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상을 써먹기는 할지언정, 거기에 과도하게 집착하지만 않으면, 삶은 아무 문제가 없어지고, 자유로와집니다.

이 모든 괴로움이 허망한 상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기에 그 어떤 상에도 집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https://youtu.be/tRNYwMmSwxw
법상스님의 서울 / 부산 경전강의 안내
https://brunch.co.kr/@moktaksori/40
Posted by 법상
Posted by 법상
TAG 부산

 

 

 

 

여러분은 어떤 일을 하고 싶으신가요? 어떤 일을 할 때 가장 행복하죠?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이렇게 한 번 해 보는 건 어떨까요?

어떤 일을 하고 싶다면 너무 많이 생각하지 말고, 그것을 저질러 해 보는 것입니다. 음악도 좋고, 사랑도 좋고, 여행도 좋고, 공부도 좋고, 알바도 좋습니다. 내 가슴을 뛰게 하는 일, 나의 열정이 이끄는 일을 즐겁게 하라는 것이지요.

물론 하고 싶은 일은 때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그 때 그 때 마음이 이끄는 일을 하게 되면 정확히 그 일을 통해 삶을 깨닫고 배우게 됩니다. 그러다가 또 다시 다른 일에 끌린다면 그것도 좋지요.

이랬다저랬다 한다고 탓할 필요는 없습니다. 어느 한 가지 일만이 옳다거나, 그것만이 나의 사명이라거나, 그것에 목숨을 걸면서 그것 아니면 절대 안 되는 일을 만들지 말라는 것이지요. 사실 그런 것은 없습니다.

정해진 사명, 정해진 삶의 목적 같은 것은 없습니다. 금강경이라는 불교 경전에도 무유정법이라고 해서, 실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어디에도 없다고 설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어떤 일을 해도 좋습니다.

여러분 마음이 이끄는 일을 해 보세요. 다만 어떤 한 가지 일도 당신을 완전히 집어삼키지 못하게 하세요.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음을 기억하세요. 그것에 전부를 걸지는 마세요. 과도하게 집착하지는 말라는 것이지요.

그럴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저질러 실천할 수 있습니다. 되어도 좋고 안 되도 좋은 것이지요. 그러나 내가 행복해서, 즐거워서 하는 것이기에, 결과에 집착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집착 없이 행복하게 저질러 행하는 일이야말로 가장 나다운 진리다운 삶의 길일 것입니다.

Posted by 법상

사진 : 부산 청사포
.....

'들숨에 감사, 날숨에 사랑'
외치다
청사포에서
지극히 현실적이고 솔직한
'들숨에 건강, 날숨에 재력'
을 보고 혼자서 빵~터져~~^^
.....

습관적으로 우리는 어떤 소리를 들을 때, '내가 듣는다'고 생각합니다.

듣는 내가 있어서, 내 귀로 내 바깥의 소리를 듣는다고 여기는 것이지요.

진짜 '내가' 듣는 것이 확실합니까?

만약 '내가' 듣는 것이 정말 맞다면, 소리가 들릴 때, 내 마음대로 안 들을 수도 있어야 합니다.

'내 것'이니까 내 맘대로 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지요.

소리를 '내가' 듣는 것이면, 내 마음대로 소리가 들려올 때, 내 맘대로 안 들을 수도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소리가 들리면, 우리는 듣기 싫어도 저절로 듣게 됩니다.

'내가' 듣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듣는 주체인 '나'를 내세울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무아이기 때문이지요.

이처럼 내가 듣는 것이 아니라면 무엇이 들을까요?

뭔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한 것은 소리가 들려오면, 자연스럽게 저절로 듣는 작용을 하는 무언가가 확실히 있다는 사실입니다.

바로 그 '듣는 놈', '듣는 작용' 그것이 바로 자성, 불성, 본래면목입니다.

들을 뿐! 해석이나 분별하지 않는다면, 듣는 작용은 청정합니다. 오염됨이 없습니다.

듣자마자 어떤 소리라고 해석하지 않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취사간택하지 않으면, 부처가 듣게 됩니다.
Posted by 법상

사진 : 부산 송도 암남공원
..........

우리의 두 눈으로 모든 대상들이 끊임없이 보여집니다.

억지로 보려고 애쓰지 않더라도, 이 보는 작용은 저절로 이루어집니다.

이렇게 저절로, 있는 그대로 보이는 작용을 '보는 작용', 혹은 '보는 놈' 혹은 '첫 번째 자리에서 본다', 혹은 '있는 그대로 본다', '분별없이 본다', 정견(正見)한다', '중도로 본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첫번째 자리에서는 있는 그대로의 대상이 있는 그대로 보일 뿐! 이지만, 우리는 곧장 그 대상에 대해 자기식대로 해석하고 이름을 붙이고 분별하기 시작합니다.

이것을 '분별해서 본다', '의식으로 본다', '안식으로 본다', 두 번째 자리에서 본다, 두 번째 화살을 맞는다, 왜곡해서 본다, 있는 그대로를 자기식대로 해석해서 본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전자의 첫 번째 자리에서 분별없이 있는 그대로 보는 작용이 곧 말로 하자면 불성의 작용이고, 자성이 보는 것이며, 부처로써 보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후자의 두 번째 자리에 떨어져서 대상을 해석하고 분별하고 좋거나 나쁘다고 나눈 뒤에, 좋은 것은 취하고 싫은 것을 버리려고 애쓰기 시작하는 등의 취사간택심이 시작되면서, 본래 부처였던 우리가 곧장 중생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온갖 문제가 생겨나고, 취해야 하고 버려야 할 일들이 생겨나고, 얻지 못해 괴롭고, 거부하지 못해 괴로운 등의 온갖 문제가 생겨납니다.

대상은 있는 그대로일 뿐이지만, 우리의 분별, 견해, 중생심이 대상을 좋거나 나쁜 것으로 분별하고 그것이 옳다고 믿기 시작한 것이지요.

이것이 바로 중생이 중생인 이유입니다.

첫 번째 자리에서, 있는 그대로를 있는 그대로 볼 때, 아무런 문제도 없고, 지금 이대로 모든 것은 본래 완전했던 자리로 돌아갑니다.

여러분은 첫 번째 자리와 두 번째 자리 중 어디에 계십니까?
..........

2월 10일 금련사 일요법회 설법
https://youtu.be/FYyw6ArWpQc
Posted by 법상
행복이 온다고 그것을 더 많이 가지려고 애쓸 것도 없고, 행복이 멀어져 간다고 그것이 못 가도록 붙잡으려 애쓸 것도 없습니다.

모든 것은 올 때가 되면 오고, 갈 때가 되면 인연 따라 갈 뿐입니다.

그것은 좋거나 나쁜 것이 아니라, 그저 시절인연 따라 그렇게 흘러갈 뿐입니다.

제행무상이 진실이듯, 변화하는 것은 그대로 진실입니다.

그것을 내가 어떻게든 붙잡아 두려 하거나, 더 많이 가지려고 할 필요는 없는 것이지요.

내 인생에 무엇이든 오고 가도록 하락해 주세요.

그것이 부처님의 명호인, 여래여거의 뜻입니다.

모든 것이 여여하게 있는 그대로 진리로써 오고, 진리로써 가도록 내버려 두는 분이 바로 부처님이라는 것이지요.

내 삶에 등장하고 퇴장하는 것들을 내가 주도적으로 붙잡거나, 밀쳐내려는 노력을 하는 대신에, 그저 객석으로 물러나 앉아, 그 모든 것이 오고 가도록 허용한 채, 다만 분별없이 바라보는 관찰자, 구경꾼으로 남아 보세요.

영화의 내용과는 상관 없이 스크린은 언제나 그 내용에 물들지 않듯, 삶 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더라도, 깊이 개입되지 않으면, 언제나 우리는 텅 빈 바탕으로, 배경으로 남게 됩니다.

전혀 흔적 없이, 걸림없이,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게 됩니다.
.....

사진 : 해운대 장산에서 본 풍경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