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願)을 세우게 되면
어떤 방식으로든 현실에서 반드시 실현된다.
가능하면 크고 밝으며 원만한
이타적인 원을 세우라.
그러나 다만 원을 세울 뿐,
결과는 우주에 맡기라.

원을 세우는 것은
순수하게 간절히 원한다는 뜻이다.
원하는 것은 어떤 방식으로든
현실에 흔적을 남긴다.

가장 강력한 발원(發願)은
결과에 대한 집착 없이
순수하게 마음을 내는 것이다.
그것은 강력한 힘을 지닌다.

스쳐 지나가는 생각조차
그냥 없어지지는 않는다.
어떤 방식이든 그 결과를 현실로 드러낸다.

하물며 간절하게
집착 없이 마음을 내게 된다면
그것은 반드시 현실로 이루어진다.

될 수 있다면
크고 밝고 원만하며
이타적인 원을 세우라.

다만 그 원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결과에 대한 집착은 내려놓으라.

그저 원력을 세우고 나아갈 뿐,
결과는 우주에 맡기라.

그 때 원력의 힘은 가장 강력해진다.

되도 좋고 안 되도 좋다는 마음이기에
잘 안되면 어쩌지 하는 두려움이 없기 때문이다.
두려움 없이 저질러 행하는 것이야말로
큰 힘으로 현실을 창조해 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