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나를 비난하거나,

듣기 싫은 말을 하거나,

동의하기 힘든 평가를 내린다면,

바로 그 순간,

당신은 아주 중요한 선택을 내려야 한다.

 

그 말을 받아들임으로써

스스로 그 부정적인 말의 위력에 굴복당한 채

그런 존재가 되기를 선택하거나,

아니면 정신을 똑바로 차려 깨어있는 의식으로써

그 말이 그저 아무 힘도 얻지 못한 채

그저 흘러가도록 할 것인가를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사실 나에 대한 상대방의 평가는

어디까지나 그의 단편적인 관점일 뿐이며,

그 말은 진실도 거짓도 없는 중립적인 에너지일 뿐이다.

 

그 말이 힘을 가질지 말지는,

그 말이 진실인지 거짓인지는

언제나 나의 선택에 달려 있다.

 

별 의미 없이 쉽게 내뱉는 상대방의 말 한마디에

우리는 언제나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함로써

스스로를 그 말에 자신을 구속시키기를 서슴지 않는다.

 

화가 나서 홧김에 내뱉은

"재수없게 생겼어"라는 학창시절 친구의 말 한마디를

40이 넘어서까지 붙잡고 실체화하며 구속당한 채

정말 자신을 재수없는 사람으로 믿어 왔던 분을 보고

구업이라는 업력이 얼마나 강할 수 있는지를 새삼 느낀 적이 있다.

 

말의 힘이란 이와 같다.

자신이 그 말에 힘과 의미를 불어 넣는 순간

그 말은 살아 움직이며 자신의 삶을 지배하는

실체적 에너지로 바뀌고 만다.

 

그러나 자신이 그 어떤 말에도

실체성을 부여하지 않는다면,

그 어떤 최악의 험담이라 할지라도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말 것이다.

 

사실 상대방이 나에게 그 어떤 험담을 해 올 때

자신이 스스로에 대해 내리는 험담 만큼만

상대의 험담을 받아들이게 된다.

 

즉 상대의 험담이지만,

사실은 내 스스로 자신에게 내리는 자기 험담이며

자기 비난일 뿐인 것이다.

 

왜 상대방의 험담과 비난을

스스로 나서서 동의하고 동조하며

'맞아! 나는 저 정도의 험담을 받을 만 해'

라고 맞장구침으로써

그 험담에 힘을 부여하는가?

 

나는 그 어떤 외부의 판단이나 평가를 받지 않고도

자기답게 자신의 독립적인 삶을 살 수 있는 존재다.

좋거나 싫은, 옳거나 그른 그 어떤 평가 없이도

충분히 아름다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

 

사실 이런 휘둘림은

내 스스로

자신을 옳은 사람으로, 좋은 사람으로

상대에게 보여지고 싶은 관념에서부터 시작된다.

 

스스로 평가나 판단의 희생양이 되기를 원하는 것이다.

좋게 평가받고 싶고,

좋은 대접을 받고 싶으며,

좋은 사람으로 인식되기를 바라는 것 자체가

이미 '좋고 나쁜' 상대적 분별심의

희생양이 되기를 선택하는 것이다.

 

상대방에게 평가 받지 않는 삶을 살 수는 없을까?

좋게 보이려고 애쓰지 않으며 살 수는 없을까?

험담 뿐 아니라 칭찬에 대해서도 기대하지 않을 수는 없을까?

 

칭찬 받고 싶고, 인정 받고 싶고,

관심 받고 싶으며, 좋게 평가 받고 싶은 그 마음에서 놓여날 때

비로소 비난, 험담, 비판의 말에도

자유로와 질 수 있는 중심 잡힌 힘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 때 비로소

모든 삶의 주도권이 내 안에 들어온다.

상대방의 그 어떤 말이나 평가에도

전혀 휘둘리지 않을 수 있는 자기 중심이 잡힌다.

 

나와 상대를 평가하지 않음으로써,

상대의 좋은 평가를 기대하지 않음으로써,

상대의 나쁜 평가를 받아들이길 선택하지 않음으로써,

언제나 말의 주도권,

삶의 주도권을 굳건히 자기 안으로 가져 오는 삶을 살라.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