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두 뺨 위로 간질거리는 햇살이며, 저녁 산책 시간에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은 마치 영혼까지 일깨워 주는 듯하다. 새들은 지저귀고 풀벌레는 노래한다. 부드러운 숨은 들어오고 나가며 생명을 연주한다. 매일 밤 건강한 두 발로 산책의 숲을 걸을 수 있다는 사실은 더없는 행복이다.


내가 억지로 유지하려고 애쓰지 않더라도 이 산하의 대자연은 매일 매일 우리에게 아름다운 사계를 어김없이 선물 해 준다. 내일 아침 해가 뜨게 하기 위해 우리는 별다른 노력을 할 필요가 없다. 한 숨 들이쉬지 못하면 죽고 마는 나약한 인간이지만, 들숨으로 들어오는 맑은 공기를 어떻게든 사수하려고 애쓸 필요도 없다.


봄에 꽃을 피우려고 애쓸 필요도 없고, 하늘에서 비가 내리게 하려고 구름을 만들 필요도 없으며, 저 장대한 밤 하늘의 별과 은하수 조차 아무런 노력 없이 주어져 있다. 풀꽃 한 송이에서부터 저 우주에 이르기까지 일체 모든 존재가 조화롭게 공존하며 저절로 생명을 피워내고 있다.


모든 것은 이렇게 아무런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이대로 놀랍게, 완벽하게 주어져 있다. 이처럼 무위로써 주어진 삶을 지혜롭게 살아가려면 나 또한 무위로써 살아가면 된다.


무위란 함이 없이, 노력 없이도 모든 것이 이루어져 있다는 뜻이다. 자연이 그렇듯 인간 또한 무위의 존재다. 인간도 자연의 일부분 아닌가. 그러니 인간이 가장 지혜롭게 살려면 자연스럽게, 저 대자연의 무위행을 따르면 된다.


없는 것을 더 많이 만들어내고 소유하려고 애쓰고 집착하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주어진 것들에 더 많이 감사하고 누리고 만끽해 보라. 무엇을 하고도 ‘내가 했다’는 상을 내지 말고 그 모든 것이 사실은 온 우주가 자연스럽게 이루어낸 것임을 받아들여 보라.


인위적으로 가공된 것보다는 자연스럽게 주어진 것을 가까이 해 보라. 인공적인 조형물 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자연과 더 많이 교감하고 가까이 해 보라. 헬스장을 찾기 보다 산 길을 걷고, 가공식품을 먹기 보다는 자연 그대로의 음식을 가까이 하라.


일어나는 생각도 그저 자연스럽게 바람처럼 오고 가도록 놔둘 일이지, 억지로 무언가를 짜내거나, 그 생각을 실체화하면서 거기에 힘을 실어주지는 말라. 그저 모든 생각들이 흔적 없이 오고 가도록 내버려 두라. 인위적인 노력이 개입되는 유위행 보다, 노력 없이 이미 주어져 있는 것을 자연스럽게 쓰고 사는 무위행 속에 사실은 더욱 강력한 힘과 지혜와 자비가 있다. 안 하는 듯 하지만 거기에서 모든 것은 이루어진다.


사사로운 아상이 원동력이 되는 내 노력이 없을 때, 우주 본연의 무한 동력이 삶을 운행해 간다. 아상이 없을 때, 대기대용(大機大用)의 무한 우주가 무한한 쓰임을 가능케 하는 것이다.

대기대용이란, 말 그대로 이 우주는 크나큰 무한 동력의 무한 생명의 기관 즉 대기로써 이 우주 전체를 한바탕의 쓰임으로 돌리는 대용을 이루어낸다는 뜻이다.


나도, 너도, 자연도, 하늘도, 우주도, 삼라만상의 일체 모든 존재가 바로 이처럼 따로 따로 운행되는 것이 아니라 대기대용이라는 이 하나의 우주 무한동력에서 동시에 운행되는 것이다.


연기적으로 상호연결된 일체 모든 존재가 서로 서로 톱니바퀴 아구가 딱딱 드러맞듯이 하나가 움직일 때 무한한 우주가 동시에 움직이는 거대한 한생명의 기관인 것이다. 그러니 이 대기대용의 무한 우주의 운행을 외면한 채 나는 나대로 알아서 살겠다고 우기면서 인위적인 노력을 한다면, 거기에 무한동력의 힘은 끊기고 만다.


그러니 이 장엄하고 장대한 무한한 우주법계의 대기대용의 운행 법칙을 깨닫는 이라면, 자연스럽게 이미 주어져 있는 이 우주 속에 녹아들어 전혀 힘들이지 않고 우주전체를 내어 쓸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