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켜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7.22 올 것은 오고, 갈 것은 간다
  2. 2007.12.11 깨어있기 위해 애쓰지 말라




모든 것은 오고 간다.
올 때가 되면 오고,
갈 때가 되면 간다.
그것이 진리의 모습이다.

그러니 진리를 깨닫기 위해
수행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올 때는 오도록
갈 때는 가도록
그대로 놔두고 다만 지켜보기만 하는 것이다.

모든 온 것은
그리 오래 머물지 않는다.
잠시 왔다가 잠시 머물러
가야할 때 갈 것이다.

생각도
잠시 왔다가 가고,
인생도
잠시 왔다가 가고,
돈도
잠시 왔다가 가고,

명예도,
권력도,
지위도,
사랑도,
행복도,
성공도,
실패도,
나라는 존재 또한
그렇게 잠시 왔다가 갈 것이다.

모든 것은
올 때가 되면 왔다가
갈 때가 되면 간다.

오고 감을 거부하지 말고 받아들이라.
그저 내 존재 위를 스쳐
오고 가도록 그저 내버려 두라.

행복이 온다고
잡으려 애쓰지도 말고
행복이 간다고
붙잡으려 애쓰지도 말라.

불행이 온다고
괴로워 할 것도 없고
불행이 간다고
즐거워 할 것도 없다.

다만 그 모든 것이
올 때는 오도록 두고,
갈 때는 가도록 놔 두라.

그리고 지켜보라.
어떻게 왔다가 어떻게 가는지.

어떻게 와서 존재를 스치우는지,
스치면서 어떤 찌꺼기며 흔적을 만들어내는지,
그리고 갈 때는 무엇을 남기고 가는지
진중함과 고요한 알아차림으로 지켜보기만 하라.

그것이 공부요 수행의 전부다.


더 이상 할 것이 없다.
오고 감을 두려워 말고 다만 지켜보라.

'산방한담 산사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반의 즐거움  (0) 2009.07.26
살다가 외로울 때, 고독할 때  (1) 2009.07.26
올 것은 오고, 갈 것은 간다  (0) 2009.07.22
봄눈이 펄펄 나려옵니다  (0) 2008.03.04
절 수행 100일 기도 안내  (0) 2008.02.05
추운 겨울, GOP 순례  (0) 2008.01.16
Posted by 법상



[북한산 삼천사]

일상에 파묻혀 있을 때,
삶의 진지한 관찰을 놓치고 있을 때,
깨어있음의 빛이 희미해 질 때,
나는
좀 더 깨어있기 위해 애쓰곤 한다.

그러나 가만히 관찰해 보면
깨어있기 위해 애쓰는
바로 그 애씀이
나를 더욱 희미해지게 만드는 주범이 아닐까 싶을 때가 있다.

애쓸 때
노력할 때,
아무리 그것이 깨어있음을 위한 것이고,
부처를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은 나의 깨어있음을 더욱 방해하곤 한다.

깨어있어야 한다는 생각도,
깨어있는 수행자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도,
사실은 전혀 수행자답지 못한 생각이 아닐까.

깨어있음은
노력이나 애씀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
깨어있기 위해 노력하고 애쓰게 되면
마음은 그 노력으로 인해 더욱 힘겨워짐을 느낀다.

노력하고 애쓴다는 것은
내 스스로 난 아직 덜 깨어있단 말이고,
그러니까 더 깨어있도록 해야 한다는 말이기 때문에
지금 이 순간의 나와
깨어있음의 이상이 실현되는 순간의 나를
분리시키는 일일 뿐이다.

그런 분리가 자리잡고 있는 동안
나는 전혀 깨어있지 못한
희미한 정신으로 남아 있게 된다.

노력할 때
마음도 평화롭지 못하다.

깨어있음은,
알아차림은 노력이 아니다.
그것은 그저 알아차리는 것일 뿐.
그저 바라보는 것일 뿐.

깨어있고자 하는 노력은
오히려 나를 깨어있음과 멀어지게 한다.

깨어있는 수행은
잘 하고
못 하는 것이 아니라
다만 알아차리고 바라보는 것일 뿐.

관 수행이 잘 될 때는
'잘 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기 전에
그저 그렇게 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고,
잘 안 될 때는
'잘 안 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을
다만 바라보면서 그렇게 안 되고 있음을 보고 있으면 그 뿐.

그렇게 분명하게 보고 있다면
그건 잘 되는 것도 아니고 안 되는 것도 아니다.

'잘 된다'고 생각하면 벌써
잘 된다는 분별이 들어갔다는 말이므로
그건 잘 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수행이란
잘 하고 못 하는 것이 아니라
'다만 할 뿐'
'다만 바라볼 뿐'

수행이 잘 된다는 생각,
잘 안 된다는 생각,
그 생각이 깨어있음을 방해하는 주범이다.

잘 되고
잘 안 된다는
바로 그 생각을 놓으라.
그 생각을 지켜보라.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