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11.23 받아들여지고 있음을 허용하기


'나'와 '나의 삶'은 둘이 아니다.

내가 바로 삶이고, 삶이 바로 나다.

보는 것만 나가 아니라 보이는 것 또한 나다.

보는 것은 보이는 것에 기대어 있고, 보이는 것은 보는 것에 기대어 연기적으로 있기 때문이다.

불이법!

둘이 아닌 삶의 진실을 잊으면서부터 괴로움, 두려움은 시작되었다.

내가 곧 삶이기에, 삶에서 등장하는 것들 중에 어떤 것은 취하고 어떤 것은 버릴 필요가 없다.

취사간택하고 분별하여 좋은 것은 갖고 싫은 것은 버리려는 마음 자체가, 그 대상과 나를 둘로 나누려는 분별심일 뿐이다.

나는 곧 내가 만나는 모든 것이다.

주객은 둘이 아니다.

그러니 받아들이긴 뭘 받아들여?

그저 이대로, 저절로 받아들여지고 있을 뿐이다.

하나가 하나를 경험하고, 하나가 하나에 용납되고, 포섭되고 있는 것이다.

다만 사람들은 생각으로, 분별심으로 나와 세계를 둘로 나누고, 또 세계와 세계를 차별함으로써, 취사간택하는 습관이 있다보니, 바로 그 정신적인 분별의 습관이 원인이 되어 괴로움이라는 환상이 생겨난 것일 뿐이다.

우리는 내 바깥의 그 어떤 대상에 대해서도 두려워하거나, 싫어하거나, 싸워 이기려 하거나, 도망칠 필요가 없다.

그 경계가 그대로 나 자신이기 때문이다.

이 몸이 내가 아니라, 삶 전체가 바로 나다.

하던 분별만 하지 말고, 그저 있어 보라.

물론 분별을 하되, 그 분별을 실체화하지 않는 것이다.

필요에 의해 인연따라 자유롭게 쓰되, 거기에 사로잡히지 않는 것이다.

그러면 저절로 모든 것은 받아들여진다.

받아들여진다는 말 자체도 이분법적인 말이다.

받아들이는 내가 있고, 받아들여지는 것이 있는 것은 진정한 받아들임이 아니다.

그저 하나가 하나를 체험하며, 그 하나로 있을 뿐이다.

분별하지 않으면, 존재 자체가 그대로 받아들임이다.

본래대로 있는 것, 그것을 억지로 표현해서 받아들여라, 분별하지 말라, 방하착하라, 있는 그대로 보라 등의 다양한 말로 표현한 것일 뿐이다.

아무 것도 할 것이 없다.

하던 것, 분별만을 하지 않으면 될 뿐.

그러면 나인 삶 자체가 자연스럽게 스며들게 된다.
.....

부산 대원정사 일요법회 동참은 위드코로나로 백신 2차 접종 완료 후 14일이 경과된 분은 별도의 접수 없이 동참하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법회 후 신년 달력을 나누어 드립니다.
매주 일요일 13:30
www.moktaksori.kr

목탁소리

목탁소리, 법상스님, 불교대학, 대원정사, 사찰, 부산절

moktaksori.kr

.....
오늘 11월 9일(화) 오후 4:30 법상스님 줌법회 있습니다.

줌법회에 얼굴 나오는 것이 부담스러우신 분들은, 화면을 인형 등에 비추면서 동참하셔도 됩니다.

회의 ID: 768 025 0135
암호: btn3270

Zoom 회의 참가 링크
https://zoom.us/j/7680250135?pwd=dXZhK0xRWmtyRVlvYytsazN2M01tUT09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받아들여지고 있음을 허용하기  (0) 2021.11.23
올 건 오도록 갈 건 가도록, 기타공지  (0) 2021.11.09
용서명상  (0) 2021.10.26
문제, 거기에 답이 있다  (0) 2021.09.28
용서 명상  (0) 2021.08.17
공지, 볼 때 진짜 보이는 것  (0) 2021.07.06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