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어떤 사람이 여행을 떠나 아름다운 일출이며, 히말라야의 설산이며, 난생 처음 보는 온갖 다양한 풍경을 본다고 해 보겠습니다. 그런데 특이한 점은 이 사람은 아름다운 풍경을 볼 때, 그 풍경 자체를 보고 감동하고 감탄하는 것이 아니라, 그 풍경을 사진기로 사진을 찍어서 그 사진을 보면서 감동합니다. 있는 그대로의 생생한 현실을 이렇게 자신의 멀쩡한 두 눈으로 직접적으로 경험하지 못하고 사진이라는 필터를 통해서만 관찰하는 것이지요. 그러면서 사진이 잘 나오면 좋아하면서 감동하고, 사진이 못 나오면 실망합니다.


그런데 이 사진기는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작동하느냐에 따라서, 또 셔터스피드와 조리개를 어떻게 맞추느냐에 따라서, 혹은 어떤 필터를 쓰고 어떤 랜즈를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같은 풍경도 다르게 찍어냅니다. 현실에서는 매우 아름다운 풍경이지만 사진기가 담아내지 못할 때도 있고, 현실에서는 그렇게 아름답지는 않은 풍경이지만 사진에는 아주 아름답게 담기기도 하는 것이지요.


그런데 이 사람은 있는 그대로의 생생한 현재에는 관심이 전혀 없습니다. 오로지 사진기로 찍혀 나오는 사진에만 관심이 있지요. 그 사진만이 진짜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현실이 진짜 아름다운지 안 아름다운지는 전혀 관심 밖이고, 오로지 사진기에 찍힌 현상된 사진만이 관심의 대상일 뿐입니다. 이런 사람이 진짜로 있다면, 우리 입장에서는 얼마나 답답하고 어이가 없겠어요. 그런데 아무리 얘기를 해 줘도 이 사람은 태어나서부터 지금까지 계속해서 그렇게 사진 속의 필터를 거친 것만을 보며 살아왔기 때문에 그 말을 이해를 못합니다.


이런 사람, 참 답답하죠? 그런데 이 답답한 사람이 바로 이 말을 듣고 있는 여러분이고, 우리들입니다. 저 사람이 사진기로 찍은 사진을 보듯, 우리들 또한 우리 안에 분별심이라는 필터로 걸러진 현실만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우리 안의 분별심, 의식, 알음알이라는 필터는 마치 사진기의 다양한 랜즈나 필터와 같이,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다양하게 왜곡해주는 필터입니다. 그 필터를 거치면 있는 그대로의 현실이 왜곡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전혀 왜곡되었다고 여기지 않고, 그 필터를 거친 현실이 진짜라고 여기게 됩니다.


우리의 분별심이라는 필터는 주로 과거의 경험에서부터 나오는 의식이고, 남들과 나를 비교함으로써 비교 우위인지 비교 열등인지를 귀신같이 파악해내는 놀라운 재주를 가지고 있습니다. 직장에 취직해 월급을 300만원을 받았을 때 있는 그대로의 순수의식이라면 그저 300만원을 받았을 뿐입니다. 그것은 많거나 적은 어떤 것은 아니에요. 그런데 분별심은 나와 비슷한 친구가 400만원, 500만원을 벌어 온 과거 기억을 떠올리면서 내 월급은 작고 나는 능력 없고 돈도 잘 못 버는 사람이라고 규정지어 버리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것이 진실이라고 믿어 버립니다.


그러나 사실 그것은 진실이 아니죠. 다만 내 의식이라는 분별심이 만들어낸 허망한 해석일 뿐입니다. 그 해석은 전혀 진실된 것이 아니지만, 우리는 그것을 진실되다고 믿기 때문에 자신의 삶이 괴롭다거나 행복하다고 해석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가 행복하다거나 괴롭다고 여기는 모든 순간, 사실은 있는 그대로의 현실 자체가 행복하거나 불행한 것이 아니라, 내 분별심이라는 필터가 그렇게 해석한 것일 뿐입니다. 분별로써 걸러서 바라보는 이 분별심이라는 필터를 내려놓고, 그저 직접적으로 삶을 경험할 수도 있습니다.


해석이나 분별이 없을 때 오히려 더욱 존재의 진실에 다가갈 수 있게 됩니다. 현실을 직접 만나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랬을 때 비로소 어느 순간, 단 한 번도 해 보지 않았던 분별없이 직접 바라보는 견성의 체험도 가능해 질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