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DSC_4497

  이 시골마을 작은 도량의 하루 일과는 고요하고 평범하기 그지없다. 새벽에 일어나 예불禮佛을 모시고 좀 앉았다가 아침공양을 하고, 산책도 하고 차도 마시고 텃밭도 가꾸고 그리고 여기저기 작은 법회를 열기도 한다. 그러더라도 아침에 일어나면 어떻게 지나갔나 싶을 만큼 빨리 저녁시간이 돌아오곤 한다.
  처음에 대중생활에서 벗어나 독살이를 시작했을 때는 참 저녁시간 보내기가 난감했다. 대중에서야 바쁜 일들도 많고, 한가로운 시간 가지기가 그리 쉽지 않다 보니 얼마 안 되는 시간이라도 여가가 생기면 얼마나 꿀맛이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이렇게 혼자 살게 되다 보니 처음에는 많이 게을러지기도 하고, 또 하루 일과를 끝내고 조용한 방안에 앉아 있자면 알 수 없는 적적함이 파도치듯 밀려오기도 했다. 처음에는 모처럼 맞은 외로움이 적응도 안 되고, 나도 모르게 습관적으로 회피하고자 했던 게 아닌가 싶다. 그러면서 시간이 흐를수록 습관적으로 TV를 켜게 되고, 컴퓨터를 켜게 되고 그러다 보니 나 자신과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자꾸만 줄어들고 있음을 알아채게 되었다.
  하루 종일 움직이고 있는 내 몸과 마음을 들여다보면서,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끊임없이 무언가를 하고 있는 자신을 관찰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홀로 존재하는 가운데 느낄 수 있는 고요함과 평화, 자기중심 같은 것을 놓치고 있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 이와 같이 우리는 모두들 모처럼 만에 혼자 있을 수 있는, 속 뜰의 본래 향기를 지켜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갖게 되더라도 습관처럼 우리는 그것을 거부해 버리곤 한다.
  가만히 생각해 본다. 하루 중 '그냥 있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 아니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무언가를 하고 있는 시간 말고 그냥 있는 시간이 과연 있기는 했었는가 하고 되물어 본다. 그러고 보면 나도 우리도 늘 무언가를 하고 있었지 잠시도 그냥 있지 못했다.
  일을 하고 있거나, TV를 보고 있거나, 신문을 보고 있거나, 책을 읽고 있고, 공부를 하고 있고, 그도 아니면 생각을 하고 있거나, 과거의 추억을 떠올리거나, 미래의 계획을 짜고 있거나, 지금까지 우리의 삶을 가만 살펴보면 이렇듯 끊임없이 무언가를 하고 있었지 그냥 있은 적이 얼마 없었다는 것을 쉽게 알아차리게 된다.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욕망과 바람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고, 무언가를 도모코자 하는 바람이 있을 때 우리는 거기에 얽매이게 되며 참된 휴식을 취할 수 없다. 그냥 있을 때, 무원無願!, 아무런 바람이나 욕망도 가지지 않고 다 비워버렸을 때, 그때 우린 비로소 참된 휴식을 가지게 된다. 그때 비로소 안온한 마음의 평화를 느껴볼 수 있는 것이다.
  아무것도 안 하는 것은 뒤떨어지는 것 같다거나 좀이 쑤셔서 못 견딜 것 같은 이유는 우리가 그동안 그냥 있지 못하고 늘 무언가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모처럼 만에 고요히 내면을 비출 수 있는 혼자만의 시간을 갖게 되더라도 우린 그 소중한 순간을 온전히 가꾸지 못하고 습習에 이끌려 늘 무언가를 도모해 왔다. 그러나 어떤 작은 노력이나 의도가 있어도 그것은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다. 참으로 쉬는 것이 아니다.
  아무런 기대도 하지 말고, 그 어떤 바람도 잠시 덮어두고, 성공과 승진은 물론 참선이니 명상이니 깨달음이니 하는 것도 잠시 비워두고, 그저 순수하게 존재하는 시간을 가져 보자. 마음에 일 없이 그냥 있어 보자. 우리 속 뜰이 더 잘 보이고, 더 깊은 휴식을 취할 수 있을 것이다.
  끊임없이 자신을 몰아세우지 말고 때때로 깊은 휴식을 취하게 하자. 우리 지친 영혼에 맑은 휴식을 주자.

[부자보다는 잘 사는 사람이 되라] 중에서/ 예스24에서 51% 특별할인중 4,650원
-보다 많은 따뜻하고도 정겨운 법상스님 글과 아름다운 도반들의 깨어있는 글을 목탁소리 홈페이지와 다음 카페 목탁소리 지대방에서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목탁소리 지대방 '다음 카페' www.moktaksori.kr
목탁소리 홈페이지 www.moktaksori.org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