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가 나를 괴롭힌다, 독자적으로 살아갈 자유(차별, 차이, 박탈감, 우월, 열등, 두려움)

만약 여러분의 아기가 다른 아이보다 늦게 걷기 시작한다면, 혹은 말을 남보다 늦게 배우기 시작한다면, 또 옆 집 아이에 비해 영어도 수학도 심지어 운동도 못한다면, 여러분은 괴로움을 느낄 것이다. 그러나 비교하지 않고, 타인에게 영향 받지 않는다면 그건 단지 서로 다른 차이일 뿐 그리 걱정할 일이 아님을 알게 된다. 만약 여러분의 아이 성적이 다른 아이보다 낮게 나온다면, 또 친구들은 다 서울의 좋은 대학에 들어갔는데 여러분의 아이는 원하는 대학에 가

www.youtube.com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소리가 들립니다. 

그 소리를 듣자마자 곧바로 우리는 '무슨 소리지?', '새소리인가?', '사람 목소리인가?' 하고 떠올립니다. 

혹은 어떤 사람이 말을 하면, 곧장 그 말에 대해 '무슨 뜻이지?', '어떤 의도로 저 말을 했을까?' 하고 곧바로 생각으로 그 소리와 말을 판단하고 분별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들리는 소리를 해석, 분별, 판단하기 이전에, 순수하게 들리는 소리 그 자체를 들어볼 수 있을까요? 

보통 사람들은 들리는 소리 그 자체라는 생생한 진짜를 경험해 놓고는, 곧바로 그 소리를 해석하고 판단한 뒤에, 내 스스로 판단하고 해석한 그 이미지, 그림자, 의식을 붙잡아서는 그 소리라고 여깁니다. 

이미 소리가 드러나고 사라졌는데, 그래서 우리는 그 순간 그 소리를 그저 있는 그대로 들었으면 그것으로 되었는데도, 그 소리에 대한 내 머릿속 해석, 기억, 이미지, 그림자를 붙잡고서는 그 소리라고 집착하는 것이지요. 

사과라는 말이나, 사과라는 말을 듣고 떠올리는 기억은 진짜 생생한 '사과'가 아니듯이, 그렇게 소리가 일어나고 사라진 뒤에 남는 기억, 해석, 이미지, 그림자는 전혀 그 소리 자체의 진실이 아닙니다. 

그것을 진짜라고 여겨서 거기에 집착하게 되면, 그 그림자, 이미지, 상, 분별심이 나를 괴롭히기 시작합니다. 

누군가가 내 단점을 이야기했어요. 그런데 그 말은 이미 지나갔습니다. 왔다가 갔어요. 

그런데 우리는 그 말을 기억하고 붙잡아서, 내식대로 해석합니다. 

저 사람이 나를 욕했다거나, 화가 난다거나, 정말 내가 그런 단점이 많은가 하면서 계속 그 단점에 마음이 얽매이게 되고, 화도 나고 속상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것은 이미 지나간 그 말에 대해 내가 만들어 놓은 이미지, 그림자, 상, 분별심, 해석을 붙잡아서 진짜라고 여기면서 내 스스로 얽매이고 걸려드는 것일 뿐입니다. 

전혀 그럴 필요가 없어요. 그로인해 괴로워하는 것은 두 번째 화살입니다. 두 번째 자리에 떨어진 것이지요. 

그 사람의 말은 이미 지나갔고, 진짜, 실재는 이미 사라졌습니다. 왔다가 갔어요. 생멸법으로 이미 사라졌습니다. 

지나간 뒤에 남은 분별, 해석, 그림자, 상을 붙잡아서 스스로 사로잡히지만 않으면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물론 필요에 따라, 인연따라 그것을 판단도 하고 해석도 하되, 그것은 왔다가 가버리는 생멸법이어서 실재가 아님을 알아 거기에 속지 않고 끌려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지요.

이것이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는 것이고, 하되 함이 없이 하는 것입니다.

진짜만 상대하세요. 사실, 실재만 보세요. 이미 지나간 쓰레기에 사로잡히지 마세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