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를 오르던 날이었다. 아무 생각 없이 그저 걷고 또 걷다보니 뒤늦게 점심식사를 하지 못한 생각이 났다. 배시계는 꼬륵꼬륵 자명종을 울려댄다. 한참을 걷다보니 작은 간이식당이 보여 반가운 마음에 요기를 하기로 한다. 딱히 메뉴랄 것도 별로 없지만 그래도 이 허름하고 지저분한 식당에서 특별한 것을 주문할 생각도 없고 또 시간도 없고 해서 그저 간단히 ‘누들스프’라고 쓰여 있는 우리말로 ‘라면’을 주문한다.

기다리다가 잠시 주방을 구경하러 들어갔더니 눈에 들어오는 풍경! 설거지도 하지 않은 아마도 이전 사람에게 음식을 해 주던 것 같은 냄비에 그대로 물을 붓고 끓이기 시작하는게 아닌가. 순간 황당한 마음이 일어났지만 인도에서 그랬듯 이 정도야 그냥 지켜봐주며 웃어넘기기로 한다. 여기는 네팔이 아닌가.


인도에서 만났던 한 여행자는 제게 “인도에서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하를 보게 될 것”이라고 하더군요. 이 라면 역시 기대에 부응하는 상상이하의 라면이었습니다. 그런데 더한 것은 그 곁에 있던 전에 쓰던 씻지 않은 국자, 개미들이 다닥다닥 붙어 음식찌꺼기를 먹고 있는 것이 눈에 훤히 보이는, 설마설마 했던 그 국자가 곁에서 “잠깐!” 하고 소리 지를 틈도 없이 그냥 냄비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 그 즈음에서 아예 포기를 하고 차라리 보지를 말자는 심정으로 제 자리로 돌아가 앉는다. “휴~~ 그래 여기는 네팔이니까”


이 한마디로 한국에서는 도저히 용납되지 않던 너무도 많은 것들이 자연스럽게 용납이 되고 받아들여진다. 결국 내 앞에 배달된 네팔 라면 한 그릇에는 포크를 들 때마다 면발 사이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숨바꼭질하듯 작은 개미들의 시신이 입속으로 빨려들어 간다.


“아~! 관세음보살”


해외 여행길에서 배우는 것이 어쩌면 이런 건지도 모르겠다. 우리나라에서 견고하게 옳다고 믿었던 것들이 다른 나라에 가면 꼭 그렇지 만은 않을 수 있다는 것들을 깨닫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당연한 상식조차 다른 어떤 나라에서는 전혀 상식이 아닐 수도 있다. 우리에게는 경악할 만한 어떤 일들이 그들에게는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 될 수도 있다.


‘이 사람들 참 더러워 죽겠네’ 라고 할 만하지만 이 사람들은 반대로 한국 사람을 보고 더럽고 비위생적인 사람이라고 경악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이런 음식 먹는 습관이나 조금 전 부엌의 상황과 같은 이런 더러운 모습에 놀라지만, 네팔인들은 한국인들이 달밧 하나를 시키고 또 무슨 국이나 수프를 시키고 또 볶음면 같은 프라이드 누들 등을 시켜 각각 자기 것을 자기가 먹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펼쳐 놓고 다같이 먹는데서 기절을 한다.


그러니 더럽다거나 깨끗하다는 관념도 다 제 생각하기 나름이 아닌가 싶다. 그야말로 모든 것이 불구부정(不垢不淨) 아닌가.


여기 사람들처럼 애고 어른이고 매일 숲에서 들에서 일하고 흙을 만지다가 그 손으로 밥을 먹는 것이 더 더러운가, 아니면 깨끗하게 하겠다고 손에 온갖 크림을 바르고, 지하철, 버스, 공중화장실, 곳곳의 위생적인 현대 시설과 현대적 기계와 자동차, 매연, 가스, 분진 등을 수북이 덮어 쓴 손이 더 더러운가.


이 즈음에서 세상의 옳고 그름이라는 것의 경계가 불분명해진다. 우리에게서 옳은 것이 반드시 저들에게도 옳아야 할 필요는 없다. 그러면서 여행을 통해 서로 다른 것이 꼭 옳고 그름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다른 차이점일 뿐임을 겸허히 수용하게 됩니다. 


[BBS 불교방송 '법상스님의 목탁소리' 중에서]


위 내용의 원본 여행기와 사진 바로가기

http://cafe.daum.net/truenature/KING/32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positories.tistory.com BlogIcon 자료수집가 2016.05.17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꼭 불교식으로 거기선 그럴수도 있고 절대적으로 뭐가 맞는게 없다는 논리를 펼칠게 아니라, 그 네팔식당이 불결한 건 불결한 겁니다.

    더럽고 개념없는 인간들이라 겨우 관광자원이나 팔아먹으면서 그리 미개하게 살고 있는 것이지요.

    더러운건 더럽다 말하는게 진리에 가까운 겁니다. 과학적으로 생각합시다.

  2. Favicon of https://repositories.tistory.com BlogIcon 자료수집가 2016.05.17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만보면 불교는 아큐정전의 아큐가 구사하는 정신승리의 종교같습니다.

    오지게 뺨을 처맞아도 저놈은 지애비를 때린 패륜아야 라면서 지가 이겼다고 정신승리하는 아큐나

    더러운걸 더럽다 표현하면 뭔가 안 될거같고, 원효대사 해골물을 천년 이천년 우려먹으면서 마음먹기 달렸다고 하면서 이런글을 쓰는 불교승려나

    물질이 허망하다면서 무소유로 정신승리하지만 실제 많이 가져보고 제대로 누려본 사람은 드물면서 그저 정신승리 하는것 뿐이지요.

    한국도 여럿이 수저쓰는건 한국인 스스로도 더럽다고 느끼고 그렇게 안 먹으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예전 조상들이 뒷간에서 똥을 여럿이 쓰는 새끼줄로 딱았다고 현대 한국인이 그러는 사람이 없는 것처럼 바뀌어 갈 겁니다.

    감자 몇개 내놓고 요리랍시고 바가지 씌우고, 라면도 그따위로 끓여내놓으면서 돈은 비싸게 받고, 욕을 얻어 먹어 싸지요.

    예전에 그쪽에 지진났을때 많은 자원봉사자와 지원물자들이 갔었는데 더 내놓으라고 지랄한다는 실태가 인터넷에 보고되더군요. 무지하고 미개하고 그럼으로서 천하고 이기적인 그런 인간들일 뿐입니다. 그쪽동네는.

    이런 돌직구 댓글은 승인을 안 하는군요.

  3. 광철 2017.11.02 2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