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28 행하면서 동시에 버리라 (1)





보살은
모든 보살행을 갖추고 익히지만
거기에 집착하지 않는다.

진리에 집착하지 않고,
소망에 집착하지 않고
선정(禪定)에 집착하지 않는다.

적정(寂靜)에 집착하지 않고
깊은 진리의 세계에 들어가는 일에 집착하지 않고
중생을 교화하여
그 덕을 성취시키는 일에 집착하지 않는다.

[화엄경]



참으로 수행 잘 하는 사람은
스스로 수행을 잘 하는 것을 모른다.
국자가 국 맛을 모르듯.
선정에 든 사람은 선정에 든 것을 잊으며,
적정에 든 사람은 적정에 든 것을 모른다.

스스로 수행을 잘 하고 있다는 상이 생기고,
깊은 선정에 들었다는 생각이 있으며,
스스로 깨달았다는 상이 생기면
거기에 집착이 생기고
집착이 생기면 모든 것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참된 수행자는 하되 함이 없이 행하는 이다.
응무소주 이생기심(應無所住 而生其心),
마땅히 머무는 바 없이 마음을 내는 것이야말로
이 공부의 핵심이다.

참된 진리는
그 진리 자체에도 집착하지 않고
참된 선정은 그 선정에 집착하지 않는다.

금강경은 불법 그 자체에도 집착하지 않았을 때
참된 불법이 드러남을 설하고 있다.

불법을 공부하면서도 불법 공부에 집착하지 않고,
몇 시간이고 몇 일이고 참선에 들어 선정을 얻더라도
거기에 집착하지 않으며,
수많은 중생을 교화하여 포교했더라도
스스로 포교를 잘 했다는 상이 생기지 않았을 때
그것은 참이다.

스스로의 수행력을, 포교력을,
많은 공부의 이력을 들추면서
자랑삼아 말하는 이들은
스스로의 어리석음을 드러내고 있을 뿐이다.

삶을 살아가면서 수많은 선행을 하고,
보시를 하고, 수행을 하고, 좋은 일을 하지만
그 모든 것을 하고 나서는 반드시 잊어버리라.
놓아버리라.

놓아버리는 순간 그것은 보석처럼 빛나지만
드러내는 순간 그 빛은 사라지고 만다.

불교는 불교 그 자체에도 집착하지 않았을 때
참된 불교가 드러나는 것이다.
불교는 불교가 아니다. 그러므로 불교다.

'경전말씀 마음공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실한 주인공의 자리  (0) 2008.01.20
내 안에 다 들어있다  (0) 2008.01.03
행하면서 동시에 버리라  (1) 2007.12.28
어디에도 묶이지 말라  (1) 2007.12.21
머물지 않고 떠나는 즐거움  (0) 2007.12.21
이것만은 반드시 버려라  (1) 2007.12.21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