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체 중생이 가지고 있는 여래장도 항상 존재하여 결코 변함이 없다.

단지 저들 중생들은 번뇌에 가려져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부처님이 세상에 나오셔서 널리 설법하시는 인연을 먼저 만나야 한다. 

온갖 번뇌의 티끌을 전부 소멸시키면 곧 일체지를 밝히게 된다.

이러한 가르침을 진실로 믿고 온전한 마음으로 수행하고 익힌다면 반드시 해탈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완전한 깨달음을 얻고 나서는 세상을 위해 불사를 펼칠 수 있게 된다.

[여래장경]

본래 누구에게나 완전하게 갖추어진 불성을 밝히려면, 여래장을 확인하려면 부처님의 설법 인연을 만나야 한다. 

이 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법문을 듣는 것이야말로 이 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요건이다. 

참된 법문과 선지식을 만난다면 우리는 바로 이생에서 불법을 깨달을 수 있다. 

언젠가 몇 생 후에는 발심하여 부처가 되리라고 한다면 그것은 거짓된 헛된 망상일 뿐, 그런 것을 발심이라고 하지 않는다. 

그 때가 올이지 안 올지 어찌 알 수 있겠는가. 오로지 지금 밖에 없다. 

바로 지금 여기에서 공부하지 않고, 발심하지 않고, 법문을 듣지 않는다면 지금을 제외한 다음 생이나 미래는 없다. 

‘금생에 성불하리라’는 발심의 서원을 바로 지금 여기에서 세우라. 

바로 그러게 세운 서원이 당신에게 바른 법과 스승을 가져다 줄 것이다. 

발심이 이 우주법계로부터 깨달음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전부 다 공짜로 가져다준다. 

내가 본래 이미 깨달음 그 자체이기 때문에. 

필요한 모든 것은 이미 내 안에 원만구족하게 다 갖추어져 있기 때문이다. 

내가 만나는 모든 시절인연과 공부인연은 다 또 다른 나를 만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할 일은 오로지 마음을 내는 일이다. 

수행의 방법, 깨달음의 방법은 없다. 있다면 오직 발심하는 것일 뿐. 

히말라야 정상에 오르려는 사람이 이미 올라와 있는 줄 모르고 히말라야 정상에 오르려고 한다면, 그에게는 어떤 방법이 있을까? 

이미 도착해 있는 사람에게는 더 이상 도착할 방법이 없다. 바로 여기가 거기이기 때문이다. 

다만 헛된 망상 분별로 인해 내 스스로 지금 여기에 도착해 있음을 모르니, 불법의 만나 이미 도착해 있다는 법문을 들어야 하는 것이다. 

발심하고 법문 듣는 것, 그것이 깨달음의 모든 것이다.

 

Posted by 법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2.05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9.12.05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