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범어사]

욕심은 더럽기가 똥덩이 같고,
밑 빠진 그릇 같으며,
무섭기가 독사와 같고 원수와 같아 위험하며
햇볕에 녹는 눈처럼 허망하기 그지없다.

욕심은 예리한 칼날 위에 묻어있는 꿀과 같고,
화려한 화장실에 칠해진 단청과 같으며,
화려한 병에 담긴 추한 물건 같으며,
물거품처럼 허망하여 견고하지 못하다.

[증일아함경]


욕심같이 더럽고 추하며 허망하고 위험한 것은 없다.
그러나 욕심같이 겉포장이 잘 되어있는 것도 없다.

욕심은 예리한 칼날 위에 묻어있는 꿀과 같아
잠시 달콤할지 모르지만 혀를 베는 결과를 얻고,
화장실에 칠해진 단청과 같아
겉만 화려하나 속은 더럽고 추하여 냄새가 난다.

그러나 세상 사람들은
욕심의 구린 냄새를 알지 못하고
화려하게 포장된 겉모습에만 빠져든다.
그것이 곧 내 혀를 베고, 내 몸을 베며,
내 존재의 뿌리를 잘라 내리라는 사실은 애써 외면하고 있다.

욕심이 지금 당장에 아무리 큰 기쁨을 가져다 줄 지라도
그 끝은 추하며 고통스럽다.
당장의 기쁨을 위해 곧 다가올 삶을 포기하고 산다는 것은
얼마나 어리석은가.

욕심의 실체를 여실히 들여다보라.
욕심에 얽매여 있는 나의 모습을
한 발자국 뒤에서 전체적으로 지켜보라.
과연 나는 어떤 욕심에 빠져있는가.

똥덩이 같고, 밑 빠진 그릇 같으며,
독사와 같고 원수와 같으며,
물거품처럼 허망하여 견고하지 못한
욕심의 실체를 확연히 보아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욕심의 덧에 걸리고 만다.

그렇다고 욕심을 없애 버리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
욕망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것은
욕망을 다루는 지혜로운 방법이 아니다.

욕망은 싸워서 이겨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그 전 과정을 깨어있는 관찰로써 온전히 이해해야 할 어떤 것이다.
욕망을 전체적으로 이해했을 때
그 이면에 잠재되어 있는 ‘혀를 베는 칼날’의 의미를 바로 볼 수 있다.

나에게는 어떤 욕심이 일어나고
머물다가
사라지고 있는가.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