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라다크 지역과
네팔, 안나푸르나, 에베레스트 쿰부 지역
그리고 미얀마를 순례하고,
이제 막 한국에 도착하였습니다. 

  인도, 라다크 지역, 판공초 호수 

 

  티벳의 포탈라궁을 본떠 만든 라다크지역의 불교 사원, 쉐이곰파 

 

  판공초 가는 길목의 아름다운 마을 

 

   라다크 레가 내려다 보이는 남갈체모 곰파

 

 

  라다크 딕쉐곰파 가는 길목의 아름다운 초원 

 

  쿰부지역 순례에서 

 

                                에베레스트로 가는 길목에서, 로부체 가는 길 

 

  에베레스트 라운딩 중 고쿄 롯지에서... 

 

  미얀마 버강의 한 파고다에서 바라본 일몰 

 

  미얀마 버강의 파고다 순례 

 

 

오랜 순례 끝에
다시 절로 돌아오니
모든 것이 그대로 입니다.

그 엄청난 풍경들과
장엄한 아름다움들을 보고 왔지만
한국에 도착하는 순간
그동안 느끼던 것과는 또 다른
생생하고 쨍한 아름다움들이
희말라야나, 라다크, 바간이나 부처님 성지
못지 않은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으로
생경하리만치 투명하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엄청난 풍경 못지 않게
작고 사소한
절 주위의 풍경들이
하나 하나 새롭게 다가옵니다.

이렇게 앉아 있으니
지난 3개월 간의 일들이
그저 지난 밤
한 순간 꿈인 것 처럼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내 존재가 이 도량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집니다.

아,
돌아보면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은데,
기억을 잃은 사람마냥
모든 것이 하얗게 느껴지면서
억지로 떠올리기 전에는
뭐 별 일 없었던 것 처럼
이렇게 다시 건강히 제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가만히 되돌아보니,
모든 것들이
생각했던 대로 잘 되었던 것 같네요.
물 흐르듯이
큰 어려움 없이
순리처럼 3개월이 지나간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것들이
마음 속에서
걱정해 주고, 힘이 되어 주고,
함께 길을 걸어 주셨던
목탁소리 법우님들과
또 많은 인연 닿는 분들의 염원 덕분이
아닌가 하고 진심으로 느껴집니다.

마음으로 염원을 담는다는 것이
얼마나 큰 것인지를 알기에
이렇게 건강히 돌아와
법우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덕분에 잘 다녀왔습니다.

다녀오고 났더니
새로운 일들이 날아들었습니다.
다음 달 초에
전라도 광주로 절을 옮기게 되었습니다.

전라도는 한 번도 살아본 적이 없고,
너무 먼 탓에
늘 마음 속에서만 품고 지냈던 곳이라
한번쯤 꼭 가 보고 싶던 곳이었는데,
이렇게 진짜로 가게 되었네요.

다음 주에도 무슨 행사가 있고,
그 다음 주에 바로 거처를 옮겨야 하다보니
이래 저래 인연 지은 분들과 정리도 하고,
또 새로운 분들과 새로운 인연도 짓고,
그러다 보면 또 조금 바쁘겠네요.

인도에서, 희말라야와 미얀마에서
담아 온 이야기들은
시간이 되는데로
하나 하나 내보여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다녀 온 때가
여행자들에게는 비수기 때다 보니
홀로 조용히 다닐 수 있었고,
그래서인지
다니면서 끄적여 놓은 글들이 있어
한동안 지겹도록
별것 없는 여행기와 사진들을
감상 해 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이제 막 온 터라
찍어 온 사진 정리도 못 했네요.
인도 라다크와 네팔의 설산
그리고 미얀마의 사진 몇 장을 올려드립니다.

 


  미얀마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양곤의 쉐더공 파고다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