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빗소리, 바람소리가 법신불의 소식인듯 귓전을, 내면을, 또 세상을 맑혀줍니다. 부처님 오신날을 보내며, 님들의 마음에도 부처님께서 들어오셨는지요. 언제나 와 있던 분을 우리가 애써 외면하고 있었던건 아닌지, 이제 마음을 활짝 열고 그 분을 받아들여야 할 때는 아닌가.(62지방선거) #

이 글은 법상님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마음공부 생활수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상스님의 미투  (1) 2010.06.04
삶을 창조할까? 창조를 넘어설까?  (0) 2010.05.27
법상스님의 미투  (0) 2010.05.24
너와 나의 근원에너지, 사랑에 대한 비전  (0) 2010.05.19
법상스님의 미투  (0) 2010.05.18
법상스님의 미투  (0) 2010.05.13
Posted by 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