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로움이 찾아올 때, 그것을 빨리 해결하여, 건너뛰려 하지 마세요.

그것은 경험되기 위해 찾아온 저 너머로부터의 선물입니다.

아니 그 너머가 바로 지금 이대로이고, 나 자신이고, 지금 이것이라는 하나의 진실입니다.

빨리 지나가도록 하기 위해 애쓰지 말고, 그저 그것을 경험해 주세요.

나를 찾아 온 모든 것들은 경험되기 위해, 진리로써 온 것입니다.

나를 괴롭히기 위해 찾아오는 것들은 없습니다.

오로지 우리를 돕기 위해, 깨닫게 하기 위해 옵니다.

쌓여있던 해소되어야 할 것들이 발산됨으로서 해결되기위해 찾아옵니다.

그것을 해소하고 해결할 수 있는 가장 좋은 타이밍이 바로 지금이기에 지금 그것이 나에게 벌어진 것입니다.

그것이 해소되지 않고 내면에 쌓이게 되면 지금보다 더 큰 폭발로 나를 괴롭힐 지 모릅니다.

그것을 미리 예방하기 위해 현실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이것을 흔히 업장, 업장소멸이라고도 부르지만, 업장이 두텁다는 의미를 꼭 나쁘게만 볼 필요는 없습니다.

크게 보면 그것은 나를 돕고 있습니다.

나를 찾아온 모든 문제는 문제가 아니라 진실이며 진리로써 옵니다.

모든 번뇌는 그것이 곧 보리(깨달음)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 주기 위해 옵니다.

지금 이대로의 문제 투성이인 나 자신을 분별없이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주세요.

그럼으로써 진리의 일원이 되어, 진리의 일을 하세요.

일어나는 일을 분별 해석 판단없이 있는 그대로 허용해 주는 것이 곧 진리와 하나되는 중도의 실천입니다.

괴롭고, 아프고, 슬프고, 답답하고, 가난하고, 남들보다 못난 그대로 당신은 온전합니다.

그 모든 아프고 싫은 요소들이 없어지고 난 뒤에 더 완전해 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을 없애려는 생각만 없다면, 지금 이대로, 그 모든 문제를 안고 있는 그대로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바로 그 문제를 있는 그대로 경험하고, 온전히 허용하고, 그것으로 살아줄 때, 비로소 내가 본래 이대로 완전한 부처였음이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오로지 이것 밖에 없습니다.

이것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무 것도 할 것이 없습니다.

수행을 위해, 행복을 위해 그 무엇도 할 것이 없습니다.

그저 지금 이대로 존재하면 됩니다.

지금 나에게 찾아온 것이 무엇이든 그것과 함께 있어주면 됩니다.

지금 이대로가 바로 그것입니다.

어디로도 갈 필요가 없습니다.

그 무엇이 될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이대로의 나 자신이 되세요.

남처럼, 무엇처럼, 문제 없는 사람이 되고자, 더 훌륭한 사람이 되고자, 더 행복한 사람이 되고자 했던 그 모든 노력들을 잠시 멈추고, 지금 이대로가 되기로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언제나 이루어져 있습니다.

지금 이렇게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것으로 그저 있으면 됩니다.

지금 이대로의 당신으로 그저 존재해 주는 것을 허락해 주세요.

그 때, 당신이 부처님입니다.
.....

YouTube에서 '['19.8.11 일요법회] 바른 직업과 바른 노력 - 팔정도의 정명과 정정진' 보기
https://youtu.be/VGYLv0W6Mv4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심월 2019.08.27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_()_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심월 2019.08.27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_()()()_

  2. 무심월 2019.08.27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_()_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릉이 2019.08.29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인도 가서 들으면 되는건가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과거의 생각으로 현재를 해석하지 않으면, 지금 이 순간의 현재는 날마다 새롭다.

사실 안다고 여길 뿐, 아는 것은 없다.

지금 이 순간 내 앞에 놓여 있는 현재는 과거에 단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첫 번째, 생생한 날 것의 경험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현재와 비슷한 옛날의 기억과 생각을 끌어와 현재를 그것과 같다고 단정하고, 이미 아는 것이라고 규정짓는다.

이미 아는 것은 다시 알 필요가 없기 때문에, 이 생생한 첫 경험은 과거의 익숙한 경험이라고 여겨진 채, 그저 사라져간다.

삶을 있는 그대로 경험하지 못한 채, 존재하지 못한 채, 앎, 지식, 생각이 삶을 과거로 고착화시킨다.

모든 경험은 새롭다.

모든 현재는 난생 처음의 경험일 뿐이다.

사랑도 언제나 첫사랑 뿐이고, 여름도 언제나 첫 번째 여름이며, 오늘 아침 눈을 떠서 만나는 아내는 어제의 아내가 아니다.

지금의 호흡은 첫 번째 호흡이고, 차 한 잔의 향과 맛은 늘 첫 번째의 생경한 맛과 향이다.

해석, 분별, 생각으로 현재를 걸러서 보지 말아 보라.

그저 있는 그대로의 현재를 있는 그대로 마주해 보라.

바로 그 때, 삶은 새롭게 깨어난다.

심심하고 진부하던 일상이 날마다 새롭고, 신선하며, 여행지에서 난생 처음 보는 풍경을 바라보듯, 새로운 삶이 시작된다."

* 위 글을 풀어서 설법한 강의 영상 바로듣기
https://youtu.be/NkyBCWYvONo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힘들 때, 괴로울 때, 우리는 그것을 없애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한다.

그 괴로움을 대하는 태도를 조금 달리 해 볼 수는 없을까?

괴로운 일이 생길 때, 그 괴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쓰고 노력하고 방법을 찾던 기존의 방법을 내려놓고 전혀 다른 방법을 써 보는 것이다.

이것은 방법이라고 할 것 조차 없을 정도로, 너무 쉬운 방법 아닌 방법이지만, 가장 지혜로운 방식이고, 부처님의 방식이며, 모든 수행자가 행함 없이 행하는 중도의 수행법이다.

그 괴로운 일에서 벗어나려는 애씀 대신, 그 괴로움 속으로 뛰어드는 것이다.

아니, 그 괴로움과 함께 있어 주는 것이다.

그 괴로움에 대해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나를 왜 이렇게 괴롭히느냐거나, 빨리 없어지라거나 하는 생각을 내려놓고, 그저 그 괴로움을 있는 그대로 허용해 주는 것이다.

아무런 판단 없이 그 괴로운 것과 함께 존재하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그 괴로움을 통해 깨어있는 것이며, 그 괴로움을 중도라는 수행으로 접근하는 방식이다.

그것이 애쓰지 않는 무위법이며, 이렇게 하거나 저렇게 하지 않는 중도의 길이며, 그 괴로움과 나를 둘로 나누지 않는 불이의 수행이며, 그 괴로움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위빠사나 수행이고, 그 괴로움을 생각하느라 복잡해지지 않는 평정, 고요, 사마타의 수행이다.

우리의 모든 괴로움은 괴로운 것들을 대상으로 벗어나려고 하거나, 싸워 이기려고 하거나, 없애버리려고 하는 등의 온갖 행위함, 유위행, 조작에서 생겨난다.

그 괴로움을 대상으로 어떻게 해 보려고 하면 할수록 점점 더 그 괴로운 것에 얽혀매어지고, 사로잡히게 될 뿐이다.

괴로움을 없애려고 애쓰는 마음이 오히려 괴로움을 실재화하게 만들고, 괴로움에 힘을 부여하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중도적으로 허용한다는 것은 집착하지도 않고 거부하지도 않으며, 그냥 내버려둘 뿐 그것을 밀고 당기지 않는 것이기에 전혀 힘이 들지 않는다.

이 불법의 마음공부 방식은 이렇듯 유위 조작을 행하지 않는 것이며, 한다고 할 수도 없을 정도로 쉬운 공부다.

그러나 강력하다.

그 괴로움에게 전혀 힘을 실어주지 않는 방식이다.

이 방법 아닌 방법, 길 없는 길, 수행 아닌 수행을 통해 괴로움은 힘을 잃고 저절로 사라져 갈 것이고, 괴로움이 사라지면 본래의 행복이 저절로 드러날 것이다.

본래의 삶, 평상심의 도가 비로소 드러날 것이다.
.....

그간의 마음공부 이야기들을
5가지로 핵심만 뽑아
전에 써놓았던 것을 다시 써서
유튜브로 공개합니다.

#마음공부 #지혜글 #명언 #좋은글

YouTube에서 '행복하고 지혜로운 삶을 사는 5가지 방법 - 인생명언, 좋은글, 지혜글' 보기
https://youtu.be/CeD_ZTwO5jU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바르게 사는 것일까?
지혜롭게 사는 것일까?

어떤 것이 바른 수행일까?
어떻게 해야 괴로움 없는 참된 행복의 삶을 살 수 있을까?

아주 단순하다.
거짓을 좇지 말고, 진실만을 보면 된다.
거짓을 따라가지 말고, 진실의 삶을 그저 살면 된다.

그러면 무엇이 거짓이고, 무엇이 진실일까?
지금 여기에 있는 '이것', '이대로'만이 진실하다.

지금 이대로라는 이러한 진실에 대해 내 식대로 해석하고, 판단하고, 분별한다면 그것은 곧장 거짓이 되고 만다.

머릿속의 생각은 거짓이다.
그것은 내식대로 만들어진 것이고, 조작된 것이기 때문이다.

눈앞에 어떤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은 그저 있는 그대로의 실상으로 있다. 진실로 있다.

그러나 그 사람에 대해 좋으니 나쁘니, 키가 크니 작으니, 능력이 있느니 없느니, 나와 친하니 안 친하니 등등 온갖 생각을 개입시키면 그 사람은 진실을 보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생각, 허상, 거짓을 좇는 것이다.

그 사람에 대해 사람들마다 판단하는 바는 다 다를 것이다.
그러니 그 판단들은 있는 그대로의 그 사람에게서 나온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생각 속에서 나온 허망한 것이고, 거짓이다.

진실은 바뀔 수가 없다. 허망한 것, 거짓된 것은 사람마다 다 다르다.
이 사람에게는 좋은 사람이 저 사람에게는 나쁜 사람일 수도 있다.

그런 판단은 100% 진실일 수 없기 때문이다.
실상만 보면, 그저 내 눈 앞에 한 사람이 있을 뿐이다.

우리는 그 사람에 대해 좋다거나 나쁘다거나, 내 편이라거나 적이라거나 하는 등의 온갖 생각을 가지고 대하다보니, 그 사람으로 인해 괴로울 수도 있고, 행복해질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만나면, 아무 일이 없다.
그 사람을 허상으로 만나지 말고, 실상으로 만나 보라.

머릿속으로 판단하지 말고, 그저 있는 그대로 만나 보라.
그것은 힘드는 일이 아니다.
그럴 때 그 사람의 참된 진실에 이를 수 있다.

그럼으로써, 우리는 그 사람을 통해 깨어있을 수 있다.
자기식대로 판단한 그 사람을 만나면, 그 사람으로 인해 점점 더 중생이 되어가겠지만, 판단 없이 있는 그대로 만나면 그를 통해 깨어난다.

.....

YouTube에서 '[7.28일요법회] 생각, 견해가 없으면 괴로움도 없다, 부처는 견해가 없다! 팔정도의 정견' 보기
https://youtu.be/EnNXdL2QYjM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괴로운 일이 일어나는 것은 흔히 악업의 업보를 받는다고 말합니다.

어떤 사람이 나에게 욕을 하거나, 화를 내거나, 또는 정말 하기 싫은 일을 해야 할 때가 생겼다고 해 보죠.

그 때 우리는 나를 괴롭힌 사람을 탓하고, 하기 싫어서 짜증을 내기도 하며, 피해가려고 애쓰거나, 화를 폭발시키기도 합니다.

반대로 좋은 사람을 만나거나, 좋은 일이 일어날 때는 행복해 하며, 나아가 집착하고, 그런 일이 계속 더 일어나기를 바라기도 하지요.

그러나 그런 일은 일어났다가 때가 되면 사라지기 때문에 또 다시 괴로워지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바람이 불고, 비가 오고, 태풍이 불거나, 혹은 낮과 밤이나, 봄 여름 가을 겨울이 변화되는 이치와 비슷합니다.

자연의 순환은 때가 되면 저절로 이루어집니다.

비가 올 때가 되면 저절로 비가 내립니다.

밤이 올 때가 되면 저절로 낮은 물러갑니다.

이처럼 삶도 그렇습니다.

내가 원하고, 내가 집착하는 일만 일어나지는 않습니다.

원하는 일, 좋아하는 일들도 일어나지만, 그 일이 때가 다하면 싫어하는 일, 하기 싫은 일도 할 때가 생겨납니다.

그럴 때 사람들은 괴롭다거나, 스트레스 받는다고 말하지만, 낮이 다하면 밤이 오듯, 여름이 가면 가을이 오듯, 좋은 일도 다하면 싫은 일이 올 수도 있습니다.

그것은 때가 되었기 때문에 오는 것입니다. 시절인연은 꼭 그 인연이 와야 했기 때문에 옵니다.

대지에 비가 필요하면 그저 비가 내리는 것 처럼, 나의 업에도 무언가 풀려나가고, 균형이 맞아져야 할 때가 되면 거기에 걸맞는 인연의 때가 오는 것이지요.

그러니 좋은 일이 생긴다고 그것이 더 오래 지속되기를 바라며 집착할 것도 없고, 싫은 일이 온다고 그것을 미워하고 화내며 거부할 것도 없습니다.

그것은 밤낮이 교대하는 것처럼, 인연의 때가 되어 교차하는 것일 뿐입니다.

거기에 시비를 걸 필요도 없고, 좋은 것을 집착하거나 싫다고 미워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인연 따라 온 것은 오도록 허용해 주고, 갈 것은 가도록 허용해 주어 보세요.

취사간택하면서 힘들어하는 대신에, 전혀 힘쓸 필요 없는 있는 그대로의 수용을 선물해 주어 보세요.
자연을 자연 그대로 둘 뿐, 내가 개입하지 않는 것이지요.
바로 그 때, 모든 것은 저절로 주어지고, 삶은 저절로 풀려나갑니다.
.....
#마음공부 #금강경 #불교

YouTube에서 '하나와 전체가 다르지 않아 - 금강경 강의 30강(30분 일합이상분)' 보기
https://youtu.be/HGsFWvT4-j0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