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저마다 자신의 미래를 걱정하고두려워한다.

미래에 대한 자기가 만들어 놓은 기대와 희망을 세워 놓고,

그렇게 되지 않으면 어쩌지 하고 걱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사실걱정할 것은 전혀 없다.

~!

 

왜 그럴까?

어차피 그건 모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결코 알 수 없다.

내일 일어날 일이 어찌될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알 수 없지만,

우리는 알 수 있을 것처럼 여긴다.

 

그것이 바로 중생의 어리석은 생각이다.

안다고 여기는 어리석음!

 

그렇다!

아이러니 하게도

모르는 것이 어리석은 것이 아니라,

안다고 여기는 것이 어리석음이다.

 

사실 모름이라는 진실에

온전히 뿌리내리는 것이야말로

참된 지혜다.

 

어떻게 알 수 있단 말인가?

과거에 그랬으니 미래에도 그렇겠지 라고

미루어 짐작은 할 수 있지만,

그것은 하나의 짐작일 뿐 진실은 아니다.

과거에는 그랬지만미래에는 그렇지 않을 확률도 많지 않은가.

 

이렇게 애쓰고 노력하고 열심히 살다보면,

어떠 어떠한 결과가 일어거야 하는 믿음을 가지고 살아가지만,

그것은 내 생각일 뿐진실은 아니다.

 

그런 생각은 곧

내가 안다고 여기는 어리석음이다.

 

미래를 안다고 여기니까

미래에 대해 걱정하게 된다.

미래를 열심히 준비하게 되고,

미래를 바꾸기 위해 애쓰고 노력하게 된다.

 

이 모든 유위(有爲)의 노력이 모두

안다고 여기는 어리석은 마음이 만들어낸 것이다.

 

사실은

엄밀히 따져 보면,

확실하게 알 수 있는 것은

전혀 없다.

 

모든 것이

완전히

불완전할 뿐!

 

그렇다면,

미래를 계획하고,

애써서 노력하고,

어떻게 되기를 기대하고,

어떤 일은 벌어지지 않기를 원하며,

특정한 방식대로

미래가 벌어지기를 기대하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큰 어리석음인가?

 

그것은 전부 내 생각이 만들어 낸

허망한 착각일 뿐이다.

바로 그 내 생각이라는 허망한 착각이

우리를 괴롭게 만든다.

 

모른다는 냉정한 사실을

받아들여 보라.

 

미래에 대한 기대바람추구가

순간 놓여진다.

 

어차피 모르는 것이니

안다고 여기면서

내가 아는 방식대로 일어나기를 기대하지도 않는다.

 

어쩌면

과거에는 이렇게 하는 것이 옳았지만,

미래에는 다르게 하는 것이 더 옳을 수도 있지 않은가?

 

지금 일어나는 일이

과거의 기억으로 비추어 보면 괴로운 일일 수도 있지만,

어쩌면 그것이 오히려 나를 돕는 일일 수도 있지 않은가?

 

자녀가 원하는 대학에 갈 수 있기를 기대하겠지만,

자녀가 어떤 대학에 갈 수 있을지는 전혀 알 수 없다.

또 어떤 대학에 가는 것이

그 아이에게 도움이 될 지도 전혀 알 수 없다.

 

그 아이는 어쩌면,

내가 원하는 대학이 아니라,

전혀 한 번도 원하지 않았던 대학이

그의 귀인을 만날 수 있는 인연처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우리는

다 안다고 여긴다.

아이가 A라는 대학에 가야만 한다고 여긴다.

이 얼마나 오만하고 어리석은 생각인가?

 

더욱이 그 어리석은 안다는 생각에

집착함으로써 아이를

공부 공부 공부의 길로 내몬다.

 

안다고 여길 때,

우리 안에는 두려움이 동시에 쌓인다.

내가 안다고 여긴 것이

틀리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다.

 

내 인생은 이렇게 되어야 해!

나는 언제까지 얼마를 벌어야 해!

내 아들은 어떤 대학에 들어가야 해!

나는 건강해야 해!

 

그렇게 정해놓는다는 것이 곧

내가 내 삶이 어떻게 되어야 하는지를

안다고 착각하는 생각이다.

 

어쩌면 내 인생은 다르게 되어야 할 수도 있고,

나는 그 돈을 벌지 못할 수도 있으며,

아들이 다른 대학에 갈 수도 있고,

건강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내가 안다고 여기며

정해 놓은 추구와 희망에 집착하면

그 생각대로 되지 않았을 때

괴로움과 화원망도 함께 커진다.

 

모를 뿐

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여 보라.

 

내가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사실!

그것이 진실인 것은 아닐까?

 

단순하다.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당당하게 인정해 주라.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

내가 특정하게 되기를 바랄 것도,

기대하거나 추구할 것도 없어진다.

 

그저 지금 이대로 라는

삶의 진실에 비로소 발 딛고 서게 된다.

입처개진(入處皆眞)이라는,

서 있는 자리가 곧 진실임에 도달하는 것이다.

 

어떻게 될 지도 모르는 일에 대해

공연히 고민하고 걱정하고,

희망하고 추구할 이유는 없지 않은가?

정말 그렇지 않은가?

 

내일 당장 죽을지,

어떤 일이 벌어질지

어찌 알 수 있겠는가?

 

지금 내가 행하는 일은

마음을 내어 최선을 다해 행할 수도 있고,

계획을 할 수도 있다.

그러나 그 결과는

내 영역이 아니다.

 

그것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지에 대해서는

모를 뿐의 미지의 영역이다.

 

어차피 모를 뿐이라면,

왜 공연히 걱정해야 하나?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전혀~!

 

그러면 어떤가?

삶에 더 이상 걱정할 일이 있을까?

없다.

 

완전히 안심하게 된다.

어차피 머리를 굴려서 계획하고 기대해 보더라도

그것은 어디까지나 가안이고,

예상일 뿐,

그렇게 될지 안 될지는

전혀 알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열심히 미래를 계획하고 준비해야지만

잘 살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

그러면서 동시에 그 기대한 바 대로

안 되면 어쩌지 하는 두려움,

그런 망상 속에서 살아갈 필요는 없지 않은가?

 

그렇다고

아무것도 하지 말고

멍청하게 살라는 것은 아니다.

 

그저 매 순간 순간,

나에게 처한 삶,

나에게 일어나고 있는

현재라는 이 생생한 진실의 삶에

인연 따라 반응하면서

현재를 온전히 누리고 느끼면서

바로 그 순간에 존재하기만 하면 된다.

 

인연 따라 해야 할 때는 무엇이든 행하되,

집착 없이 행하고,

바라는 바 없이 마음을 내며,

주어진 삶을 온전히 만끽하며 살라.

 

모르는 자가 될 때,

미래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두려움은 사라지고,

오직 지금 여기에서

온전히 살아갈 수 있게 된다.

 

안다고 여기면 두렵지만,

모름을 받아들이면

완전히 안심한 채,

공연히 삶에서 힘을 빼지 않고,

지금 여기에 주어진 삶을

온전히 받아들여 살 수 있게 된다.

Posted by 법상



고통, 역경, 슬픔, 불안, 불편, 아픔, 병 등, 

이런 부정적인 것들에 대한 잘못된 편견이 있다.


이런 부정적인 것들은 

삶을 방해하고, 

무언가 잘못되고 있는 것이라는 

막연한 판단들이 그것이다.


장자의 혼돈을 애써 들먹이지 않더라도, 

혼돈이란 오히려 진리를 잘 드러내주고 있는 

그 무엇일 수 있다.


고통스럽다고 해서, 

잘 풀리지 않는다고 해서 

그것을 문제, 실수, 불행이라고 진단하지는 말라.


진리가 반드시 

'잘 풀리는 느낌', 

'기분 좋은 느낌', 

'성공적인 느낌', 

'정상적인 느낌'일 필요는 없다.


때때로 진리는 

그 반대의 느낌을 통해 오기도 한다.


중요한 점은 

지금 내 기분, 느낌, 판단이 어떠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 내가 서 있는 

지금 이 자리에 온전히 존재하고 있는가다.


판단을 빼고, 

해석을 빼고, 

정상적이거나 비정상적이라는 판단, 

불행하거나 행복하다는 분별을 빼고, 

그저 거기에 있어 보라.


때때로 비정상적이거나, 

불행하게 느껴지거나, 

기분이 다운되거나, 

잘 안 풀리는 방식의 경험을 통해 오는 진리를 

받아들여야 할 때가 있다.


괴롭고 고통스러운 상황이 

꼭 필요할 때가 있다. 


그 때가 언제일까? 

현재가 시킬 때! 

내 삶이 그 위에 서 있을 때! 


그 때는 다만 그것을 

활짝 열고 경험해 주라.


고통이 경험되도록, 

아픔이 표현되도록, 

존재가 무너져 내리고 

부서지도록 

허용해 주라.


그것이 지금 나에게 왔다면, 

그것은 곧 경험됨으로써 

진리로 드러나기 위해 온 것이다.


그 진리를 마음껏 살아주라. 

죽지 않으니.


정상적이어야 한다거나, 

성공적이어야 한다거나, 

행복해야 한다는 것이 

내 스스로 만들어 낸 

하나의 생각, 분별일 수도 있지 않은가?


새옹지마란 말처럼 말이다.


비바람치는 순간, 

그 비바람을 온 몸으로 맞아 보라.


그것이 당신을 풀려나게 한다. 

진실과 마주하게 한다.

Posted by 법상



우리는 지금 나에게 있는,

지금 이대로의 현실에 대해서

불만족스럽다.

 

무언가를 바꾸어야 할 것 같다.

그것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지금 이대로의 현재에

끊임없이 저항하며,

더 나은 미래를 열렬히 희구한다.

 

내가 원하는

어떤 희망찬 미래를 계획해 놓고는,

그 일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결코 만족할 수 없고,

행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믿는다.

 

그 일을 이루고 나면,

한 숨을 돌릴 수 있을거야,

행복해 질 수 있을거야,

 

과연 그럴까?

 

당신의 모든 문제괴로움은

지금 이대로 여기에 있는 것들에 대해

저항하며,

다른 무언가를 희망할 때 생겨난다.

 

지금 이대로를 희망하면,

거기에는 아무런 다툼도 아픔도

기대도 괴로움도 없다.

 

지금 이대로의 현재를,

지금 이대로의 나 자신을,

그대로 받아들이면

아무런 일이 없다.

 

현재와 저항할 때만

고통은 시작된다.

 

지금 이대로라는 현실에는 무엇이 있을까?

아무것도!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지금 있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너무 심심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끊임없이 지금 있는 것 말고,

지금 여기에 없는 것을

상상으로 추구하고 욕망하면서

그것은 분명 나에게

행복한 미래를 선물해 줄거라고 믿기 시작한다.

 

사실 지금 여기에는

아무 것도 없다.

실체적인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냥 있는 그대로일 뿐,

그 어떤 해석을 붙일 것도 없다.

 

말 그대로 ()’하다.

 

그런데 그런 아무 것도 아님이 싫어

지금 있는 것에 저항하기 시작한다.

 

지금 있는 것 말고

나에게 없는 다른 무언가를 추구한다.

 

바로 그 저항과 추구가

()한 현실에

()이라는 실체감을 부여한다.

 

내가 있는 이대로의 현재에

저항하는 힘 만큼,

다른 무언가를 추구하는 에너지 만큼,

실체성이라는 환상이 생겨난 것이다.

 

그렇다!

바로 그 실체성()이라는 문제를

내 스스로 만들어 낸 것이다.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에현실에 저항함으로써.

 

이런 방식으로

우리는 우리 삶의 문제를 만들어 낸다.

 

지금 이대로를 문제로 삼은 뒤에,

지금 이대로가 아닌

무언가 새로운 미지의 행복을 찾아 나선다.

 

바로 그것이

나 자신을 구속하는 지도 모른채.

 

내 마음이

스스로 괴로움과 문제를 만들어 낸 것이다.

 

그 때부터는

내가 원하는 그 일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내가 추구하던 그것을 이루어 내기 전까지는,

지금 이대로의 나는

부족하고문제 투성이고안심할 수 없고,

벗어나고 싶은 불완전한 존재로 전락하고 만다.

 

아무 문제 없고,

완전한

있는 그대로의 한 부처가,

중생으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이 중생은 끊임없이

스스로 만들어낸 추구저항과

싸워 이겨야 한다.

 

이 싸움에서 이기는 것,

그 추구를 완성시키는 것,

현실에 저항하는 것,

그것만이 삶의 원동력이 된다.

 

삶은 무겁고버겁고,

힘겹고해야 할 일들이 많아진다.

 

지치고 힘겨운 삶을

싸워서 이겨내고,

어렵게 노력해 성취해 내는 것이야말로

삶의 성공이라고 굳게 믿기 시작한다.

 

그 허망한 성취를 향해

끊임없이 추구해 나가지만,

그리고 실재 많은 성취를 해 내기도 하지만,

하나를 성취하면

또 다른 추구가 이어지기를 끊임없이

반복한다.

 

그것은 결코 끝나지 않는다.

 

왜 그럴까?

내 스스로 만들어 낸 것이기 때문이다.

 

스스로 만들었다는 자각과,

이 모든 괴로움의 구조를 깨달아야만,

지금 이대로

아무 문제 없었다는 사실에 눈뜨게 된다.

 

지금 이대로의 나와 지금 이대로의 현실,

지금 여기에 있는 것에 대한

저항을 멈추는 것만이,

이 모든 문제를 끝낼 수 있다.

 

내 스스로 만들어 낸 실체성,

()이라는 가상현실을 만드는 유위의 조작을 멈추고,

본래 있던

있는 그대로의

아무 일 없는 공()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이것이 곧 색즉시공이다.

 

지금 여기에 있는 것만이

참된 존재의 실상이다.

 

입처개진,

지금 당신이 서 있는 그 자리가

참된 진실이요진리다.

 

지금 여기에

()이라는 진리의 실상이

고스란히 있다.

 

그것을 거부하지만 말라.

지금 있는 것에 저항하지 말라.

무언가를 추구하지 말라.

지금 이대로를 허용해 주라.

지금 이대로이길 받아들이라.

 

그것이 참된 자비요 사랑이다.

그것이 참된 지혜요붓다의 길이다.

 

바로 지금,

당신에게 이미 있는 것,

 

바로 지금,

모든 생각을 멈추고,

이미 있는 이대로를 돌아보라.

 

지금 이대로

여기에 존재하라.

 

주어진 이대로의 삶을

그저 살라.

아무 문제 없이.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