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도 중 인간계만이 유일하게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곳이다.

인간계에 태어났다는 것은 억 겁에 없을 소중한 기회를 얻은 것이다.

고작 돈, 명예, 권력을 얻으려고 애쓸 시간이 없다.

고를 벗어나 지혜를 배우고 성장하며, 깨달음에 이르는 것,

그것이 바로 당신이 지구별에 온 목적이다.

 

 

초기 경전에 보면 인간들이 천상세계에 살다가 내려오게 되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인간계는 이 우주에서 아주 독특한 존재들이 살아가는 곳이다. 육도윤회의 세계 중 인간계만이 업을 적극적으로 지을 수 있고, 또한 수행을 통해 깨달음에 이를 수도 있는 곳이다.


그런 이유 때문에 고해(苦海)라고 불리는 고통스런 삶의 환경에도 불구하고 천상세계의 하늘 신들은 인간으로 태어나기를 희망한다고 한다. 천상세계의 즐거움만을 계속해서 누리다보면 그것도 지루해지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정말 이것이 다일까?’, ‘무언가 또 다른 높은 삶의 길이 있지 않을까?’ 하고 의문을 품는 이들이 생긴다. 마음을 내는 자에게는 그 길이 보일 수밖에 없듯이, 그런 의문을 품은 이들에게 한줄기 희망적인 땅이 보이는 것이다. 그곳이 바로 지구별이라는 인간계다. 


인간계의 특징은 첫째는 괴로운 고해바다라는 점인데, 그것을 다 상쇄하고도 남을 또 하나의 특징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그 고통스러운 삶을 통해 지혜를 배우고 깨달아 갈 수 있다는 점이다. 인간계는 인토(忍土), 혹은 감인토(堪忍土)라고 하여 고통을 감내하고 참아내는 세계라는 뜻인데, 그렇다고 무조건 나쁜 곳이기만 한 곳은 아니다.


바로 그 고통의 목적, 참고 인내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그 고통을 통해 깨달음으로 나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아주 획기적으로 빠르게 공부의 진화가 일어나고, 깨달음에 이르는 공부의 진도가 빠른 곳이 인간계다. 


우리도 아프리카의 오지나, 네팔의 히말라야로 여행을 떠나곤 하지 않는가. 힘든 줄 뻔히 알면서도 그것을 통해 무언가를 배우고 깨닫기 위해 여행을 하는 것이다. 바로 천상세계의 신들이 인간계로 한 생 여행을 떠나오는 이유도 비슷하다.


천상세계에서 수백, 수천 년을 즐겁게 사는 것 보다, 차라리 인간계의 100년도 안 되는 짧은 시간동안 ‘고통을 통한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길을 택하는 천신들이 많아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게다가 인간계의 100년이 도리천의 하루이고, 인간계의 1,600년이 타화자재천의 하루다. 천상의 신들이 보기에 인간계에서 100년 동안 고통을 받고 오더라도 타화자재천 신들에게는 한 시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에 불과하다. 그러니 한 시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의 고통이라는 여행을 통해 놀라운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면 인간계에 안 올 리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희망한다고 다 올 수가 없다보니 인간계의 티켓을 번호표를 뽑아가며 수천 수 만년 이상을, 아니 수 억 겁을 기다리고 기다려 겨우 올 수 있는 영광스러운 가능성의 땅, 성장과 깨달음의 땅, 그곳이 바로 이 지구별인 것이다.


이것을 불경에서는 맹구우목(盲龜遇木), 인신난득(人身難得)이라고 하여 인간 몸을 받아 태어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설명하고 있다. 이토록 인간으로 태어나는 것이 어렵다.


그런데 우리 모두는 그 어려운 일을 이렇게 해 냈다! 그 수많은 경쟁률을 뚫고 오랜 기다림을 뚫고 드디어 이 땅에 왔다. 이 깨달음이라는 가능성이 현실이 되는 가슴 벅찬 희망의 땅 인간계에 드디어 도착한 것이다! 


왜 내려왔을까? 그냥 저냥 먹고 살려고, 혹은 남들과 경쟁에서 이기려고, 혹은 돈 많이 벌어 보려고 온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 생로병사의 고통스런 삶을 통해 지혜를 배우고 깨닫기 위해 왔다. 인간계에서 깨달음과 지혜를 얻기 위해서는 고해라는 괴로움의 바다를 건너야 하는 것이다.


고통을 통해 깨달음에 이르는 길, 그것이 바로 우리가 인간계에 온 이유다. 고통스럽다고 신세를 한탄하고 있지는 않은가? 사는 것이 너무 힘겹다고 원망하고 있지는 않은가? 너무 원망하거나 비탄에 빠져 있지 말라. 바로 그것을 통해 배우고 깨닫고자 당신이 여기에 와 있는 것이다. 이 땅에 온 이유가 바로 고통을 통해 깨닫고자 하는 것이다.


주어진 삶의 고통을 받아들일 때, 그것을 통해 깨어날 수 있는 놀라운 기회가 동시에 주어져 있다. 그것은 고통처럼 보이는 놀라운 성장과 깨달음의 기회인 것이다. 그러니 이 100년도 안 되는, 타화자재천에서 보면 1시간도 안 되는 짧은 시간을 허망하게 낭비만 해서는 안 될 것이다. 아니 그럴 시간이 없다. 


고통 너머, 그 뒤뜨락에 담긴 삶의 의미를 살펴보라. 이 고통의 시간 속에서, 고를 넘어 삶의 배우며 성장하고, 깨달음에 이르는 것, 그것이야말로 당신이 이 지구별에 온 목적이다.

 

목탁소리 공식 홈페이지

www.moktaksori.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