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늦은 밤까지
펑펑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낮에 속초에 좀 다녀오는데,
속초하고
설악산 쪽에는 눈이 참 많이 오더니
일 보고 양구로 들어오는데
오는 내내 눈 속에서 고생 좀 했습니다.

양구에 어렵게 거북이 걸음으로 도착했더니
양구도 온통 눈세상이데요.
그러더니만
밤 늦게까지 하이얀 눈들이
그치지를 않고 더욱 거세게 내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어제 까지만 해도
이제 3월이라 눈도 다 녹고,
언 땅도 많이 녹았고,
이제 조금만 있으면 땅 위로
온갖 봄꽃과 봄나물들이 앞다투어
올라오리라고 생각했는데,
아직 강원도는 겨울이구나 싶습니다.

어제는 새삼 3월에 내리는 눈이
얼마나 아름답고
가슴을 치던지
밤늦도록 창 밖으로
펑펑 쏟아지면서
도량을 하얗게 수놓는 눈들을 보며
쉬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오늘 새벽에 예불이 끝나면
바로 GOP 수색작전에 동참하고 위문 해 주기 위하여
출발하려던 차였는데,
이게 무슨 일인지,
그 3월의 거샌 눈송이가
그런 기세로 밤새 내렸나 봅니다.

눈을 뜨고
요사 문을 열었더니
눈세상에 완전히 갇힌 느낌!!

겨우 겨우 눈길만 내고
예불을 하고는
바로 눈을 쓸고 있는데,
절 바로 가까이 언덕 위에 교회는
절 입구까지 거의 눈을 다 쓸어 놓았데요.

부랴부랴 눈을 쓰는데,
와~ 정말 많이 오긴 왔습니다.
내린 눈의 양으로 본다면
단연 올해 눈소식에서는 일등입니다.



한참을 쓸고 있는데,
고맙게도 늘 와서 눈을 쓸어주고 있는
가까이의 화학대 장병들이
우르르 몰려와서는
셋이 힘겹게 한 시간을 쓸고도
반도 못 한 것을
한 15분 만에 완전히 주차장까지
환히 깔끔히 쓸어주었습니다.





마지막 제설작전이라면서
그래도 위안을 느끼며 좋아라 하데요.
따뜻한 차와 초코파이와
엊그제 8년 전 1사단 GOP 소초에서 근무하던
친구가 8년 만에 찾아와
장병들 나누어 주라고 주었던
과자를 함께 나누어 주었습니다.

3월에 내리는 눈!!
이 생각지 못했던 눈소식이
아침부터, 아니 어제 저녁부터
마음을 설레게 해 주고 있습니다.

우리 절 강아지 보리도
눈 쓸 때까지 안 보여서
오늘도 교회에 가서 친구랑 같이 자는구나 싶더니
눈 쓰는 소리를 듣고
바로 법당으로 뛰어 와 주네요.

이녀석, 정체를 분명히 해!
교회 개야 절 개야?
하며 물어 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니 어떻게요,
교회에 가야 님을 볼 수 있으니...

눈밭에서 뛰어 노는
보리도 눈이 와서 좋은가 봅니다.



법당 편지함에도
눈이 수북이 쌓였습니다.


'산방한담 산사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다가 외로울 때, 고독할 때  (1) 2009.07.26
올 것은 오고, 갈 것은 간다  (0) 2009.07.22
봄눈이 펄펄 나려옵니다  (0) 2008.03.04
절 수행 100일 기도 안내  (0) 2008.02.05
추운 겨울, GOP 순례  (0) 2008.01.16
눈이 내립니다  (0) 2008.01.11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