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이나 물질적인 소유물로 나를 채우려고 하면
오히려 점점 더 부족하고 결핍된 나를 끌어당기게 된다.
못난 사람일수록 그 텅 빈 가슴을 물질로 채우려 하기 때문이다.
당신은 날 적부터 이미 존재 자체로 완벽한 명품임을 잊지 말라.


중요한 것은 외부의 물질이나, 직업이나, 학력, 큰 집, 외모, 명품가방 같은 것이 아니다. 오히려 외부를 물질로 채우려고 하는 욕망은 그 마음 안에, 남들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 무시당하지 않으려는 마음 등이 존재한다. 남에게 잘 보이려는 마음은 ‘나는 못났다’라는 사실을 강화시킬 뿐이다. 그 이면에는 낮은 자존감이 있다. 그렇게 되면 ‘남들이 나를 잘 보는’ 상황이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아이러니하게도 계속해서 ‘남들에게 잘 보여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진다. 남들에게 잘 보여야 하려면 나는 지속적으로 못난 존재가 되어야 한다. 정확히 그것이 내가 만들어내고 있는 당황스런 현실인 것이다. 물질적 욕망을 채움으로써 남들에게 잘 보이려는 마음은 결국 점점 더 부족하고, 결핍되고, 못난 나를 만들어내고 있을 뿐이다.

당신은 그 누구에도 잘나 보일 필요가 없다. 사실 당신은 태어날 때부터 존재 자체로 이미 완벽한 명품이다. 왜 그럴까? 당신은 인류의 수많은 구도자들이 합일하고자 꿈꿔 온 저 근원, 신, 불성, 신성이라는 본연의 성품으로 빚어낸 존재이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당신에게 있는 참된 자성이라는 명품 브랜드를 아직 찾지 못했을 뿐이다. 그것은 눈으로 볼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것도 아니며, 생각으로 헤아려 알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구도의 길, 수행의 길이란 것이 바로 그 ‘내가 누구인지’에 대한 명품 로고를 찾는 과정이다. 그러나 그런 정해진 브랜드 딱지란 없다. 딱지를 붙일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온 누리, 일체 모든 존재가 전부 명품이라면 따로 명품을 찾을 것도, 명품 딱지를 붙일 것도 없지 않은가? 나도 당신도, 이 우주의 일체 모든 존재가 바로 있는 그대로 명품이다. 명품이 되기 위해 외부로부터 무언가를 가져와야 할 아무런 이유도 없다. 그저 지금 이렇게 명품인 채로 존재하면 될 뿐이다. 본래 명품이었음을 확인하면 될 뿐이다.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을 얻어 먹을 때 마음 대처법  (0) 2016.06.07
운명을 바꾸는 길  (0) 2016.03.16
당신이라는 빛나는 브랜드  (0) 2016.03.02
직관력  (0) 2016.02.24
중도에는 지족과 수용이 있다  (2) 2015.10.26
경계에 끄달리지 말라  (1) 2015.10.24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