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내면에는 늘 어딘가 모를 공허감, 결핍감, 허무함, 부족함 같은 허한 느낌이 있다.

그렇기에 그것을 끊임없이 채워야 할 것만 같다.

그것을 채우기 위해 사람들은 바깥으로 찾아 나선다.

돈, 명예, 지위, 친구, 사랑 등 나를 충족시켜줄 무언가를 찾아 나서지만 결국, 그 무엇도 우리를 완전히 만족시켜주지는 못한다.

시간과 공간, 그 어디에도 나를 완벽하게 채워줄 수 있는 것은 없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어딘가를 향해, 또 미래를 향해 충족을 바란다.

미래의 어느 시점이 되면 충족될 수 있으리라 여긴다.

미래의 언젠가에 나는 반드시  깨달을 수 있으리라.

과연 그럴까?

그런 모든 추구와 충족을 향한 갈구는 우리는 지금 여기라는 본질적인 공간에서 자꾸만 멀어지게 만들 뿐이다.

지금 이 순간이야말로 그 모든 것이 완전히 충족된 무량대복의 공간이고, 본래부처의 현현이지만, 우리는 그런 현재는 걷어차 버리고 곧장 미래를 향해, 다른 무언가를 향해 나아갈 뿐이다.

사실은, 지금 이 순간 속에 당신이 원하는 그 모든 것은 이미 구족되어 있다.

이미 충족되어 있다.

당신은 전혀 결핍되어 있지 않은 존재다.

지금 이 순간의 이 단순함으로 돌아오라.

이 평범함으로 돌아오라.

풀벌레 소리로 당신의 현존을 채워보라.

뺨을 스치는 바람 속에서 모든 것은 충족될 것이다.

들숨의 이 단순한 호흡하나가 당신을 가득 채운다.

도대체 무엇이 부족한가?

생각으로 쫓아가는 그 추구와 갈구를 버리고, 분별과 망상의 생각을 잠시 내벼려 둔 채, 지금 여기로 돌아올 수만 있다면, 당신은 더 이상 추구할 필요가 없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YouTube에서 '괴로움이 괴로움이 아닌 이유, 마음공부 하면 현실생활도 좋아져, 질병, 고통, 문제를 대하는 마음자세, 삶이 곧 수행이다! 비대면 법회' 보기
https://youtu.be/ChfPvVIAbmo

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가 직접 책을 읽고 좋은글을 뽑아 그림을 그려 제작한 것입니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ktaksori.net BlogIcon 법상 2020.10.03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고 교정 봉사자 모집이 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