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탁소리 법상스님의

그간 16여 년 가르침과 글쓰기의

결정판이라고 할 만한,

 

또한 처음으로 낸 잠언 형식의

짧고 여운 깊은 감동의 언어들,

 

그간 스님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목탁소리 카페와 문자서비스

불교방송 '법상스님의 목탁소리' 등에서

가장 사랑받은 글귀들을 모아 놓은 책,

 

불교를 모르는 누구에게라도

선물 해 줄 수 있는 책!

 

'목탁소리'가 한 권으로 함축된 책!

 

불교가 무엇인지,

마음공부가 무엇인지 알고 싶으신 분,

인생의 고민으로 힘겨워 하시는 분들에게

힘이 되고, 답변이 될 만한

한 권의 즉문즉설.

 

장병들이나

불교를 모르는 일반인들에게

쉽고 콱 박히게

다가갈 수 있도록,

그러면서 너무 지루하지 않게,

누구에게든,

특히 불교를 모르는 이들에게도

정성스레 한 권 선물할 수 있는

그런 책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그런 법우님들의 조언들이

이 한 권의 책으로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출판사 사장이신 권대웅 시인께서는

책 만들기 30년 인생에서 꼽은

'가장 아름다운 책 1위'라고 할 만큼

출판사의 모든 정성과 역량이 함축되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디자인, 편집, 표지, 제목 등

모든 것이 아름다운 책이라고 찬사를 보내기도 하셨습니다.

 

'눈부신 오늘'에 대한

출판사 사장

권대웅 달시인의

헌사를 법우님들과 함께 공유합니다.

 

-----

 

"삼십 년 가까이 책을 만들면서

내가 꼽은 가장 아름다운 책 1위입니다.


책속에 디자인, 사진, 활자들이

짧으면서도 깊은 법상스님의 사유와 함께

하루 하루 눈부신 오늘이 영상처럼 흘러가는 이 책 들여다보세요.

 

늘 젊은이들과 생활을 하는 스님답게 이 책은 젊다. 
고루하게 가르치는 말로만 가득 차지도 않고 
길거나 멀지도 않다. 

어려운 말의 선문답이 아닌 
쉽고 짧은 언어로 
희미해져가는 영혼을 깨우는! 
위안을 주는! 

그 우연 없이 일어나는 하루 하루의 
그 '일'과 '때'와 '만큼'을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여 
진정한 오늘을 살게 해주는 초록 글귀들, 
우주의 문장들이 책장을 넘길 때마다 
심쿵! 
심쿵! 
펼쳐진다! 
스님 책 같지 않은 것! 
그것이 이 책 <눈부신 오늘>의 장점이자 차별화다. 

디자인, 사진, 활자들이 
읽고 보는 이의 시각과 정신에 맞게 흘러가며 
법상스님의 단순하면서도 깊은 사유와 만나 
새로운 영상 책이 된다. 

늘 젊은이들과 생활하는 법상스님의 
젊은 불교다운 책이다. 

스님들이 쓰신 책 중에 
이런 책은 처음이라는 것! 
출판사의 변이다!"

 

-----

 

이번 책에 대해서는

처음 원고를 접하면서부터

출판사 사장님의 정성이 대단했다고 하는데요,

오죽 했으면

아쉬운 소리 못 하는

출판사 사장님께서

자신의 수많은 지인들에게

이 책이 나온 뒤에

이런 메일을 일제히 보냈다고 하네요.

 

"내가 출판사에서 책 만들어 파는 거!

그나마 다행한 일 아니니?

한 달에 혹은 두 달에 한 번, 만이천 원짜리 책 한 권만 사면 되잖아!

보험 회사 다녔어 봐!

최하 12만 원짜리 보험 매달 나갔어!

오늘 주문 해!

부처님 오신 날 받아볼거야!

그래서 눈부신 오늘이 됐으면 좋겠어"

 

하루가 다르게

사장님이 나서서

'눈부신 오늘'을 홍보하고,

온갖 방법으로

이 글을 읽도록 권선하고 계시는

출판사의 노력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조금이나마 보테려는 마음으로

법우님들께 이미 공지를 드렸지만,

다시한번 '눈부신 오늘'에 대한

죄송스런 광고글 한 번 더 보냅니다.^^

 

아울러,

금주 토요일

5월 30일 11시, 교보문고 광화문점 내 '배움'에서

법상스님 초청 강연회 및

목탁소리 6월 정기법회가 예정되어 있사오니,

시간 되시는 분들께서는

나들이 삼아 광화문 책방으로

마음여행을 떠나 오세요.

 

법상스님과 함께하는 행복하고 눈부신 오늘의 여행...

 

 


눈부신 오늘

저자
법상 지음
출판사
마음의숲 | 2015-05-20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화난 인생이 하는 말에 귀를 기울여보세요.”영원하지 않기에 소...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