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이 아무리 맛이 있더라도
제 양을 초과하여 먹어서는 안된다.
오직 기력을 도와
몸을 이롭게 하는 데에서 그칠 줄 알아야 한다.

[대아미타경]

수행자는 음식을 탐닉해서는 안된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부여된 음식의 양과 수명이 있다.
그러므로 자기의 몫이 아닌 음식과 수명을 탐내서는 안된다.
탐한다고 해서 자기의 몫이 아닌 것이 더 오지는 않는다.

[정법안장]

음식을 탐하면 수명이 짧아진다.
제 몫의 음식복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음식에 대한 탐심을 많이 내어
이번 생 자신의 식복을 넘어서면
현생에 더 먹을 복이 없어지기 때문에
수명이 다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과식을 하면 복력 또한 소멸한다.
과식을 하는데도 오래산다면 그 사람은 삶이 불행해지기 쉽다.
식복은 없는데 많이 먹으니
다른 복력들이 식복으로 대치되어
복력이 줄어들다 보니 불행해진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현대과학에서도 증명되고 있다.
미국 노화연구소에서는
소식을 꾸준히 실천할 경우 자연수명을 40% 연장시켜
170세까지 살 수도 있다고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음식물 섭취를 줄이면 삶의 진행과정을 늦출 수 있고,
금욕으로 신체의 번식 전략을 생존전략으로 전환시키면
장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다른 코넬 대학연구팀에서도
음식물섭취를 줄이면 2배에서 4배까지 수명이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이유야 어찌되었든
과식은 수행자에게 여러모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과식은 정신을 혼란하게 만들며
온갖 욕구와 번뇌를 불러일으키고,
고요한 선정에 이르지 못하게 한다.

소식을 하면 몸도 마음도 경쾌하고 가벼워
쉽게 선정과 지혜를 얻을 수 있다.



'경전말씀 마음공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니다  (0) 2009.09.01
사랑도 버리고 미움도 버리고  (0) 2009.08.25
적게 먹는 즐거움  (0) 2009.08.20
적게 먹는 즐거움  (0) 2009.07.22
중도의 삶, 중도의 수행  (0) 2009.07.22
삶에 힘을 빼라  (0) 2009.07.22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