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7.26 도반의 즐거움




오늘
늘 보아왔던 분이었고,
또 마음 속에서
감사한 도반으로 또 스승으로
그렇게 바라보며
이따금씩 마음 나누며 지내던 분에게서
또다른 면모를
나와 참 많이 닮은 면모를 보았다.

나는 그동안
그 분의 수행이나 삶에 대해
조금은 먼 거리에서 바라보며
이런 분이 같은 일을 하며 함께 살고 계신다는 것이
늘 감사하고 고맙고 그랬었다.

그런데 오늘 조금 깊이 대화를 나누어 보았더니
마음 속에 품고 있는 생각들이
많이 닮아있고,
또 내 가슴에 담고 있는 것들을
그대로 담고 계시는 것을 보고 참 행복했었다.

참 좋은 도반을 만난 것 처럼,
오랜 도반을 찾은 것 처럼.

자연에 대한 생각들도 그러하고,
수행에 대한 것이야 말할 것도 없고,
공동체, 농사, 대자연, 산, 바람, 구름,
그런 관심사에 대한 견해에서부터,

읽으신 책 중에
내게 몇 권을 이야기 해 주시며
추천해 주시는데
그 책들 모두가
나도 똑같이 읽었던 책들이었음을 알고는
뭐랄까 참 감사한 동질감 그런 걸 느낄 수 있었다.

그뿐 아니라
산만 생각하면
또 자연의 변화를 바라보면
설레고 내 안에서 향기가 날 것 같은 그런 느낌에서부터
지리산에서의 기억들
뭐 그런 자자른 추억들까지
똑같은 마음으로 공유할 수 있었다.

지리산 자락 작은 마을,
혹은 강원도 어딘가 호젓한 둥지에서
작은 땅 일구며
욕심을 최대한 줄여가면서
자급자족하고
최소한의 필요로써 살아가면서

농사도 짓고
마음공부도 하고
도반들 만나 차도 한 잔 나누고
새벽과 저녁
해뜨고 해질 때 기도를 하고
뭐 그렇게 살고 싶노라는 생각에서부터...

참 많이 닮아있는
그런 도반을 만났으니
내 마음이 얼마나 충만했겠나.

마음을 함께 나눌 수 있다는 건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선물이고 행복이다.

또한 동일한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도반을 만난다는 건
그건 참 어려운 일이기도 하고
참 장한 인연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그 인연에게 무언가를 바랄 것은 없다.

그저 그런 마음으로
그렇게 마음밭 일구며
살아가고 있는 도반이 그렇게 살고 있다는 것
다만 그것이 힘이 되는 것이고
고마운 것이다.

사실 내 마음을 나누면서
함께 공유하면서
그럴 수 있는 사람을 만난다는 건
얼마나 힘든 일인가.

또한 그런 도반이 곁에 있다는 것은
얼마나 든든하고 힘 나는 일인가.

얼마전에도
고향에 갔을 적에
내 오랜 친구 한 녀석과
같은 꿈, 같은 마음에 대해 공감하며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

그런 것 같다.
유유상종이라고...
비슷한 마음을 품고 살면
비슷한 사람을 만나게 되는 것...

마음에
따뜻함과 긍정적인 에너지를 품고 살면
그런 사람을 만나고
그런 에너지를 만나고
그런 환경을 만나게 되는 것 처럼...

말 나온 김에 하나 더.
난 될 수 있다면
내게 처한 상황을 긍정하려고 노력한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감사하게 받아들이려고...

그러다 보면
결국에는 느낀다.
이 세상에는
긍정 아닌 경계는 그 어디에도 없음을...

다 긍정하면
다 좋은 경계다.

긍정적이라는 것
그것처럼 좋은 삶의 방식이 있을까.

매사에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긍정하며 산다는 것
그건 정말 축복받은 사람이 아니고서는
행하기 어려운 바일 것이다.



'산방한담 산사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묵은 짐 정리하기  (0) 2009.07.26
나 자신을 사랑하라  (0) 2009.07.26
도반의 즐거움  (0) 2009.07.26
살다가 외로울 때, 고독할 때  (1) 2009.07.26
올 것은 오고, 갈 것은 간다  (0) 2009.07.22
봄눈이 펄펄 나려옵니다  (0) 2008.03.04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