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인생에는
직접적으로 내가 바꿀 수 있는 것이 있고,
바꿀 수 없는 것들이 있다.
내 의지로써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이 있다.

 

괴로움 없는 삶을 바란다면,
삶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고
평화롭게 흘러가게 하고자 한다면
바로 이 점만 잘 깨달으면 된다.

 

삶은 아주 단순하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힘써 행하고,
할 수 없는 것들은 애써 붙잡지 않으면 된다.
그러면 문제될 것이 하나도 없다.

 

우리의 가장 큰 문제는
내가 할 수 있고 바꿀 수 있는 것들은
별로 하려고 하지 않으면서,
할 수 없는 것들, 바꿀 수 없는 것들에 대해
욕심내고 집착하면서 어떻게든
바꾸어 보려고 애쓰는데서 시작된다.

 

우리가 의지로써
직접 변화시킬 수 있는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또 내가 직접 할 수 없는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아주 단순하다.
내 ‘안’에 있는 것들은 내 의지로써 변화시킬 수 있지만,
내 ‘밖’에 있는 것들은 좀처럼 쉽게 바뀌지 않는다.

 

내 의지로 바꿀 수 있는 안에 있는 것들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생각과 말과 행동이다.
생각, 판단, 욕망, 해석, 언어, 행위에 대해서는
내가 내 의지대로 바꿀 수 있고 변화시킬 수 있다.


바로 신구의(身口意) 삼업(三業)이다.

바로 이러한 업(業)은 내가 짓는 것이기 때문에
내 스스로 바꿀 수도 있다.

 

그러면 내 바깥에 있는 것들은 무엇일까?
내가 업을 지으면
바깥 세상에서는 그에 따른 결과인 보(報)를 보내준다.
즉 업보인 바깥 세상의 일들에 대해서는
지금 내가 직접적으로 바꿀 수가 없다.

 

이미 과거의 원인과 업이 인연이 되어
현실에 나타나는 것인데,
그것을 어떻게 쉽게 바꿀 수 있겠는가?

 

즉, 내가 바꾸기 어려운
내 바깥의 것들로는,
돈을 많이 벌어 부자가 되는 것,
남들에게 대접받고 칭찬 받는 것,
높은 지위와 명예를 얻는 것,
인기를 얻는 것,
욕 얻어 먹지 않는 것,
상대방의 마음을 바꾸는 것,
좋은 집, 좋은 차를 가지는 것,
좋은 나라에 태어나는 것,
좋은 부모님, 좋은 환경을 받아 태어나는 것,
좋은 몸을 받아 태어나는 것,
병 없는 건강한 몸을 얻는 것 등이 있다.

 

이런 것들은 외부에서 오는 것들이기 때문에
내가 직접적으로 바꾸기 어려운 것들이다.

 

쉽게 말해
내 안에 있는 생각, 말, 행동 등은 내 의지대로 바꾸기 쉽지만,
내 밖에 있는 인기, 조건, 환경, 부, 명예, 존경, 인정 등은
내가 직접 바꾸기 어려운 것들이다.

 

예를 들어 경제력, 돈은 바깥 경계이기에 마음대로 안 되지만,
풍요로운 마음, 만족감 등은 내면의 경계이기에
내게 달린 문제인 것이다.

 

그렇다면 아주 단순하게
내가 바꾸기 어려운 것들에 목숨 걸지 말고,
내가 직접 바꿀 수 있는 것들에만 마음을 쓰면 된다.

 

그러나 사람들은 거꾸로
바꾸기 어려운 바깥에 있는 것에 대해서
집착하고 마음을 쓰기 때문에
인생이 점점 더 괴로워 지는 것이다.


사람들은 내 바깥에 달려 있는 것들,
즉 명예, 인기, 존경, 인정, 부, 건강 등을 얻으려고 애를 쓰며 산다.
내가 바꿀 수 있는 것들인
내 마음, 내 말, 내 행동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다.

 

언제나 우리의 관심은 바깥에 있고,
결과에 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삶이 고되고 힘든 것이다.

 

부자가 되는 것은
내가 어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풍요로운 마음상태, 만족하는 삶,
작은 것에도 기뻐하는 마음을 선택할 수 있을 뿐이다.

 

왜 자신이 직접 할 수 없는 것들에 목을 메면서
삶을 원망하고,
바깥 세상에 구속되면서,
남들과 비교하면서,
스스로 불행을 만들어 내는가?

 

다른 사람의 것을
탐내고 욕심내는 것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그것은 나에게 속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다만 나에게 속한 것,
내가 바꿀 수 있는 것,
나 자신의 것에만 관심을 쏟으면 된다.

 

돈이나 집과 자동차는 나에게 속한 것이 아니다.
내가 내 뜻대로 언제까지고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끝까지 내 것으로 붙잡아 둘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것은 다만 신구의 삼업의 결과로
잠시 나에게 과보로써 온 것들일 뿐이다.

 

명성이나 지위, 인기나 존경 따위 또한
나에게 속한 것들이 아니다.
나의 말과 생각과 행위가 거룩했을 때
그에 따른 결과로써 사람들이 지위나 존경을 보낼 뿐이지,
그것이 본래부터 내 것이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니 인기가 있더라도, 존경을 받더라도
그것은 내가 신경 쓸 일이 아니다.
그것은 내 것도 아니고,
내가 내 뜻대로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무리 인기가 많고, 지위가 높더라도
그것은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언젠가는 사라질 것들이다.
사라지고 무너질 때는 결코 우리에게 묻지 않는다.
우리의 의지로 어쩔 수 없음이 드러나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뜻하지 않은 고통이나, 불행,
사건이나 병이 찾아왔을지라도
거기에 크게 신경을 쓰며 괴로워할 것은 없다.
어차피 그것들은 나에게 속한 것도 아니고,
내가 바꿀 수 있는 것들이
애초부터 아니었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찾아 온 고통에게
화를 내거나, 원망하거나,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고 욕을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어차피 그것은 우주법계에 속한 일일 뿐,
나에게 속한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것은 내가 상관 할 바가 아니다.

나는 단지 내 길을 가고,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을 뿐이다.


이를테면,
그 뜻하지 않은 불행한 일에 대해
‘불행’, ‘고통’, ‘좌절’이라고 이름붙이지 않는 것,
그 일 속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 것,
그것을 통해 깨닫는 것,
받아들이고 그것과 잠시 함께 있어주는 것,
오히려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보내주는 것,
따뜻하고도 긍정적인 말과
적극적이며 확신에 넘치는 행동을 하는 것,
그런 것들이 바로
그 고통스런 일 앞에서
우리가 우리 의지로써 할 수 있고,
바꿀 수 있는 것들이다.

 

빨리 이 고통이 지나가기를 바랄 필요는 없는 것이다.
어차피 그 고통이 언제 오고 언제 갈 것인지는,
내게 달린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내가 그것을 바꾸려고 해 봐야 바꿀 수 없기 때문이다.


내가 바꿀 수 있는 것은
오직 그 고통 자체가 아니라,
그 고통에 대한 나의 해석, 판단, 마음가짐 등 의업과
구업인 말, 신업인 행동을 선택할 수 있을 뿐이다.

 

남들이 나에 대해 나쁜 평가를 내리거나,
욕을 하거나, 미워하더라도
사실 그것은 그들에게 달린 문제일 뿐,
내가 상관 할 바는 아니다.


그것은 내가 바꿀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나에게 속한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어디까지나 상대방에게 달린 일이다.
그것을 내가 바꾸려고 한다면,
그것은 곧 고통을 불러올 뿐이다.


나에 대한 상대방의 평가가 좋아지도록 바꾸려 애쓸 것이 아니라,
정작 바꾸어야 할 것은 나를 좋게 평가해주기를 바라는
바로 그 나의 마음이다.
바꾸어야 할 부분은 상대방의 마음이 아닌,
바로 내 마음인 것이다.

 

상대가 나를 좋게 평가해 주기를 바랄 것이 아니라,
상대가 나를 좋게 평가해 주기를 바라는 그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전자는 상대를 바꾸려는 것이고, 그것은 내게 달린 일이 아니다.
그러나 후자는 나를 바꾸려는 것이며 그것이야말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다.

 

상대방은 언제나 자기 스스로 내린 자기만의 판단과 해석으로 나를 평가한다.
그리고 그것은 전적으로 그의 일이지 내 일이 아니다.
상대방에게 나의 진심을 왜 못 알아 봐 주느냐고 따질 이유는 없다.
상대방이 만약 잘못된 평가로 나를 미워할지라도
그 또한 그의 문제이고, 그로인해 괴로운 것도 그 사람이다.
전혀 내가 상관할 바가 아닌 것이다.


그 사람의 평가에 내가 괴로워하고 가슴 아파 한다면
공연히 내가 그의 판단에 구속된 것일 뿐,
지혜로운 이라면 전혀 그럴 필요는 없지 않은가.

 

내가 아는 모든 이들의 머릿 속에 들어가서
나에 대한 판단 하나 하나를 전부 다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천만에!
그러려고 애를 쓰느라 힘을 쓸 아무런 이유도 없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 나에게 속한 것만 신경 쓰면 된다.

 

이처럼 사실 삶이란 매우 단순하다.
내 의지로 할 수 있고 바꿀 수 있는 것에만 신경을 쓰고,
직접적인 내 의지로 바꿀 수 없는 것에는 신경을 끄면 되는 것이다.

 

지금까지 반대로 해 왔던 우리의 습관이 우리를 괴롭게 만들어 왔다는 사실을
이젠 직시할 때도 되지 않았는가?


공연히 내 의지로 바꿀 수 없는 외부의 것들을 바꾸려 애쓰지 말고,
내가 할 수 있고 바꿀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만
관심을 두고, 마음을 다해 보라.

 

그럴 때 비로소 모든 고통과 문제는 끝이 나고,
자유롭고 평화로운 삶이
우리 앞에 드러나게 될 것이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