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의 본질은 불확실성이고, 혼돈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모든 것을 확실히 해 두고 싶어하고, 정리하고 싶어 하고, 계획을 확실하게 세우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그렇게 세워 놓은 계획이 100% 옳은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나요? 

알 수 없습니다. 

불확실성과 혼란의 한 가운데에 그저 있어 주면 어떨까요? 

모르는 것에 대해 모른다고 정직하게 대답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한 치의 앞도, 1시간 뒤의 미래도 결코 확실하게 알 수 없습니다. 

'모를 뿐'이 진실입니다. 

그러면, 그저 모르면 됩니다. 

알려고 애쓸 것도 없고, 안다고 말하면서 그 생각에 고집할 것도 없습니다. 

그저 이 삶이라는 미지의 무언가에 겸손하게 하심하는 마음으로 내맡겨 보는 것이지요. 

'안다'는 것은 우리의 생각이고, 100% 옳을 수는 없기 때문에 그 안다는 생각을 확신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모른다'는 것은 가장 정직하고, 진실한 것 아닐까요? 

삶은 단순합니다. 

그저 모르면 됩니다. 

모르니, 그저 주어진 삶에 내맡기고 사는 것이지요. 

내가 잘났다고 여겨, 내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큰일 날 줄 아는 오만함을 버리게 됩니다. 

설사 나쁜 일이 일어났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진짜 나쁜 일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 실수, 실패로 인해 훗날 훨씬 큰 무언가를 더 크게 성공하게 될 수도 있지요. 

내가 모르는 삶에 대해 안다고 오만함을 부리기 보다는, 그저 모른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모름의 진리에 온전히 내맡겨 보세요. 

삶이 더욱 단순해지고, 더욱 진리다워질 것입니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과의 만남도, 일과의 만남도

소유물과의 만남도, 깨달음과의 만남도,

유형 무형의 일체 모든 만남은

모두 때가 있는 법이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시절인연이 무르익지 않으면

지천에 두고도 못 만날 수 있고,

아무리 만나기 싫다고 발버둥을 쳐도

시절의 때를 만나면 기어코 만날 수 밖에 없다

 

모든 마주침은

다 제 인연의 때가 있는 법이다

그 인연의 흐름을 거스르려 아무리 애를 써도

그것은 인간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우주적인 질서다

 

만날 사람은 꼭 다시 만나게 된다

다만 아직 인연이 성숙하지 않았을 뿐

만나야 할 일도

만나야 할 깨달음도

인연이 성숙되면 만나게 된다.

 

정말 만나고 싶은 사람을 아직 못 만났다면,

성공은 오지 않고 실패만 자꾸 찾아온다면,

그렇더라도 아직 좌절하지는 말라.

아직 시절인연이 깃들지 않은 것일 뿐,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아니다.

 

마치 계단을 오르는 것처럼, 꾸준히 오르더라도

한동안은 정상에 무엇이 있는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꾸준히 나아가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는 정상에 도착할 것이고,

당신의 시절인연을 만날 것이다.

 

이렇듯 시절인연은 당장 겉으로 보이지 않더라도,

안으로 안으로 전체적인 인연의 질서에 의해 여무는 것이다.

그러다가 문득,

바로 그 때가 저절로 내 앞에 드러난다.

 

아무리 만나고 싶어도 인연이 성숙되지 않았다면

아직은 차분하게 기다려야 한다.

시절 인연이 되어 만남을 이룰 때

그 때 더 성숙된 모습이 될 수 있도록

다만 자신을 가꾸어야 할 때다.

 

너무 조급해 할 필요는 없다.

어차피 시절인연은 내가 원할 때가 아니라,

그것이 일어나야 할 때

홀연히

문득

저절로 피어나기 때문이다.

 

그것은 나에게 달린 일이 아니라,

그것의 일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오직 지금 이 순간,

내 앞에 주어진 눈부신 순간으로 돌아와

지금 여기를 가꾸는 것 뿐이다.

 

지금 만나는 사람,

지금 하고 있는 일,

바로 지금 이것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다.

 

지금 이 순간과의 인연을 가꾸는 사람에게

비로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은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깃들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인연은

내 밖의 상대를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것일 뿐이다.

 

모든 만남은 내 안의 나와의 마주침이다.

 

아무리 싫어하는 사람도 그 사람과의 만남은

내 안의 바로 그 싫은 부분을 만나는 것이며,

아무리 이기적인 사람을 만나도

내 안의 이기의 일부분이 상대로써 투영되는 것일 뿐이다.

 

그러기에 내가 만나는 모든 인연은

어느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그것은 내 안의 놓치고 있던 나를 만나는 숭고한

'나를 깨닫는 일'이기 때문이다.

 

모든 만남은 우리에게 삶의 성숙과 깨달음을 가져온다.

 

다만 그 만남에 담긴 의미를 올바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는

그저 스쳐 지나는 인연일 뿐이지만

그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소중히 받아들일 수 있는 이에게

모든 만남은 영적인 성장의 과정이요

나아가 내 안의 나를 찾는 깨어남의 여정이기도 하다.

 

아직 존재의 본질에 어두워

이 만남 속에 담긴 의미를 찾지 못할지라도

그 만남을 온 존재로써 소중히 받아들일 수는 있다.

 

우주전체가 나를 만나기 위해

바로 이 소소한 만남과 사연을 보냈다.

 

나를 깨닫게 하기 위해 바로 그 사람을, 그 사연을 보내 주었다.

 

결코 인연을 소홀히 여기지 말라.

 

내면이 성숙하면 만남도 성숙하지만

내면이 미숙하면 만남도 미숙할 수밖에 없다.

미숙한 사람에게 만남은 울림이 없고 향기가 없다.

 

지혜로운 사람이라면,

아직 오지 않은 시절인연을 기다릴 것 없이,

그토록 기다려왔던 바로 그 때가

바로 지금 여기 이 순간이었음을 알아차릴 것이다.

 

바로 지금이지 다른 때가 아니다.

 

내가 지금 만나는 바로 이 사람, 이 일,

지금 소유하고 있는 이대로의 것들,

매일 부딪치는 이 모든 것들이

바로 지금 내가 만나야 할 바로 그 시절인연이다.

 

모든 만남은 붓다의 선물이요, 신의 사랑이다.

 

우리는 항상 부처를 만나며 신과 함께 있다.

 

지금의 시절인연을 온전히 받아들이는 자에게만

그토록 기다려온 시절인연 또한

더 빠르게 현실이 될 것이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용산에 살다가 부산으로 내려온지 벌써 한 달이 되었네요.

이제 조금씩 이 곳에서의 삶도 익숙해져 갑니다.

내려올 때만 해도 2년이란 짧은 시간이지만 많은 일들을 겪으면서 정도 많이 들었고 또 부산은 처음이라 많이 낯설겠구나 싶었는데요, 또 여기에 와서 나름 적응을 하고 보니 어디든 다 사람 사는 곳은 똑같네요.

산책하러 나가서 광안해수욕장과 광안대교를 볼 수 있고, 금련산도 가까이에서 마주할 수 있다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네요.

날씨는 요 며칠 매우 추웠지만 공기와 하늘은 놀랍도록 청명합니다.

누구나 인연 따라 때가 되면 자연스럽게 떠나오고 떠나갑니다.

변화라는 제행무상의 이치를 거스르지 않고, 그저 그 흐름을 타고 힘을 빼고 따라 흐르게 되면, 모든 것이 괜찮습니다.

그저 삶이라는 거대한 변화의 강 위에 나를 얹어 놓는 것이지요.

그러면 알아서 삶이라는 진리가 나를 내가 있어야 할 바로 그 자리로 데려가 줄 것입니다.

언제나 내가 서 있는 바로 이 자리가 최선의 자리요, 온전한 진리의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서 계시는 그 자리는 어떠신가요?

낯설고 떠나고 싶거나, 너무 싫거나, 답답하고, 변화를 갈망하거나, 그렇다고 할지라도, 사실은 바로 그것이 지금 내가 있어야 할 바로 그 자리입니다.

오히려 그 답답하고 싫고 괴로운 그 곳으로 뛰어들어 '그래 살아줄께' 하고 마음에서 확 받아들여 주고 나면 오히려 그토록 나를 괴롭히던 삶이 조금씩 나를 두 팔 벌려 맞아주기 시작할 것입니다.

아울러 신기하게도 마음에서 현재를 수용했는데, 문제라고 여겼던 많은 일들도 조금씩 더 이상 문제가 아니게 바뀔 수도 있지요.

내가 서 있는 바로 이 자리가 곧 진리의 자리요, 본래자리이며, 부처님이 계신 법당이라는 마음으로 오늘 하루도 행복하십시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탁소리 법상스님

신간 달력형 책'365일 눈부신 하루를 시작하는 한마디'

출간을 안내 해 드립니다.


그동안 목탁소리에 올려 놓았던 글들,

여기 저기에 흩어져 있던 글들과

기 발행되었던 책

'아침을 여는 행복편지 365'의 좋은글을 선별하여 모은 뒤,

그 아래에 새롭게 덧붙이는 해설을 붙여

보다 쉽게 이해될 수 있도록 만든

365일 달력처럼 넘겨 볼 수 있는 금언집입니다.


목탁소리의 모든 글들을 다 보기 어려우신 분들께,

법상스님의 핵심 가르침을 한 곳에 모아 볼 수 있고,

매일 매일 하루 한 편씩 쉽게 읽을 수 있으며,

특히 초심자 분들에게도 바른 가르침을 만나게 해 주고,

하루 하루의 삶을 조금씩 변화시켜갈 수 있도록 편집된

정성스러운 법상스님의 금언 모음집입니다.


특히 이 책은 

목탁소리 초기 창립 맴버이면서 운영자이기도 한,

불교 일러스트 작가 심연 용정운 작가와의

오랜 협업과 고민, 노력 끝에 완성되어

그 어떤 책들보다 더 따뜻하고 예쁘게 편집이 되고,

고급 케이스에 담겨 있어

연말연시에 주변에 선물하기 좋도록 

만들어진 프로젝트 책이기도 합니다.


벌써 몇 년 전부터

조계종출판사에서 오랜 시간 공을 들여

기획하고 준비해 오다가

이제야 겨우 완성을 보게 되었네요.

출판사에서도 아주 신경을 많이 써 주셨고,

덕분에 아주 예쁘고 참한 책이 나오게 되어

목탁소리 법우님들께 소개 해 드립니다.



365일, 눈부신 하루를 시작하는 한마디

법상, 용정운, 조계종출판사

14,000원, 할인가 12,600원


[책구입 바로가기]

예스24

교보문고

영풍문고

알라딘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