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만남은 우리에게 삶의 성숙과 진화를 가져온다.

다만 그 만남에 담긴 의미를 올바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

그저 스쳐 지나가는 인연일 뿐이지만

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소중히 받아들일 수 있는 이에게

모든 만남은 영적인 성숙의 과정이요,

나아가 내 안의 나를 찾는 깨달음의 과정이기도 하다.

   

아직 존재의 본질에 어두워

만남 속에 담긴 의미를 찾지 못할지라도

그 만남을 온 존재로서 소중히 받아들일 수는 있다.

   

하루에도 수십 수백 번이나 펼쳐지는

'만남'의 진리를 온전히 받아들이고

소중히 가꾸어 갈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불가에서는

'만나는 모든 사람이 부처요, 관세음보살이라'고 했다.

   

좋은 사람이든 싫은 사람이든,

적이든, 내 편이든,

이익을 주는 사람이든, 손해를 주는 사람이든,

그 모든 사람이 내게 진리의 메시지를 전해 주기 위해

이 법계에서 보낸 부처요, 관세음의 화신이다.

   

내 내면이 성숙하면 만남도 성숙하지만

내면이 미숙하면 만남도 미숙할 수밖에 없다.

   

성숙한 사람에게 모든 종류의 만남은

곧 부처와의 대면이요

신과의 만남처럼 신성한 것이지만,

미숙한 사람에게 만남은 울림이 없고 향기가 없다.

   

모든 만남을 소중히 여긴다면,

시절 인연을 기다릴 것 없이

바로 지금 이 순간 온 우주와 만날 수 있다.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보내는 것이 들어온다  (0) 2012.07.30
살지 말고 살아지라  (0) 2012.07.11
만남에 담긴 의미  (0) 2012.07.02
가까운 사람이 나를 비춰준다  (0) 2012.07.02
내가 할 수 있는 일과 없는 일  (0) 2012.05.16
타인에 대해 대화할 때  (0) 2012.05.16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