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 역경, 슬픔, 불안, 불편, 아픔, 병 등, 

이런 부정적인 것들에 대한 잘못된 편견이 있다.


이런 부정적인 것들은 

삶을 방해하고, 

무언가 잘못되고 있는 것이라는 

막연한 판단들이 그것이다.


장자의 혼돈을 애써 들먹이지 않더라도, 

혼돈이란 오히려 진리를 잘 드러내주고 있는 

그 무엇일 수 있다.


고통스럽다고 해서, 

잘 풀리지 않는다고 해서 

그것을 문제, 실수, 불행이라고 진단하지는 말라.


진리가 반드시 

'잘 풀리는 느낌', 

'기분 좋은 느낌', 

'성공적인 느낌', 

'정상적인 느낌'일 필요는 없다.


때때로 진리는 

그 반대의 느낌을 통해 오기도 한다.


중요한 점은 

지금 내 기분, 느낌, 판단이 어떠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바로 지금 내가 서 있는 

지금 이 자리에 온전히 존재하고 있는가다.


판단을 빼고, 

해석을 빼고, 

정상적이거나 비정상적이라는 판단, 

불행하거나 행복하다는 분별을 빼고, 

그저 거기에 있어 보라.


때때로 비정상적이거나, 

불행하게 느껴지거나, 

기분이 다운되거나, 

잘 안 풀리는 방식의 경험을 통해 오는 진리를 

받아들여야 할 때가 있다.


괴롭고 고통스러운 상황이 

꼭 필요할 때가 있다. 


그 때가 언제일까? 

현재가 시킬 때! 

내 삶이 그 위에 서 있을 때! 


그 때는 다만 그것을 

활짝 열고 경험해 주라.


고통이 경험되도록, 

아픔이 표현되도록, 

존재가 무너져 내리고 

부서지도록 

허용해 주라.


그것이 지금 나에게 왔다면, 

그것은 곧 경험됨으로써 

진리로 드러나기 위해 온 것이다.


그 진리를 마음껏 살아주라. 

죽지 않으니.


정상적이어야 한다거나, 

성공적이어야 한다거나, 

행복해야 한다는 것이 

내 스스로 만들어 낸 

하나의 생각, 분별일 수도 있지 않은가?


새옹지마란 말처럼 말이다.


비바람치는 순간, 

그 비바람을 온 몸으로 맞아 보라.


그것이 당신을 풀려나게 한다. 

진실과 마주하게 한다.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