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있는 곳에 걱정이 생기고,
사랑이 있는 곳에 두려움이 생긴다.


그러므로 사랑하지 않으면
걱정도 두려움도 없다.


사랑은 미움의 뿌리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지 말고,
미워하는 사람도 만들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은 못 만나서 괴롭고,
미워하는 사람은 만나서 괴롭다.

 


[법집요송경]의 말씀입니다.
사랑하는데도 방법이 있습니다.
무조건 사랑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 아닙니다.

사랑하는 방법을 잘 알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잘 사랑하는 방법은
집착을 두지 않는 사랑입니다.

참된 사랑은
집착하여 잡아두는데 있지 않고,
놓아주는데 그 아름다움이 있는 법입니다.

사랑하되 집착하지 않으면
만나거나 헤어지거나 걸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괴로움을 전재로 한 사랑이 아닌,
미움의 뿌리로서의 사랑이 아닌,
맑은 사랑을 하자는 겁니다.

물론 밉다는 마음에 집착해서도 안됩니다.
사랑과 미움에 집착하지 않게 되면
사랑하는 사람 못 만나도 괜찮고,
미워하는 사람 만나도 괜찮은 것입니다.

사람 사는 일상이란
이래도 괜찮고 저래도 괜찮아야 하는 것입니다.
턱 놓고 살면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 도리가 나옵니다.









Posted by 법상



[영주 부석사에 해가 집니다]


미워한다고
소중한 생명에 대하여 폭력을 쓰거나 괴롭히지 말며,
좋아한다고
너무 집착하여 곁에 두고자 애쓰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기고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증오와 원망이 생기나니
사랑과 미움을 다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숫타니파타]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너무 좋아해도 괴롭고, 너무 미워해도 괴롭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겪고 있는 모든 괴로움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 두 가지 분별에서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좋아하면 애착이 생기고,
미워하면 증오가 생긴다.
애착과 증오에서 얼마나 많은 괴로움이 연기하는가.

심지어 늙는 괴로움도 젊음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병의 괴로움도 건강을 좋아하는데서 오며,
죽음 또한 삶을 좋아함, 즉 살고자 하는 집착에서 오고,
사랑의 아픔도 사람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가난의 괴로움도 부유함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이렇듯 모든 괴로움은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로 인해 온다.

좋고 싫은 것만 없다면
괴로울 것도 없고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그렇다고 사랑하지도 말고,
미워하지도 말고
그냥 돌처럼 무감각하게 살라는 말이 아니다.

사랑을 하되 집착이 없어야 하고,
미워하더라도 거기에 오래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사랑이든 미움이든
마음이 그 곳에 딱 머물러 집착하게 되면
그 때부터 분별의 괴로움은 시작된다.

사랑이 오면 사랑을 하고,
미움이 오면 미워하되
머무는 바 없이 해야 한다.

인연 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인연 따라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집착만은 놓아야 한다.

이것이 ‘인연은 받아들이고 집착은 놓는’
수행자의 걸림 없는 삶이다.

사랑도 미움도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는 수행자의 길이다.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 사랑의 인연일 뿐이며,
미움도 미움이 아니라 미움이라는 인연일 뿐이다.
사랑이라고 실체화시켜 집착하거나,
미움이라고 고집하는 순간 그것은 괴로움이 된다.

***

요 며칠
갑자기 여름의 한 복판에 와 있는 듯 합니다.
이 폭염의 더위 속에 모두들 안녕하신지요?

더워서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주륵 주륵 흐르는 요즘입니다.
땀이 나고 푹푹 찌는 이 느낌을
가만히 살펴봅니다.

좋아하는 운동을 할 때나
한여름 산행을 할 때나
또 헬스클럽에서 다이어트한다고 운동을 할 때,
그리고 무엇보다 사우나에서 땀을 뺄 때 등,
자기가 좋아하고 바라는 것을 할 때
그 때 더운 것, 땀 나는 것은
아주 행복하고 즐거운 느낌입니다.

그러나 요즘같이 더운 날
에어컨 앞에서 피서를 즐기듯 지내다가,
빌딩문을 열고 나갔을 때
밖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과 공기는
사람을 확 질리게 하고, 힘겹게 하기도 하지요.

가만히 관찰해 보면
그 둘의 상황 자체는 별반 다를 게 없어요.
똑같이 덥고, 땀나고, 푹푹 찌지요.

그런데 우리 마음 에서는
천차만별로 차이가 나기 시작합니다.

똑같은 더위의 상황이
전자에서는 '싫은 느낌'이고,
후자에서는 '좋은 느낌'이 됩니다.

똑같은 사우나에서
어떤 사람은 '시원하다' 하면서 즐길 때,
또 다른 사람은 죽을 맛일 수도 있지요.

왜 그럴까요?
동일한 상황에서도
이렇게 좋고 싫은 것이 나뉘어 집니다.

그게 다 마음에서 나온 것이고,
내가 만들어 놓은 것이라 그렇습니다.

마음을 바꾸면,
그냥 이 무더위를 받아들이겠다고 수용하게 되는 순간,
무더운 날씨가 그렇게 싫어지지는 않게 됩니다.

그냥 더운 건 더운거지요.
싫은 어떤 것은 아닙니다.

받아들이게 되면
주어진 삶이나 상황과 다툴 필요가 없어집니다.
평화가 주어지지요.

무더위에 고생하시는 법우님들,
조금이나마,
마음이나마
시원하시라고 말씀 드려 봅니다.




'경전말씀 마음공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사람은 만나서 괴롭다  (0) 2009.12.13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니다  (0) 2009.09.01
사랑도 버리고 미움도 버리고  (0) 2009.08.25
적게 먹는 즐거움  (0) 2009.08.20
적게 먹는 즐거움  (0) 2009.07.22
중도의 삶, 중도의 수행  (0) 2009.07.22
Posted by 법상




원한을 원한으로 갚으려 하면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원한을 놓아버려야만 사라지나니
이것은 변치 않는 영원한 진리이다.



이 게송에 얽힌 질기고 질긴 인과의 이야기가 있다. 부처님 당시 사위성에 두 아내가 한 남편과 함께 살고 있었는데, 첫째 부인은 자신이 아이를 낳지 못하는 사실 때문에 둘째 아내를 들여놓고도 둘째 아내가 임신을 하자 질투가 일어 온갖 방법으로 몰래 아이를 낙태시켰다. 두 번째 아이까지 낙태를 하고 세 번째 아이의 출산까지 실패를 하면서 둘째 부인은 첫째 부인이 지금까지 자신의 아이를 죽인 것을 알고 증오와 원한을 품었지만 복수하지 못하고 아기와 함께 결국 죽고 말았다. 이를 알게 된 남편은 분노하여 첫 번째 아내를 구타했고, 결국 첫 번째 아내도 죽고 말았다.

이 두 여인은 다음 생에 원한을 버리지 못한 채 다시 태어났는데, 첫째 부인은 암탉이 되고, 둘째 부인은 고양이가 되었다. 암탉이 알을 낳을 때마다 고양이가 와서 먹어 버리더니 결국은 암탉까지 죽여 버렸다.

원한을 품고 죽은 암탉은 표범이 되었고, 고양이는 죽어 암사슴으로 윤회했다. 이번에는 표범이 세 번이나 암사슴의 새끼를 잡아먹었다.

또 다시 원한을 품은 이들은 죽어 암사슴은 여자 귀신으로 표범은 사위성의 여자 아이로 태어났고, 여자 귀신은 여자아이가 성장해 출산을 할 때 또 다시 아들을 죽였다. 마찬가지로 둘째까지 죽고 세 번째 아이를 출산했을 때 여자는 귀신을 피해 아이를 안고 도망쳐 부처님에게로 갔다.

부처님께서는 여인과 따라 온 귀신에게 그들의 과거 전생의 얽히고설킨 원한의 이야기를 해 주심으로써 이 두 중생에게 서로의 증오와 원망을 놓아버릴 수 있도록 이 게송을 설하셨다.

“원한을 원한으로 갚으려 하면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원한을 놓아버려야만 사라지나니 이것은 변치 않는 영원한 진리이다.”

한 번 일으킨 원한의 마음이 어떻게 몇 생을 이어가는 윤회의 수레바퀴를 돌고 돌며 얽히고설켜 서로에게 아픔과 괴로움을 주는지를 위의 이야기는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돌고 도는 윤회의 수레바퀴 속에서 끊임없이 이어지는 끈질긴 인과의 현장을 볼 때 원한의 마음, 증오와 미움의 마음이 얼마나 우리를 옭아매고 있는지, 그것도 어느 한 생, 어느 한 순간만 괴롭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다음 생까지 이어져 원망의 마음을 완전히 비우기 전까지 계속되는 것을 볼 때, 내 안에 숨겨져 있는 원망과 미움과 증오를 어떻게 해야 할지 충분히 깨닫게 된다. 그러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머릿속에서의 깨달음일 뿐, 현실 속에서 원망과 증오는 좀처럼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사실 이상과 같은 억겁의 돌고 도는 죽고 죽이는, 괴롭히고 괴롭히는 연극 같은 일들이 바로 지금 우리들의 삶에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저 정도까지는 아닐지라도 크고 작은 원망과 미움과 증오의 인연들이 내 삶에는 부지기수로 퍼져 있어서 언제고 시절인연이 무르익으면 그 결과를 만들어내고야 만다.

지금 나의 삶을 돌이켜 보라. 내가 원망하는 사람, 나를 원망하는 사람, 내가 증오하고 미워하는 사람, 나를 증오하고 미워하는 사람은 과연 얼마인가. 아직도 그를 생각하면 화가 나고 복수하고 싶고 심지어 죽이고 싶은 사람은 없는가. 그런 사람이 있다면 위의 이야기를 다시 한번 읽어보라. 저 이야기가 바로 그 사람과 나와의 인연 이야기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내 안에 도사리고 있는 그 사람에 대한 원망과 미움을 버리지 않는 이상, 그 사람과 나와의 인연은 언제까지고 다음 생 그 다음 생까지 이어지며 계속되고야 말 것이다. 증오스럽고 원망스러운 원수일수록 반드시 다음 생에 또 만나게 되어 있다. 원한과 증오의 마음을 놓아버리지 않는 이상 그 사람과의 만남은 계속될 것이다. 미워하는 사람을 한 번 만나기도 너무 힘겨운데, 다음 생 그 다음 생까지 계속해서 만나게 된다면 이 얼마나 지옥 같은 일인가. 그 지옥 같은 괴로움을 없애는 방법은 마음 속에서 원망과 증오를 놓아버리는 용서 밖에 없다.

내 안에 미운 마음, 증오스러운 마음, 복수심, 질투심을 버리지 않는다면 그 사람과의 인연은 족쇄가 되어 나를 영겁토록 짓누를 것이다. 방법은 내 안에서 원망을 놓아버리고, 증오를 놓아버리는 일 밖에 없다. 내 안에서 참으로 용서해 주는 것 밖에는 방법이 없다.

얼마 전 TV에서 마음에 관한 특별기획으로 나온 ‘당신을 용서합니다’라는 프로에서 자신의 아들을 죽인 원수인 유영철을 처음에는 죽이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진심으로 용서하고 연민하게 되자 마음도 후련해졌다는 인터뷰 내용이 많은 이들의 가슴에 진한 감동으로 다가왔다. 용서란 이와 같은 것이다.

용서하지 못하고 가슴 속에 묻어두고 있으면 그것은 내 안에서 병이 되고, 정신 질환이 되고, 또한 다음 생의 악업이 되고야 만다. 다음 생까지 갈 것도 없이 현대의학에서도 화를 자주 내면 혈압이 상승하고 혈관벽이 손상되며 심장질환을 일으키고 나아가 발암확률을 상승시킨다고 한다. 그러니 화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원한, 분노, 증오, 미움의 모든 뿌리를 놓아버림으로써만 사라지나니 이것이야말로 변치않는 영원한 진리이다. 원망을 원망으로, 증오를 증오로, 폭력을 폭력으로 되갚으려 하면 그것은 또 다른 원망과 증오와 폭력을 부를 뿐이다.

달라이라마는 자신의 나라와 땅을 정복하여 수많은 사람들을 학살까지 한 중국을 마음 안에서 진정으로 용서하고 미워하지 않음으로써 노벨평화상을 탓을 뿐 아니라 전 세계 평화의 상징적인 인물이 되고 있다.

지금 나를 괴롭히는 이가 있다면, 어쩌면 내가 전생에 그를 너무나도 괴롭혔기 때문일 수 있다. 지금 나에게 원망스럽고 증오스런 대상이 있다면, 어쩌면 전생에 내가 그를 원망하고 증오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나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나를 욕하거나, 나에게 굴욕을 준 사람이 있다면, 어쩌면 내가 전생에 한 것을 고스란히 갚기 위해 그가 나에게 똑같은 일을 행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리고 그 고통과 증오와 폭력과 원한은 내 안에서 용서하고 놓아버리지 않는 이상 언제까지고 계속될 것이다.

어떻게 하겠는가. 내 안에 증오를, 원망을, 미움을 그대로 가지고 갈 것인가, 아니면 이번 생에 그 모든 악업의 족쇄를 모두 끊고 맑고 청정해진 업으로 남은 생을 자유롭게 살아갈 것인가.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