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

가족이 아플 때, 문제가 생겨 힘들 때도 거기에 집착하지 않는다면 이 순간 그대로 완전한 것일까요?

힘들고 고통스러운데, 마음공부를 하고 삶을 받아들이면 객관적인 상황도 조금은 나아질까요? 


[답변]

현실의 상황은 나이질지 나아지지 않을 지 알 수 없습니다.

수행의 목적은 괴로운 마음에서 벗어나는 것에 있지, 현실의 상황을 바꾸는데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현실은 인연 따라 펼쳐질 것입니다.

사실 문제는 펼쳐지는 현실이 아니라, 현실에 대한 나의 해석, 생각, 판단입니다.

가족에게 병이 있다면, 그 현실이 곧 진실입니다.

지금 가족에게 병이 있습니다.

그럴 뿐입니다.

사람에게는 병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습니다.

또 사람은 죽을 수도 있고 살 수도 있습니다. 아니, 모든 사람은 반드시 죽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가을이 오면 반드시 낙엽은 떨어지거든요. 거기에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자연스러운 자연현상입니다.

그것이 곧 진실입니다.

현재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습니다.

문제가 있으면 안 돼,

병이 있으면 안 돼,

내가 원하는 일들이 벌어져야 해,

이런 일들이 있었으면 좋겠어

하는 나의 바람, 생각, 추구심 그것이 현재를 문제로 만들 뿐입니다.

가족의 병, 그것을 받아들여 주세요.

그것을 함께 살아주세요.

그것이 현재의 진실이며,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그 진실을 살아주는 일입니다.

그것을 해석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허용해주고, 사랑해준다면, 그것을 통해 삶의 의미를 깨닫게 되고, 삶에서 깨어날 수 있을지 모릅니다.

그것은 진리로써 내게 왔습니다.

현실이 진실이기 때문이지요.

다만, 병이 온 현실을 받아들이라는 말이, 치료를 할 필요도 없고, 아프다가 죽으라는 뜻은 아닙니다.

현실이 아닌 내 마음의 받아들임을 말 하는 것일 뿐, 현실에서는 병원도 가고 치료도 하고 좋다는 노력은 다 해야 합니다.

마음에서 '왜 이런 병이 내게만 온거야' 라고 화를 내면서 병원을 다니는 것 보다,

지금 병이 온 상황을 받아들이고 허용하고 사랑하면서 병원도 다니고 치료한다면 후자가 훨신 치유도 빠르게 일어날 것입니다.

'자연치유'라는 책에서도 똑같이 치료해도 마음의 자세가 받아들이고 원망하지 않는 사람이 훨신 빠른 치유가 일어나더라고 쓰고 있습니다.

사실, 병, 늙음, 죽음 그 자체는 있는 그대로의 진실입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는 때가 되면 반드시 늙고 병들고 죽어야 합니다.

병, 늙음, 죽음을 싫어하고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의 미래가 두렵고 암담할 것임을 암시하는 허망한 생각일 뿐입니다.

사실 좋거나 나쁘다는 것은 사람들의 분별일 뿐이지요.

젊음이 아름답듯 늙음도 아름답습니다.

봄이 아름답듯 가을도 아름답습니다.

건강이 아름답듯 질병도 아름답습니다.

살아 있음이 진리이듯 죽음도 있는 그대로의 진리입니다.

낮은 밤이 있어 낮이고, 젊음은 늙음이 있어 젊음입니다.

어느 한쪽이 없다면 다른 한 쪽도 없습니다.

그 둘은 사실은 둘이 아닌 하나의 진실입니다.

건강과 질병은 둘이 아닙니다.

살아있음과 죽음은 좋고 싫은 무엇이 아닌 그저 있는 그대로의 진실입니다.

일어나는 그대로를 분별없이 받아들일 때 우리는 둘이 아닌 진리와 하나가 됩니다.

지금 이대로이길 허용할 때,

벌어지는 삶이라는 현실을 수용할 때,

온전히 지금 이 순간과 하나되어 살 때,

과거나 미래가 아닌 지금 이 순간을 살 때,

내 뜻대로 되어야 한다고 고집 부리며 삶과 다투지 않을 때,

그 때 당신은 진리의 품 속에서 진리로 사는 존귀한 신성의 하느님으로, 장엄한 부처로 살게 될 것입니다.

아니 이것도 말일 뿐, 그 때 그럴 내가 사라지고, 오직 있는 이대로의 아름다움만이 온전하게 펼쳐지는 불국토요 천국이 바로 여기입니다.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의 그림과 글카드]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