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세상에 과도하게 드러내게 되는 것을 원하지는 않습니다.

세상에 드러나지 않고 있는 듯 없는 듯 사는 것은 자유롭습니다.

그렇다고 그런 생각을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인연 따라 그저 주어진 삶의 흐름을 타고 내맡길 뿐입니다.

삶은 언제나 있어야 할 바로 그 자리에 모두를 있게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을 가르치는 스승이라는 생각은 없습니다.

그저 활짝 열린 호기심으로 매 순간 배우는 아직은 부족한 공부인일 뿐입니다.

다만 주어진 인연 따라 행할 뿐, 무엇을 해야 하거나, 무엇이 되야 하는 것은 없습니다.

인연이 가져다 주는 이대로의 삶 위에서 그저 역할놀이를 할 뿐입니다.

저를 스승으로 삼지 마십시오.

저를 '어떤 사람'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우리 모두는 서툴지만 함께 공부해 가는 도반이고 길벗입니다.

물론 세상에서의 각자 맡은 역할은 다르고 그것을 인정은 하겠지만, 내면에서는 그 어떤 것으로도 규정지을 필요는 없습니다.

나는 스스로를 '어떤 사람'이라는 상에 가두고 싶지도 않고, 누군가에게 어떤 사람으로 드러나고 싶지도 않습니다.

나는 그저 숨을 쉬고, 잠을 자고, 인연 따라 말을 하고, 침묵도 하고, 이 대지 위를 걷는 나그네일 뿐입니다.

스님도 아니고, 수행자도 아니고, 사람도 아니고, 남자도 아니고, 특정한 삶의 방식대로 살아야 하는 사람도 아니고, 그 어떤 것으로도 규정될 수 없는, 그저 아무것도 아닌, 이렇게 살다가 이렇게 갈 뿐입니다.

주어진 역할을 때에 따라 하겠지만, 그것이 나를 가둘 수는 없습니다.

행위는 있으되, 행위하는 자는 없다고 부처님께서도 말씀하셨지요.

사실 그런 역할놀이를 하며 나그네로 왔다가 가는 '나'는 없습니다.

'나'인 것처럼 '너'인 것처럼 연극을 하고 있을 뿐, 사실 우리 모두는 하나의 진실이 임시로 드러난 그림자일 뿐입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의 꿈일 뿐입니다.

당신의 꿈이며, 나의 꿈이고, 하나의 꿈입니다.

이 아름다운 행성 위, 불가사의한 꿈 속에서 매 순간 그저 주어진 꿈과 어울러 놀 뿐.

이 꿈 위에서 '이렇게' 살아야 하거나, '저렇게' 살아야 할 어떤 법칙은 없습니다.

어떤 삶은 고귀하고 또 다른 삶은 저급하지 않습니다.

그 어떤 존재도, 삶도, 사건도, 일어나고 사라질 뿐, 그 어떤 의미는 없습니다.

좋게 표현해 본다면, 삶은 놀라운 아름다움이며, 이대로 완전한 실상입니다.

평범하게 표현해 본다면, 모든 것은 그저 지금 이대로일 뿐입니다.

여기에는 '나'도 없고, '당신'도 없으며, '세계'도 없습니다.

그저 이러한 꿈 속의 여행을 천진한 눈으로 볼 뿐!

* 유튜브 '법상스님의 목탁소리' 업로드를 당분간 끝자리 3, 6, 9일에 올립니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써니 2020.05.09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에 와 닿는 법문 감사합니다. 우리는 모두 아무것도 아니지만 인연따라 나투는 그 무엇이지요. 스님 그런데 질문이 있습니다. '바람처럼 나부끼는 낙엽'이라는 표현이 세상에 휘둘리는 노예 같은 삶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느날 문득 '인연따라 삶의 흐름에 역행하지 않는 삶이 아닐까(무위자연)' 하는 생각이 올라왔습니다.' 하나의 상황에 대한 전혀 다른 해석 같게느껴집니다. 뭐를 잘못 생각한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