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있는 곳에 걱정이 생기고,
사랑이 있는 곳에 두려움이 생긴다.


그러므로 사랑하지 않으면
걱정도 두려움도 없다.


사랑은 미움의 뿌리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지 말고,
미워하는 사람도 만들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은 못 만나서 괴롭고,
미워하는 사람은 만나서 괴롭다.

 


[법집요송경]의 말씀입니다.
사랑하는데도 방법이 있습니다.
무조건 사랑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 아닙니다.

사랑하는 방법을 잘 알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잘 사랑하는 방법은
집착을 두지 않는 사랑입니다.

참된 사랑은
집착하여 잡아두는데 있지 않고,
놓아주는데 그 아름다움이 있는 법입니다.

사랑하되 집착하지 않으면
만나거나 헤어지거나 걸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괴로움을 전재로 한 사랑이 아닌,
미움의 뿌리로서의 사랑이 아닌,
맑은 사랑을 하자는 겁니다.

물론 밉다는 마음에 집착해서도 안됩니다.
사랑과 미움에 집착하지 않게 되면
사랑하는 사람 못 만나도 괜찮고,
미워하는 사람 만나도 괜찮은 것입니다.

사람 사는 일상이란
이래도 괜찮고 저래도 괜찮아야 하는 것입니다.
턱 놓고 살면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 도리가 나옵니다.









Posted by 법상