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나의 삶'은 둘이 아니다.

내가 바로 삶이고, 삶이 바로 나다.

보는 것만 나가 아니라 보이는 것 또한 나다.

보는 것은 보이는 것에 기대어 있고, 보이는 것은 보는 것에 기대어 연기적으로 있기 때문이다.

불이법!

둘이 아닌 삶의 진실을 잊으면서부터 괴로움, 두려움은 시작되었다.

내가 곧 삶이기에, 삶에서 등장하는 것들 중에 어떤 것은 취하고 어떤 것은 버릴 필요가 없다.

취사간택하고 분별하여 좋은 것은 갖고 싫은 것은 버리려는 마음 자체가, 그 대상과 나를 둘로 나누려는 분별심일 뿐이다.

나는 곧 내가 만나는 모든 것이다.

주객은 둘이 아니다.

그러니 받아들이긴 뭘 받아들여?

그저 이대로, 저절로 받아들여지고 있을 뿐이다.

하나가 하나를 경험하고, 하나가 하나에 용납되고, 포섭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사람들은 생각으로, 분별심으로 나와 세계를 둘로 나누고, 또 세계와 세계를 차별함으로써, 취사간택하는 습관이 있다보니, 바로 그 정신적인 분별의 습관이 원인이 되어 괴로움이라는 환상이 생겨난 것일 뿐이다.

우리는 내 바깥의 그 어떤 대상에 대해서도 두려워하거나, 싫어하거나, 싸워 이기려 하거나, 도망칠 필요가 없다.

그 경계가 그대로 나 자신이기 때문이다.

이 몸이 내가 아니라, 삶 전체가 바로 나다.

하던 분별만 하지 말고, 그저 있어 보라.

물론 분별을 하되, 그 분별을 실체화하지 않는 것이다.

필요에 의해 인연따라 자유롭게 쓰되, 거기에 사로잡히지 않는 것이다.

그러면 저절로 모든 것은 받아들여진다.

받아들여진다는 말 자체도 이분법적인 말이다.

받아들이는 내가 있고, 받아들여지는 것이 있는 것은 진정한 받아들임이 아니다.

그저 하나가 하나를 체험하며, 그 하나로 있을 뿐이다.

분별하지 않으면, 존재 자체가 그대로 받아들임이다.

본래대로 있는 것, 그것을 억지로 표현해서 받아들여라, 분별하지 말라, 방하착하라, 있는 그대로 보라 등의 다양한 말로 표현한 것일 뿐이다.

아무 것도 할 것이 없다.

하던 것, 분별만을 하지 않으면 될 뿐.

그러면 나인 삶 자체가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된다.
.....

부산 대원정사 일요법회 동참은 위드코로나로 백신 2차 접종 완료 후 14일이 경과된 분은 별도의 접수 없이 동참하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법회 후 신년 달력을 나누어 드립니다.
매주 일요일 13:30
www.moktaksori.kr

목탁소리

목탁소리, 법상스님, 불교대학, 대원정사, 사찰, 부산절

moktaksori.kr

.....
오늘 11월 9일(화) 오후 4:30 법상스님 줌법회 있습니다.

줌법회에 얼굴 나오는 것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은, 화면을 인형 등에 비추면서 동참하셔도 됩니다.

회의 ID: 768 025 0135
암호: btn3270

Zoom 회의 참가 링크
https://zoom.us/j/7680250135?pwd=dXZhK0xRWmtyRVlvYytsazN2M01tUT09

https://youtu.be/UgTRrIfUOCE


[사진:11.7 일요법회 설법한 내용 ]

내 인생은 이래야 돼, 저래야 돼.

아직도 부족해.

더 많이 벌어야 돼, 더 많이 가져야 돼.

내가 뜻하는 바대로 내 인생은 펼쳐져야 돼

하는 생각만 없으면,

지금 나에게 오는 것은, 그것이
가장 완전한 것으로써 옵니다.

지금 내가 아무리 집착하고
좋아하는 것일지라도

그게 지금 따나 가고 있다면 그건

완벽한 타이밍이 나에게서 떠나가고 있습니다.

그걸 결코 잡을 수가 없어요.

그걸 허용해줘야 됩니다.

왜?

그건 저마다 시절 인연 따라
제가 알아서 왔다 알아서 가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여래여거'
여여하게 오고 여여하게 가도록
내버려 둬야 된다는 거지요.

내 생각으로 그것들이 오고 갈 시간이나 양을 정하지 마세요.

오고 가는 것이 진리이니, 진리를 진리대로 내버려 두세요.

그럴 때, 비로소 삶과의 끊임없는 싸움에서 벗어나 푹 쉴 수 있게 됩니다.

.....
부산 대원정사 일요법회 동참은 위드코로나로 백신 2차 접종 완료 후 14일이 경과된 분은 별도의 접수 없이 동참하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법회 후 신년 달력을 나누어 드립니다.
매주 일요일 13:30
www.moktaksori.kr



.....

오늘 11월 9일(화) 오후 4:30 법상스님 줌법회 있습니다.

줌법회에 얼굴 나오는 것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은, 화면을 인형 등에 비추면서 동참하셔도 됩니다.

회의 ID: 768 025 0135
암호: btn3270

Zoom 회의 참가 링크
https://zoom.us/j/7680250135?pwd=dXZhK0xRWmtyRVlvYytsazN2M01tUT09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원하는 것 말고 이대로  (0) 2021.12.21
받아들여지고 있음을 허용하기  (0) 2021.11.23
올 건 오도록 갈 건 가도록, 기타공지  (0) 2021.11.09
용서명상  (0) 2021.10.26
문제, 거기에 답이 있다  (0) 2021.09.28
용서 명상  (0) 2021.08.17


나를 괴롭힌 사람, 나를 힘들게 하는 한 사람을 떠올려 보세요.

나에게 상처 준 사람도 좋고, 나를 미워한 사람, 배신한 사람도 좋습니다.

사실 그는 가해자, 괴롭힌 자라는 역할을 맡은 한 사람일 뿐입니다.

사실 이 세상에는 나와 남이 따로 없습니다.

모든 사람은 둘이 아닌 한 존재이며, 그들은 또 다른 나 자신입니다.

그를 미워할 때, 그 미워하는 마음은 내 마음이기에,
그가 다치는 것이 아니라, 온전히 나를 다치게 할 뿐입니다.

그가 나를 괴롭혔지만, 그것을 계속 떠올리며 괴로워하느라
우리 마음은 더 많이 나 자신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사실은 그보다 내가 나를 더 괴롭히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그를 미워하는 것은 곧 나 자신에게 상처주는 것입니다.

그를 미워할 때, 내 안에 증오의 씨앗이 커갑니다.

그 증오와 미움은 나를 점점 더 시들어가게 할 것입니다.

그를 용서하는 것은 사실은 나 자신을 위해서입니다.

그를 용서하는 것은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나를 위해 그를 용서해 주세요.

용서되지 못한 죄의식과 증오, 미움은 트라우마가 되어
비슷한 파장의 괴로운 삶을 내 삶으로 자꾸 끌어오게 될 것입니다.

나의 내면에 미움과 증오가 없다면,
나의 세상에서도 미움과 증오가 사라져 갈 것입니다.

용서를 통해 그와 내가 만든 상처를 끝낼 수 있습니다.

합장하고 한 구절씩 따라해 주세요.

‘당신이 밉지만, 이제 이 미운 마음을 놓아보냅니다.
증오와 원망을 내려놓습니다.

더 이상 미워하는 마음으로, 나를 괴롭히지 않겠습니다.

부처님을 의지해, 나를 괴롭힌 당신을 용서합니다.

나를 힘들게 한 당신을 용서합니다.

당신도 나처럼 행복하고 싶어합니다.

다만 지혜롭지 못했을 뿐입니다.

당신의 그 어리석음을 용서합니다.

당신의 그 무지함에 연민을 보냅니다.

더 이상 당신을 미워하지 않겠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아파하지 않겠습니다.

미움의 마음을 떠나보냅니다.

또한 나를 괴롭게 한, 모든 이들을 용서합니다.

내 안에 미움과 증오를, 훌훌 털어버립니다.

나에게는 더 이상 미움이 없습니다.

증오도 원망도 죄의식도, 모두 다 떠나보냅니다.

마음은 가볍고, 맑게 텅 비었습니다.’
....

오늘 10월 26일(화) 오후 4:30 법상스님 줌법회 있습니다.

줌법회에 얼굴 나오는 것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은, 화면을 인형 등에 비추면서 동참하셔도 됩니다.

회의 ID: 768 025 0135
암호: btn3270

Zoom 회의 참가 링크
https://zoom.us/j/7680250135?pwd=dXZhK0xRWmtyRVlvYytsazN2M01tUT09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받아들여지고 있음을 허용하기  (0) 2021.11.23
올 건 오도록 갈 건 가도록, 기타공지  (0) 2021.11.09
용서명상  (0) 2021.10.26
문제, 거기에 답이 있다  (0) 2021.09.28
용서 명상  (0) 2021.08.17
공지, 볼 때 진짜 보이는 것  (0) 2021.07.06


문제가 시작된 곳, 괴로움이 시작된 지점, 갈등이 시작된 바로 그 곳에서 벗어나려 애쓰지 말고, 오히려 바로 그곳으로 들어가 보라.

그 지점에 잠시 머물러, 그 곳에서 하나되며, 그것으로 있어주라.

그 지점을 관찰해 보라.

생각으로 해석하지 않고, 그저 그 곳에서 그것으로 있어주는 것이다.

갈등 그것이 되어 주라.

문제 그것을 경험해 주라.

아픔을 아파해주라.

왜 그래야 할까?

그곳이 바로 그 문제, 갈등, 아픔이 해결될 정확히 바로 그곳이기 때문이다.

문제가 있는 곳에 답도 언제나 함께 있다.

문제를 피해 다른 곳에서 답을 얻을 수는 없다.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그곳을 비추어주며, 경험해주고, 함께해 주고, 있어줄 때, 바로 거기에서 답이 나온다.

그러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문제로 있어주는 것이다.

괴로움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괴로움 속으로 뛰어드는 것이다.

그랬을 때 바로 거기에서 답이 나오기 때문이다.
...,..

오늘 9월 28일(화) 오후 4:30 법상스님 줌법회 있습니다.

회의 ID: 768 025 0135
암호: btn3270

Zoom 회의 참가 링크
https://zoom.us/j/7680250135?pwd=dXZhK0xRWmtyRVlvYytsazN2M01tUT09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 건 오도록 갈 건 가도록, 기타공지  (0) 2021.11.09
용서명상  (0) 2021.10.26
문제, 거기에 답이 있다  (0) 2021.09.28
용서 명상  (0) 2021.08.17
공지, 볼 때 진짜 보이는 것  (0) 2021.07.06
줌법회 및 불교TV 고인사이드 강연  (0) 2021.06.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