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하면 나에게 좋은 일만 생겨야 된다?’ 이건 우리의 집착이고, 우리의 욕심입니다. 수행하는데 나쁜 일이 생길 수도 있어요. 그것이 생기는 것을 허용해 주어야 합니다. 다만 그것을 그냥 지켜볼 뿐이지요.


어떤 사람이 욕을 해요. 이 세상에 그 수많은 인구 가운데 한 사람이 나를 욕한 것은 그럴 수도 있는 평범한 상황입니다. 당연히 그럴 수도 있는거지요. 그것은 괴로운 어떤 상황, 특수상황이 아니라, 그럴 수도 있는 평범한 상황입니다. 거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요.


또 사람들은 자기의 삶이 있으니 그 사람의 관점에서는 욕을 할 수도 있는 겁니다. 자기 입으로 자기 욕을 한 것은 그 사람 문제이지 내 문제가 아닌거지요.


문제는 내가 그 사람이 한 욕을 받고는 화를 내고, 열받아 하고, 크게 여기고, 휘둘리기 시작하면서부터 생겨나기 시작하는 것일 뿐입니다. 그러니 사실 나에게 욕한 사람이 문제인 것이 아니라, 내가 그 욕설을 듣고 그것이 진짜라고 여기면서 실체화하고, 그 욕에 휘둘리기 시작한 것이 문제일 뿐입니다.


사실 누가 욕을 했지만, 그 사람이 아무에게나 욕하는 정신 나간 사람이라면 그 욕을 듣고도 그렇게 괴로워하지 않잖아요. 또 영화에서 욕하는 장면이 나와도 괴로워하지 않고, 타인들끼리 욕하는 것을 볼 때도 우리는 괴로워하지 않습니다. 내 일이 아니라고 여기기 때문이지요. 그 욕설에 아상을 개입시키지 않고, 힘을 실어주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즉, 욕이라는 그 자체는 중립적인 것이지 그것 자체가 절대적인 괴로운 경계인 것은 아니란 것입니다. 이제부터는 누군가가 욕을 해요. 그럼 그 사람 입으로 그 사람이 욕하는거니 그럴 수도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 주세요. 그 욕을 허락해 주세요. 내가 그 사람과, 이 세상 모든 사람과 마음에 안 든다고 일일이 싸울 필요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 사람이 하는 욕을 그저 해석하지 말고, 나에게 행하는 어떤 화살로 받아들여 상처입지 말고, 그저 한 발자국 떨어져서 지켜봐 주는 것입니다. 그냥 영화 보듯이 말이지요.


이처럼 수행을 하면 어떤 경계가 오더라도 그 경계에 휘둘리지 않는 자기 중심을 잡는 것입니다. 그런 것이지 수행을 한다고 해서 나에게 욕할 사람이 욕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수행을 한다고 해서 나쁜 일은 하나도 안 생기고, 계속해서 좋은 일만 생기는 것은 아니란 것이지요.

수행을 하는 것은 수행을 하는 것이고, 자신의 업은 업대로 받아야 하는 것입니다. 오히려 수행을 열심히 해서 자기 중심이 서 있고, 그 어떤 외부 경계에도 휘둘리지 않을 수 있는 수행력이 생겼을 때, 악업이나 괴로운 일이 생기면 오히려 더 좋은 상황입니다.


괴롭고 힘든 일이 있을 때 악업이 생기면 그것이 더욱 나를 괴롭히지만, 수행을 할 때 악업의 과보가 오게 되면 거기에 휘둘리지 않고, 그것을 그저 해석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바라볼 수 있는 지혜와 통찰력이 생기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 경계에 아상을 개입시켜서 ‘내 문제’, ‘내 고통’이라고 해석하지 않을 수 있을 만큼 아상이 타파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부처님의 일대기를 보면 부처님께도 늘 좋은 일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온갖 외도들이 부처님을 헐뜯었고, 심지어는 자객을 보내기도 했고, 거짓 임신설을 유포한 이들도 있었고, 심지어 사촌이었던 데바닷다가 온갖 방법으로 부처님을 괴롭히기도 했습니다.


깨달음을 얻은 사람이라고 괴로운 일이 안 생기는 것이 아니지요. 다만 그 모든 경계에도 휘둘리지 않는 거일 뿐입니다. 그 경계에 힘을 실어주지 않는 거에요. 두려워하지 않는 겁니다. 그 경계에 실체성을 부여하지 않는 거지요. 그러면 그 경계는 아무것도 아닌 겁니다. 그저 바람 불고 꽃피는 것처럼 평범한 일들이 되어 버리지요. 그렇게 경계 앞에서 자유로운 자유인이 되십시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을 세우되 결과는 맡기라  (0) 2016.07.27
복과 지혜는 각각 닦으라  (0) 2016.07.03
욕을 얻어 먹을 때 마음 대처법  (0) 2016.06.07
운명을 바꾸는 길  (0) 2016.03.16
당신이라는 빛나는 브랜드  (0) 2016.03.02
직관력  (0) 2016.02.24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