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이 온다고 그것을 더 많이 가지려고 애쓸 것도 없고, 행복이 멀어져 간다고 그것이 못 가도록 붙잡으려 애쓸 것도 없습니다.

모든 것은 올 때가 되면 오고, 갈 때가 되면 인연 따라 갈 뿐입니다.

그것은 좋거나 나쁜 것이 아니라, 그저 시절인연 따라 그렇게 흘러갈 뿐입니다.

제행무상이 진실이듯, 변화하는 것은 그대로 진실입니다.

그것을 내가 어떻게든 붙잡아 두려 하거나, 더 많이 가지려고 할 필요는 없는 것이지요.

내 인생에 무엇이든 오고 가도록 하락해 주세요.

그것이 부처님의 명호인, 여래여거의 뜻입니다.

모든 것이 여여하게 있는 그대로 진리로써 오고, 진리로써 가도록 내버려 두는 분이 바로 부처님이라는 것이지요.

내 삶에 등장하고 퇴장하는 것들을 내가 주도적으로 붙잡거나, 밀쳐내려는 노력을 하는 대신에, 그저 객석으로 물러나 앉아, 그 모든 것이 오고 가도록 허용한 채, 다만 분별없이 바라보는 관찰자, 구경꾼으로 남아 보세요.

영화의 내용과는 상관 없이 스크린은 언제나 그 내용에 물들지 않듯, 삶 위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더라도, 깊이 개입되지 않으면, 언제나 우리는 텅 빈 바탕으로, 배경으로 남게 됩니다.

전혀 흔적 없이, 걸림없이,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게 됩니다.
.....

사진 : 해운대 장산에서 본 풍경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