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해야해'라고 믿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정말 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해야만 하는 것일까요?

그건 둘째 치고, 먼저 그 '올바르다'는 것은 무엇이죠?

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해야 한다는 그 생각을 믿음과 동시에 우리는 내 안에 스스로 만들어 놓은 내 식대로의 '올바름'을 내세우고 그것을 믿게 됩니다.

내가 만든 '올바름'이라는 잣대, 색안경에 사람들의 행동을 저울질해 본 뒤에, 그 기준에 맞지 않으면 틀렸다고 여기며 비난하거나, 그런 사람을 보기 역겨워하곤 합니다.

TV에서 올바르지 못한 행동을 한 사람이 나오면 인상을 찡그리며, 인터넷을 찾아 악플을 달 수도 있고, 그 사람 때문에 내가 패배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우리는 자기 스스로 만들어 놓은 생각의 잣대, 옳고 그름의 잣대를 세워 놓고, 그 생각에 집착한 채, 그것을 기준으로 세상을 판단하고, 자기를 판단하며 살아갑니다.

올바름의 기준 자체가 모호할 뿐 아니라, 사람들마다 올바르다고 여기는 것은 다 다릅니다.

그러니 첫 번째 명제 즉 '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해야 해'라는 명제를 정말 믿을 수 있을까요?

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할 수도 있고 올바르지 않게 행동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은 그들의 문제일 뿐이며, 그것이 정말 올바른지 올바르지 않은지 우리는 알 수 없습니다.

내 식대로 판단만 할 수 있을 뿐이지요.

그렇다면, 그 생각을 믿을 근거가 너무 빈약하지 않은가요?

'사람들은 올바르게 행동해야 해'라는 그 생각이 사실은 나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그들을 묶을 뿐 아니라, 나 자신을 묶고 있는 족쇄와도 같습니다.

어떤 생각도, 어떤 견해도, 그것을 절대시하며 믿지는 마세요.

그 생각은 도리어 자기 자신을 구속합니다.

생각 자체는 절대적으로 옳거나 그를 수가 없습니다.

생각은 허망합니다.

그저 왔다가 가는 것일 뿐입니다.

세상을 그저 지금 이대로 존재하도록 내버려 두세요.

내 생각으로 세상을 이렇게, 저렇게 되라고 조종하려고 해도 그것은 가능하지 않습니다.

지금 이렇게 존재하도록 그저 허용해 주세요.

내 생각으로 규정하거나 판단하지 말고, 모든 판단을 유보해 보세요.

그럴 때, 세상에는 아무 일도 없습니다.

지금 이대로 완전합니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