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없을 때, 세상에 대한 특정한 믿음이 없을 때, 어떤 견해가 없을 때, 우리는 아무런 문제도 없습니다.

세상은 그저 이대로 평화롭습니다.

평화로운 오후 아무 일 없이 완전히 고요히 앉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다가 갑자기 이렇게 가만히 있는 것은 시대에 뒤떨어지는 거야, 무언가를 해야만 해, 노력하지 않으면 도태될거야 라는 생각, 믿음, 견해가 일어났다고 생각해 보죠.

그 순간 갑자기 모든 평화는 깨지고, 나는 일순간 부족하고, 무능한 사람으로 전락해 버립니다.

이토록 간단하게 당신은 고요한 적멸의 평화를 누리는 자에서 갑작스럽게 무능한 자로 전락할 수 있습니다.

천상에서 지옥으로 떨어지기는 이토록 간단합니다.

그 모든 것은 바로 이렇게 '생각'이 만들어 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모든 생각은 그저 나의 생각일 뿐, 그저 왔다가 가는 바람과 같은 것일 뿐, 진실할 수가 없습니다.

이 세상에는 가만히 있는 것을 무능하다고 하는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있고, 무수히 많은 증거들이 물론 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르게 이 세상에는 가만히 고요히 있는 것을 깊은 평화로, 부처님의 적멸로, 깊은 명상 상태로, 지혜로운 현자와 성인들의 삶의 방식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러면 그 두 가지 생각 중에 어떤 것일 옳을까요?

아마 죽을 때까지 그 둘 중에 어느 생각이 옳은지의 증거를 찾아도 끝끝내 결론을 내지 못할 것입니다.

아니, 어쩌면 그것은 당신이 마음먹기 나름이지요.

정 반대일 수도 있습니다.

전자가 옳다는 증거를 찾으려고 하면 거기에 성공할 것입니다. 그런 증거는 너무 많으니까요.

후자가 옳다는 증거 또한 무수히 많으니 그것도 성공할 것입니다. 

왜 이럴 수 있을까요?

도대체 진짜 진실은 무엇일까요?

옳다고 결론을 내리든, 틀리다고 결론을 내리든, 전자의 손을 들어주든, 후자의 손을 들어주든, 그 모든 것은 그저 하나의 '생각'일 뿐입니다.

생각은 진실할 수 없습니다.

그저 그렇게 생각을 몰아갈 수 있을 뿐.

그러니 생각을 쫓는 삶의 방식에서 우리는 언제나 괴로움을 맛볼 것입니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천상에 있다가 지옥에 떨어지기는 한 생각에 달렸거든요.

그런 생각의 농간을 아직도 믿으시겠습니까?

YouTube에서 '초기경전의 성립과 결집, 아함경과 니까야의 성립, 불교경전과 마음공부' 보기
https://youtu.be/bhhCbPM1QLM


그림 및 글카드 : 김형준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