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엄경 입법계품에서 선재동자는 문수보살님께 ‘해탈의 문을 열어주시고, 전도몽상을 멀리 여의게 해 달라’고 간청한다.

그 때 문수보살은 ‘보리심을 발하여, 선지식을 구하고, 보현행원을 갖추라’고 법문하신다.

또한 ‘모든 선지식을 가까이 모시고, 공양하는 것이 완전한 지혜를 갖추게 되는 최초의 인연이다.

선지식을 가까이 모시는 데 싫증내지 말라. 완전한 지혜를 얻고자 한다면, 선지식을 구함에 게으름이 없어야 하고, 선지식을 뵙고 싫증내지 않아야 하며, 선지식의 가르침을 따르며, 선지식의 교묘한 방편에 허물을 보지 말아야 한다’ 고 설하고 있다.

그런데 화엄경에서 설한 선지식은 부처님 같은 분만 선지식이 아니라, 53명의 다양한 선지식이 나온다.

그 53명의 선지식 중에는 바라문, 의사, 외도, 장자, 왕, 야차, 비구니, 심지어 창녀 등도 있다.

53 선지식 중에 여성이 20명, 보살이 5명, 비구 5명, 비구니 1명, 우바이 4명, 장자 9명이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누구나 선지식이다.

내가 삶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들 누구라도 바로 나의 선지식일 수 있다는 뜻이다.

화엄경은 불화엄(佛華嚴)이라는 말처럼, 모든 존재가 그대로 장엄한 꽃처럼 피어난 한 분의 부처님임을 설하고 있다.

일체 모든 존재가 장엄한 부처님이다.

내가 만나는 모든 이들이 그대로 선지식이다.

좋고 나쁘거나, 높고 낮거나, 잘나고 못난 것과 상관없이 누구나 지금 이대로 부처님이다.

그래서 법화경에서는 제법실상(諸法實相)이라고 했고, 도오스님은 촉목보리(觸目菩提)라 했다.

모든 것이 곧 실상이며,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그대로 깨달음이란 뜻이다.

내가 만나는 사람이야말로 나를 깨닫게 할 나만의 맞춤식, 최적화된 선지식이다.

남편과 아내, 자녀와 부모님이야말로 가장 나를 깨닫게 할 스승이다.

내가 삶에서 가장 많이 마주치는 사람, 그 사람이야말로 나의 가장 큰 스승이다.

나에게 처한 일들, 버거운 삶의 경험들, 그 모든 것들이 나를 일깨워주고 있다.

.....

* 오늘 3월 16일(화) 오후 4:30분 부터 불교TV 주관 실시간 줌강의를 40분씩 2편을 연이어 촬영합니다.(4:30~6:00, 43분 촬영 후 중간에 10분씩 휴식) 3편이 아니라 2편만 촬영합니다. 입장이 안 되는 분은 잠시만 기다리시면 곧 입장이 됩니다.

줌 회의 ID: 768 025 0135
줌 암호: btn3270

* 매주 일요일 13:30 유튜브 '법상스님의 목탁소리'에서 법상스님 일요법회 법문 실시간 방송합니다. 아울러 일요법회 대면 참석자는 매주 수요일 10:00부터 목탁소리 홈페이지(www.moktaksori.kr
)에서 선착순 접수 받습니다.
 
* 대한불교진흥원 주관, 서울 불교방송 법당에서 열리는 육조단경 대면 강의 참석자(무료)는 매주 목요일 10:00부터 목탁소리 홈페이지(www.moktaksori.kr
)에서 선착순 8명씩 매주 모집합니다. 참석 못하시더라도 유튜브 헬로붓다TV와 법상스님의 목탁소리에 전체 강의가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  지난주 개강한 목탁소리 대원불교대학 초기불교과정 온라인 수강자 분들 또한 매주 금요일 13:30부터 실시간 불교대학 강의를 목탁소리 홈페이지, '온라인 강의교실'에서 들으실 수 있으며, 강의 후 곧바로 홈페이지에 업로드 되어 반복해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4월말까지는 계속 접수 받습니다.
www.moktaksori.kr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직 2021.06.19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정직 2021.06.26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